《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한명석 - 성장과 변화를 위한 글쓰기



여러분들은 글쓰기를 즐겨하시나요? 예전부터 주입식 교육을 철저히 받아온 덕에 많은 분들이 글쓰기 능력, 말하기 능력이 저하되어 왔습니다. 글을 읽는 것은 잘합니다. 책도 잘보고 남이 써논 글도 잘 볼 수 있는데, 내 생각을 글로 풀어쓰는 능력은 다소 떨어집니다. 남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은 잘 합니다. 청취력은 뛰어나지만 내 생각을 정제된 언어로 다른 사람에게 말하는 능력은 다소 떨어집니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합니다. 혼자서는 살 수 없고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면서 살아가게 됩니다. 따라서 다른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하는 능력이 필수입니다. 특히 다른 사람에게 나의 의견을 명확히 알려주는 능력이 꼭 필요합니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을 통해서 글쓰기의 즐거움, 글쓰기를 해야 하는 이유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왜 글쓰기가 어려울까요? 글쓰기를 하고 싶어도 글이 잘 안써지고, 쓰고 싶은 내용이 있음에도 글로 옮기는게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이유는 사람마다 다를 수도 있지만 대부분 완벽하게 쓰고자 하는 욕심에 기인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다른말로하면 눈이 너무 높기 때문에 자신의 글쓰기 실력에 실망하여 포기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조금 쓰다가 지우고, 조금 쓰다가 지우고, 이 과정이 반복되면서 스스로 지치게 되고, 글을 안쓰게 되는 것이지요.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 글쓰기는 즐겁다



이러면서 글쓰기에 대한 3가지 오해가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우선 글쓰기는 천부적인 소질이 필요하다는 오해입니다. 글을 잘 쓰는 사람은 타고난 재능이 있어서 잘 쓰는 것으로 글쓰기에 재능이 없는 나는 글을 써봤자 소용없다는 오해입니다. 분명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나서 글을 잘 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만 그보다 꾸준한 노력으로 상당한 실력을 얻은 작가들도 많이 있습니다.

과거로 올라가 보면, 아마 많은 분들의 첫 글쓰기는 초등학교시절 선생님께서 내주신 '일기 숙제'였을 것입니다. 본인의 의지가 아니라 선생님의 숙제에 의해서 글을 쓰게 됩니다. 결국 글쓰기는 숙제, 지겨운 것이라는 무의식이 자리잡아 즐겁게 글쓰는 사람이 줄어들게 됩니다. 이런 즐겁게 글쓰는 사람은 갈 수록 실력이 늘어 결국 타고난 재능으로 보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천부적인 소질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것이 바로 그 일을 즐기는 것입니다. 천재는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글쓰기를 즐기게 되면, 글쓰기 천재들도 이길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글쓰기는 숙제가 아니라 즐길 수 있는 취미입니다. ^^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 좋은 글은 간소해야 한다




두 번째 오해는 '글쓰기는 어렵다'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지겹다고 느껴왔던 글쓰기, 과제를 하고 보고서를 쓰면서 수 없이 많이 써왔지만 즐겁지는 않았던 글쓰기의 후유증으로 글쓰기는 어렵다는 인식이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즐겁지 않기 때문에 어렵다고 느끼는 것이지요.

또 한, 책을 많이 읽지 않아서 생기는 요인도 있습니다. 책도 수 많은 사람이 쓰기 때문에 책의 완성도, 글의 완성도에 차이가 많이 있습니다. 책을 많이 읽다보면 아마추어의 느낌이 나는 책이 있는가하면 프로의 정신이 느껴지는 책도 있습니다. 책을 많이 읽지 않는 사람들은 주로 잘 쓰여진 베스트 셀러급 책을 위주로 읽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 잘 쓰여진 책만 골라서 읽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글을 바라보는 눈이 높아지게 됩니다. 평가의 기준이 베스트셀러 작가급으로 높아지다보니 자신이 쓴 글에 대해 큰 실망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지요.

업무상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 노벨 문학상 받을 작품을 쓸 필요는 없습니다. 일단 즐겁게 글을 쓰면 됩니다. 베스트 셀러 작가의 글과 내 글을 비교하지말고, 어제의 내글, 한달 전의 내글과 비교하면서 글쓰기 실력이 성장해가는 즐거움을 느껴야 합니다.

글쓰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매일 매일 쓰는 일기, 심지어 이면지에 하는 장난스런 낙서도 글입니다. 글쓰기는 본질적으로 즐거워야 합니다. 즐겁게 글을 쓰다보면 글쓰기 실력도 자연스럽게 늘어갑니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 글쓰기는 생각쓰기다



마지막으로 글은 영감으로 쓴다는 오해입니다. 글을 쓸 때, 무언가 번뜩하는 영감이 떠올라야 쓴다는 오해가 만연해있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특히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들은 영감에 의해서 쓰는게 아니라는 걸 잘 아실겁니다. 만약 영감으로 글을 쓴다면 하루에 하나씩 글을 쓸 수는 없겠지요.

본문 중에 '글은 엉덩이로 쓴다' 라는 말이 있어 인상깊었습니다. 내 글을 읽어주는 독자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그 책임감에 의해서 글을 쓰기 시작해 관성으로 쭉쭉 써가는 것입니다.

이런 세가지 오해는 모두 글을 안쓰는 자신을 변호하기 위한 핑계에 불과합니다. 글은 누구나 쓸 수 있고, 누구나 쓰다보면 글쓰기 실력이 늘게 되는 것입니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 - 꼬마낙타의 필기



《나는 쓰는대로 이루어진다》에서 작가는 글쓰기의 세단계에 대해서 논했습니다. 거시적으로 글쓰기는 3 단계를 거치게 된다고 합니다. 거침없이 쓰기 단계에서 시작하여, 꼼꼼하게 쓰기를 거쳐 주제를 갖고 쓰기 단계로 접어든다는 것입니다.

거침없이 쓰기 단계에서는 개인적인 것이라도 일단 쓰는 단계입니다. 이단계에서는 너무 오래 생각하지말고 생각나는 것을 물흐르듯이 써내려가는 단계입니다. 너무 오래 생각하지는 말고, 꿈꾸듯 써내려가는, 무의식적으로 글을 쓰는 단계입니다.

일기를 쓰거나 낙서를 하고, 모닝 페이지를 쓰면서 글쓰기를 습관화 하는 것입니다. 일기 쓰기가 귀찮으신 분들은 4행일기를 쓰는것도 좋습니다. 4행 일기는 사실, 느낌, 교훈, 선언의 4행으로 하루를 정리하는 일기입니다. 4줄만쓰면 되니까 쉽게 쉽게 부담스럽지 않게 쓸 수 있어 글쓰기의 습관화에 좋습니다.


그 다음 꼼꼼하게 쓰기 단계로 갑니다. 꼼꼼하게 쓰는 글의 경우엔 개인적인 성격을 버리고 다른 사람과 소통을 하기 위한 목적이 들어가게 됩니다. 예를 들어 블로그를 운영하며 한가지 주제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과 논하고,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통해서 특정 목적에 대해 글을 쓰는 것입니다.

이 때, 문법을 지키고, 좋을 글을 쓰기 위해서 노력하는 과정이 들어가게 됩니다. 좋은 글을 쓰는 5가지 원칙을 소개하고 있는데 다음과 같습니다.

1. 첫 문장으로 유혹하라.
2. 글 하나에 한가지 생각만 담아라
3. 간결하게 쓰라
4. 글이 아니라 말을 지어라.
5. 설명하지 말고 보여주라.

이런 원칙들을 하나씩 배워가고 익히면서 글이 조잡하지 않고 깔끔하게 변하게 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주제를 갖고 쓰기 단계로 접어드는데, 쉽게 말해서 책을 쓰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시리즈 포스팅을 진행하는 것처럼 특정 목적을 가지고 글을 쓰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저도 아직 꼼꼼하게 쓰기 단계에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데, 궁극적으로 책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확고해지는 부분이었습니다.



글쓰기는 곧 생각입니다. 글쓰는 사람은 글을 쓰지 않는 사람에 비해서 생각이 깊게 됩니다. 이런 깊은 생각을 통해서 남이 발견할 수 없는 것들을 발견하게 되고, 그런 것들에서 성공의 기회가 잡히게 됩니다. 또 글을 쓰며 생각하는 습관을 들이면 좀 더 젊게 살수도 있습니다.

여러분도 많이 생각하고 많이 쓰시기 바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블로그 팁] 맞춤법 검사를 해보자, 맞춤법 검사기



좋은 글의 가장 중요한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맞춤법'입니다. 맞춤법이란 글을 쓰는 작업을 할 때 지켜야 할 규칙, 표준입니다. 맞춤법에 맞춰야 더 많은 사람들이 오해 없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블로그가 활성화되고 많은 사람들이 글을 쓰게 되면서 맞춤법을 지키는 분들보다 지키지 않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의도적인 언어파괴현상까지 일어나고 있습니다.

글을 많이 쓰는 블로거라면, 좋은 글,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는 글을 많이 쓰고 싶은 블로거라면 맞춤법에 맞게 글을 써야 함은 모두 알고 있을 것입니다.

문제는 어떤 글이 맞춤법에 맞는지, 혹은 맞춤법에 틀린 부분이 있으면 어떻게 고쳐야 하는지 교정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맞춤법도 하나의 규칙이기 때문에 규칙을 따로 배워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간편하게 [Ctrl] + C, V 로 문법체크를 할 수 있는 '맞춤법 검사기'가 있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맞춤법 검사기





링크를 따라가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타납니다.



맞춤법 검사기맞춤법 검사기





빨간색 네모는 텍스트를 입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이 부분에 문법체크를 하고 싶은 글을 써넣거나 여러분이 쓰고 있는 글을 복사해서 붙여넣기 해 주시면 됩니다.

글을 써넣고, [검사하기]를 누르시면 써넣은 글의 맞춤법을 검사해줍니다.



맞춤법 검사기





결과페이지를 보시면, 여러분이 입력한 글에서 맞춤법이 틀린 부분이 색칠되어 나옵니다. 그 부분을 클릭하면 오른쪽에 교정할 수 있는 대치어와 왜 달랐는지 설명까지 나오게 됩니다.



맞춤법 검사기




오른쪽 위를 보시면 자세한 사용법이 나와 있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이 맞춤법 검사기도 인간이 만든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럴 경우, 혹은 여러분이 생각하기에 맞춤법 검사기가 잡은 오류가 잘 못 되었다고 생각되면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 그렇게 하나하나 잡아가면서 완벽한 맞춤법 검사기가 완성되는 것이겠죠. )


블로그를 하면서 될 수 있으면 맞춤법에 맞게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아름다운 한글, 세상에서 가장 과학적인 문자인 한글을 우리부터 사랑해야 하지 않겠어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첫 문장의 두려움을 없애라》(청람출판) - 글쓰기 공포증에서 해방하라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가장 큰 고민이 "어떻게 하면 글을 잘 쓸 수 있을까"이다. 내가 생각하는 바를 글로 표현하는 능력은 특히나 블로거에게 크게 요구된다. 머릿속에 하고 싶은 말들이 넘쳐나는데 손이 안 움직이는 경험, 블로거라면 많이 해봤을 것이다. 그런 블로거들에게 추천해 줄 좋은 책이 바로 《첫 문장의 두려움을 없애라》라는 책이다.




 인터넷의 보급이 스마트폰을 만나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만나면서 글쓰기 기술에 대한 필요성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과거에는 잘 트레이닝 받은 전문가만이 글을 쓰는 시대였지만 요즘은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계정만 있다면 누구든, 어디서든, 어떤 글이든 온라인 상에 글을 발행 할 수 있는 시대가 된 것이다.

 누구나 글을 쓸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지만 실제로 글을 쓰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특히 페이스 북이나 트위터 같은 서비스는 짧은 글을 주로 쓰기 때문에 부담감이 없지만 블로그같은 경우,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정리해서 쓰기 때문에 장문이 되는 경우가 많아 제대로 글을 쓰기에 어려움을 많이 느낀다. 이러한 부담감때문에 블로그 인구는 줄고 소셜네트워크 인구는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 글쓰기 공포증


 이와 같은 글쓰기 공포증은 어디서부터 발생하는 것일까? 왜 글쓰기가 부담스럽고 글쓰기가 힘든 것일까?
 글쓰기 공포증은 완벽주의에서 발생한다고 할 수 있다. 맞춤법을 틀리면 어떡하나,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 글을 쓰면 어떡하나, 악성 댓글이 달리면 어떡하나... 이런 생각들은 "제대로 된 글을 쓸 것이 아니라면 안 쓰는게 낫겠다." 라는 생각을 만들어 낸다. 이런 완벽주의는 베테랑 블로거들보다는 초보 블로거, 글을 많이 안 써본 사람들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몇 줄 써보다가 지우고 몇 줄 써보다가 지우는 식으로 수 십분을 끌다가 결국 한줄도 못 쓰고 글쓰기 창을 닫아버리는 것이다.

 논리전개가 훌륭하고 잘 다듬어진 글을 많이 읽는 사람도 글쓰기 공포증에 빠질 우려가 있다. 신문 사설이나 칼럼같은 잘 쓰여진 글을 많이 읽는 사람의 경우 눈높이가 높아져서 자신의 글에 대해 크게 실망 할 우려가 있다. 평소에 잘 쓰여진 글을 읽어 높아진 눈으로 내가 쓴 글을 볼 경우 못 봐줄 정도로 실망 할 것이다. 그래서 조금 쓰다가 뒤집어 엎고, 조금 쓰다가 뒤집어 엎는 상황이 반복적으로 발생한다.

 이 밖에 많은 이유로 글 쓰기가 힘들다고 하는 사람이 많은데, 일단 글을 써내려가길 바란다. 처음부터 글을 잘 쓰는 드물다. 좋은 글을 많이 읽고, 그 주제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관련 된 글을 생각을 바탕으로 많이 쓰는 것이 글을 잘 쓰는 지름길이라 했다.
 
 대다수의 사람은 두번째, 많이 생각하는데까지는 쉽게 간다. 하지만 마지막, 많이 써보는데에서 실패한다. 글을 잘 쓰기 위해서는 글쓰기 공포증을 극복하고 일단 글을 주욱 써내려가길 바란다. 잘 못 된 글, 틀린 맞춤법, 어색한 논리전개는 후에 퇴고를 하면서 고쳐쓰면 된다. 일단 머릿속에 있는 개념을 글로 풀어 써라. 어짜피 발행을 하지 않으면 아무도 볼 사람이 없으니 일단 초고를 완성하고 몇 번에 걸쳐서 고치면 되는 일이니까 말이다.





▶ 간략하게 써라


 글쓰기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흔히하는 실수가 문장이 너무 장황하다는 것이다. 머릿속에 있는 개념들을 술술 풀어 놓다보면 한문장이 지나치게 길어지고, 너무 많은 내용을 담게 되는 경우가 있다. 독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 너무 긴 문장은 이해하기도 힘들고 눈이 잘 가지 않는다. 되도록이면 간략한 문장을 쓰도록 노력해라.

 하나의 글에는 하나의 주제를 담고, 하나의 문단에는 하나의 소주제를 담고, 하나의 문장에는 하나의 생각만 담은 글쓰기가 제대로 된 글쓰리가 한다. "길게 쓰기 = 문장력" 이라는 공식은 오해다. 오히려 길게만 쓰려고 하는 습관은 초심자에게 독으로 작용 할 수 있다.

너무 긴 문장은 여러개의 짧은 문장으로 쪼개고, 그렇게 쪼개진 문장 중에 쓸모 없거나 논리 전개에 불필요한 문장은 제거하라. 그러면 군더더기 없이 담백한 문장으로 깔끔한 글쓰기가 가능해진다.





▶ 필사하기


 평소 글쓰기에 대해 관심이 있어서 이런 저런 글쓰기 서적을 살펴 봤는데, 항상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방법이 "필사( 筆寫 )"다. 좋은 글, 좋은 문장은 직접 써보면서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직접 써보면서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데, 의외로 효과가 좋은 모양이다.

 특히 요즘은 컴퓨터가 많이 보급되어 워드 프로세서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좋은 글을 봤을 때, 손으로 필사를 해야 하던 옛날에 비해 요즘은 키보드를 두드리면 쉽게 필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어짜피 요즘은 원고지에 펜으로 글을 쓰는 경우보다 모니터를 보면서 키보드로 글을 쓰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전자적 필사도 추천한다.

 좋은 글, 좋은 표현들을 필사하다보면 좋은 표현을 쓰고, 좋은 문장을 쓰고 있는 나 자신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좋은 문단이나 좋은 표현이 있으면 바로 블로그에 글을 쓴다. 해당 문단을 필사하고, 그 문단에서 하는 이야기와 관련된 글을 내 마음대로 풀어쓴다. 그러다보면 문체가 변하고, 좀더 있어 보이는 글을 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필사는 전혀 쓸모 없는게 아니다. 좋은 글을 베껴쓰다보면 내 손에서도 좋은 글이 나올 것이다. ( 물론 Ctrl + C,V 는 소용이 없다. 직접 펜으로 쓰던, 키보드를 두드리던, 내 모리를 거쳐서 필사를 해야 한다. )




▶ 예제로 보는 퇴고


 글쓰기의 완성은 퇴고다. 일단 머릿속에 있는 생각을 대충 글로 정리해서 만든 초고에 여러번 수정작업을 하는 퇴고를 거쳐야 훌륭한 글이 나오게 된다. 자유롭게 써 내려간 초고를 원석이라고 한다면, 여러번 수정을 하는 퇴고는 원석을 가공하여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작업이라 하겠다.

 이 책의 강점 중에 하나가 바로 예제로 보는 퇴고였다. 책의 마지막에 조금씩 오류가 있는 글들을 보여주고 어떤 점이 잘 못 되었는지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글의 문단마다 어떤 점이 아쉽고, 어떻게 고치면 될 지 방향을 제시해 주는 부분이 있는데, 이것을 타산지석 삼아 내 글을 고쳐 나갈 수 있다.

 예를 들어 "표현이 중복된다." 라던지, "주술 호응이 맞지 않다" 던지, "문장이 길고 뜻이 명확하지 않다." 같이 초심자들이 흔히 틀리는 부분들을 지적한다. 이 부분에 나오는 주요 지적들을 염두에 두고 내 글을 고치면 좀 더 깔끔하고 어디 내놔도 딸리지 않을 글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Paint Your Rainbow
Paint Your Rainbow by shewatchedthesk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첫 문장의 두려움을 없애라》라는 책은 작가가 되고 싶은 사람, 글쓰기가 두려운 사람에게도 필요한 책이지만 특히 글을 잘 쓰고 싶은 블로거에게 꼭 필요한 책인것 같다. 글이 잘 안써질때, 내 글을 다시 일고 좌절할 순간에 이 책을 다시 꺼내서 읽어야 겠다. 앞으로 평생 소장하고 두고두고 읽을 책이다.

ps. 이제 퇴고 좀 해야겠다. 그 동안 초고만 작성하고 바로 발행했으니 글이 이모양이지.. 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멀티 블로그에 대한 간략한 생각


지난 달에 Enjoy IT를 통해서 공지를 했듯이, 블로그 개편을 통해서 기존의 "Enjoy IT" 블로그를 IT 중심의 블로그로 만들고, 네이버 블로그를 기반으로한 "음악이 흐르는 서재"를 개설해서 보다 전문적인 두 개의 블로그를 만들어보고자 시도를 했었습니다. 결과는 처참하게 깨지고, 블로깅에 쏟는 시간이 너무 많이 들어서 결국 다시 합치기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 과정에서 느낀점들을 짧게나마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한달이 채 되지 않는 시간동안 두 개의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힘든점도 있었고, 시도해보면서 재밌었던 점도 있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야심차게 준비했던 멀티블로그 정책이 결과적으로 실패로 돌아간 점은 무척 아쉽습니다만 그 과정에서 배운점도 있으니 후회는 하지 않습니다. ^^


sleep is the enemy
sleep is the enemy by striatic 저작자 표시

프로블로거가 아니라면 비추


두 개의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낀점은 시간이 너무 많이 든다는 점입니다. IT 블로그와 독서&음악 블로그라는 독립적인 두 개의 주제를 가지고 운영을 하다보니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글을 쓸 때, 수집해야 하는 정보의 부담이 두 배가 되었습니다. 독립적인 두 개의 주제에 대한 정보를 독립적으로 수집을 하다보니 글의 연속성이라고 할까요? 비슷한 글을 연달아 쓰고자 할 때, 집중도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 글을 쓰고 그 느낌을 가지고 바로 다음 글을 써야 하는데, 비슷한 시기에 또 다른 글을 써야 하니 글 자체에 집중하기가 힘들었습니다.

게다가 멀티블로그를 운영하기 시작한 시점에 기말시험 기간이 겹치는 바람에 투자를 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한참 블로그에 집중하고 글을 쓰고 있었는데, 문득 시험공부는 안 하고 블로그 글만쓰고 있는 제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내가 하고 싶은 일이 과연 블로그로 먹고 사는 것인가?" 였습니다. 물론 시도해볼 만한.. 도전해볼만한 것이긴 했지만 블로그 자체를 업으로 삼는 것은 피하고 싶었습니다.

그런 답을 얻고 나서 다시 블로그를 합치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운영해 온지 수 년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제가 가지고 있었던 기본 원칙이 "즐기자" 였습니다. 블로그를 즐기기 위해서는 블로그를 업으로 삼을 수가 없다는 결론을 내고 무분별한 확장보다는 그냥 즐기면서 운영하자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블로그를 이용해서 돈을 벌고, 블로그를 업으로 삼아서 그 길을 가겠다면 멀티블로그를 추천합니다. 하지만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블로그를 업으로 생각하지 않고, 취미와 용돈벌이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다면 멀티블로그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멀티 블로그... 쉽지 않습니다. ㅜㅜ


Paint Your Rainbow
Paint Your Rainbow by shewatchedthesk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반말 vs 존댓말


글을 쓰는 스타일에 두 가지가 있습니다. 저처럼 존댓말을 기본으로 하는 글쓰기와 기사나 책에서 볼 수 있듯이 반말투로 하는 글쓰기가 있습니다. "음악이 흐르는 서재"를 운영하면서 "Enjoy IT"에서와는 달리 반말 형식으로 글을 써 봤습니다.

존댓말로 글을 쓰는 경우에는 글이 필요 이상으로 길어 질 수가 있습니다. "있다"와  "있습니다" 의 차이라고 할까요? 그래서 존댓말로 글을 쓸 경우에는 글이 길어지고 내용 전개가 질질 끌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제가 썼던 이전의 글들을 보면 논리가 깔끔하지 않고 질질끄는 것을 볼 수가 있었는데요.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문장이 깔끔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넷에 쓰는 글들이 고려해야 할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독자의 집중입니다. 일반적으로 독자는 글이 길어지거나 문장이 늘어지면 스크롤을 내려버립니다. 집중을 안 한다는 뜻이죠. 그래서 최대한 문장을 줄여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 신문기사나 책의 경우엔 존댓말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Enjoy IT 에서는 계속해서 존댓말로 글을 쓰기로 했습니다. 그게 더 편하거든요 ^^


01-06-10 I'll Still Say That You Shone Brighter Than Anyone ~ Explored Front Page :)
01-06-10 I'll Still Say That You Shone Brighter Than Anyone ~ Explored Front Page :) by Βeth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내 블로그에 독서 리뷰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구나...


제 블로그에서 독서 리뷰를 딱 떼어다가 블로그를 하나 개설해 보니 본진 블로그가 휑하니 비어 있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책을 계속 읽고 있는데, 그 리뷰를 다른 곳에 쓰려니 이 곳에 쓸 거리가 별로 없어보이기도 했구요. 시사에 관한 글들을 올릴까 생각하다가도 Enjoy IT의 본질이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을 하게 되어 회의적으로 생각하게 되었구요.

1년에 책을 100권 읽으면 적어도 7,80 편의 리뷰가 나올텐데, 체감상 100개 이상의 포스트가 떨어져 나간 느낌이 들더라는겁니다 ㅜ 그래서 앞으로 꾸준히 독서 리뷰도 올리고, 여행 글도 올리는 대신 집중적으로 IT 관련 글들을 쓰기로 했습니다. ( 그래도 정체성은 찾아야 겠지요 ㅜㅜ )


Una canoa en la playa de Bora Bora / A canoe in Bora Bora beach
Una canoa en la playa de Bora Bora / A canoe in Bora Bora beach by jsmoral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여튼 멀티블로그를 한달이 안 되는 짧은 시간동안 운영해 본 것도 큰 경험이었습니다. 제게는 프로블로거라는 길이 맞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블로그 운영과 주제에 대해서 이런저런 많은 생각도 해봤지요 ^^

여러분도 멀티 블로그 운영해보세요 ~ ㅎ 그리고 깨달아 보세요 ㅜㅜ
(ps. 멀티 블로그를 성공적으로 운영하시는 분도 있으니 그 분들의 성공담도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 ㅎ )
블로그로의 복귀 신고합니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블로그 글 재발행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하시나요?



블로그에 꾸준히 글을 쓰다보면 어느새 글감이 떨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제가 글을 써왔던 블로그 관련 팁들은 그 숫자가 한정되어 있지요. 이렇게 한정적인 분야에 대한 글 만을 발행하게 되면 분명히 글감이 떨어지는 상황이 오게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을 해 볼 수 있는 것이 "재발행" 입니다. 즉, 이전에 썼던 글을 다시 쓰는 경우가 이에 해당하는데요. 이런 재발행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재발행?



재발행을 다시 한번 보자면 이전에 썼던 주제 혹은 내용의 글을 다시 발행하는 것인데요. 재발행에는 이전의 글을 단순히 복사&붙여넣기 ( [Ctrl] + C, V )로 다시 발행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또 이전의 글에 또 다른 살을 붙여서 새로운 글로 만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 주제와 내용은 같지만 같은 글은 아닌 경우입니다. 1일 1포스팅 정책을 유지하는 블로거 분들에게는 이전 포스트의 재발행의 유혹이 정말 많이 다가 올텐데요.

재발행 유형에 따른 이런저런 생각들을 정리해 봅니다.


단순 복사형 재발행

이런 형식의 재발행은 투입되는 노력이 전혀 없습니다. 단순히 이전 글을 복사해서 글쓰기 화면에 붙여 넣은 다음에 발행하는 형식이지요. 단순 복사이기 때문에 개선된 점은 별로 없지만 새로운 글이 발행이 된 것처럼 표시가 됩니다.

이런 유형의 재발행은 스팸 블로그로 분류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검색 엔진의 입장에서 보면 이미 자신들의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글들이 계속해서 새로은 글인것처럼 발행이 되기 때문에 스팸처리 해 버릴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스팸처리가 안 되더라도 이런식의 재발행을 계속하면 사이트의 신뢰도가 점점 떨어져 검색 노출 상위에 오르기 힘들어 질 수 도 있습니다. ( 물론 이는 검색엔진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는 그렇습니다. )

Fagette Duplicator - Available colours
Fagette Duplicator - Available colours by poisontofu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또 웹 데이터 전반적으로 봐도 같은 내용의 문서의 복사본이 계속 등록되는 것이기 때문에 낭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물론 안정성을 위한 사본 저장 기법도 있긴 하지만 그것은 서버 단에서 해야하는 일이구요 ^^.. ) 도움이 안되는 행동으로 밖에 볼 수 없는 짓이죠 ㅎ


같은 주제의 글을 다시 쓰는 경우

이 경우는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면, 블로그 팁 관련 글을 다시 쓰는 경우를 살펴보면, 수 개월전에 썼던 글을 다시 읽어보고 부족한 점을 체크해서 다시 발행하는 경우가 이에 해당합니다. 적절한 이미지를 쓰지 않았을 수도 있고, 오타가 있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이런 결함들을 발견해서 다시 쓰는 경우인데, 마치 출판사에서 책을 쓸 때, 첫 판이후 계속 수정하고 내용을 추가해서 2쇄, 3쇄를 발행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렇게 같은 주제의 글을 다시 쓰는 경우에는 검색엔진 입장에서도 서로 다른 글들이 발행 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검색 랭킹 점수에 영향을 크게 받지 않습니다. 오히려 한가지 키워드에 대해서 상위 노출을 여러차례 점유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재발행 방법입니다.

Apple EEEK!
Apple EEEK! by Cayusa 저작자 표시비영리


재 발행의 남용?

이렇듯 블로그를 하면서 재발행을 하게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요. 이런 재발행을 너무 자주하게 되면 안 좋은 점이 있습니다. 바로 블로그를 자주 방문해 주시는 방문자들의 관심을 잃을 우려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미 알고 있는 내용들을 너무 자주 재발행을 하게 되면 단골 방문자들의 흥미를 잃을 수가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 재발행을 너무 자주하면 새로운 내용의 글을 쓰려는 의욕이 상실 될 수도 있습니다. 매일 글을 하나씩 써야 한다면 새로운 글을 쓰는 것보다 이전의 글을 재발행하는 것이 노력이 훨씬 덜 들기 때문에 한번 재발행을 하기 시작하면 계속해서 재발행을 하게 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마치 마약같네요 ㅋㅋ

제 경우는 재발행을 많이 하지는 않지만 시리즈 포스팅을 할 때 이전에 썼던 내용을 시리즈의 한 편으로 다시 쓰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또, 이전에 썼던 글이 너무 허접해보이거나 설명이 이해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이 발견되면 그 때 재발행을 하게 됩니다. 블로거 각자 재발행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면 편한것 같습니다. ^^


Canon 550d - Coloured Pencil
Canon 550d - Coloured Pencil by doug88888 저작자 표시비영리


블로그를 장기간 운영하다보면 글 쓸 거리가 다 떨어지는 상황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럴 때에는 예전에 썼던 글을 다시 한번 쓰는 일도 좋은 것 같습니다. ^^

여러분들은 재발행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블로그 글쓰기 - 좋은 글의 4가지 특징 ( 블로거편 )


블로그를 하면서 글쓰기에 대한 욕심이 생기게 되고, 보다 좋은 글을 쓰고 싶은 욕심이 생기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좋은 글에 대한 이해가 없이는 좋은 글을 쓸 수가 없을 텐데요. 좋은 글이란 무엇일까요? 독자에게 좋은 글과 글을 쓰는 입장인 블로거에게 좋은 글에 대해서 알아 보고 있는데요. 지난 시간에는 독자의 입장에서 본 좋은글에서 논했었습니다.


독자의 입장에서 본 좋은 글은 가독성, 공감, 타이밍, 정보력 등의 성질을 만족하는 글이었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글을 쓰는 사람인 블로거의 입장에서 봤을 때 좋은 글이 갖는 속성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지 생각해 보겠습니다. 

1. 트래픽
2. 수익
3. 응답 ( 댓글, 트랙백 )
4. 구독자


[블로그 글쓰기]

북적북적



1. 트래픽 ( 방문자 )

 블로거 입장에서 좋은 글은 트래픽을 많이 불러 일으키는 글이 될 수 있습니다. 다시말해서 방문자를 많이 불러 모으는 글인데요. CPC 광고를 게재하고 있는 분이나 CPM 광고를 유치하고 계신 분이라면 트래픽이 직접적인 수익과 연관되기 때문에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또 북적이는 블로그를 원하시는 분들에게도 트래픽이 좋은 글의 기준이 될 수도 있습니다.

트래픽에는 단기적인 트래픽과 장기적인 트래픽이 있는데요.
단기 트래픽은 오늘 내일 얼마나 많은 방문자를 유치할 수 있느냐에 대한 척도로 대부분 단발성으로 반짝하고 시간이 흐르면 다시는 찾아주는 사람이 없어지고마는 포스트가 이에 해당하며 대부분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를 다루는 포스트가 여기에 해당합니다. 
장기 트래픽은 책으로말하면 스테디셀러로 하루에 찾는 방문자는 별로 많지 않지만 꾸준히 일정량의 방문자가 찾아오는 경우를 말합니다.

제 경우에는 단기적인 트래픽도 좋지만 장기적인 트래픽을 유발 할 수 있는 포스트들을 많이 보유하는게 더 바람직하고 블로거에게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Money Grab
Money Grab by Steve Wampler 저작자 표시비영리

2. 수익

"블로그로 돈벌기" 라는 말을 많이 들어보셨을 텐데요. 블로그로 돈을 버는 블로거들이 많아지면서 수익을 중요시 하는 블로거가 많아졌습니다. 이에 블로그에서 발행하는 글에도 수익을 염두에 둔 글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 경우 보다 많은 수익을 가져다 주는 글이 블로거 입장에서는 좋은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수익은 블로그 광고 클릭 수익이 될 수도 있고, 제휴마케팅 수입이 될 수도 있고, 직접 온라인 판매에서 얻어지는 수익이 될 수도 있습니다.

블로그 수익 초창기에는 구글의 애드센스 같은 CPC 모델이 주류였지만 최근에는 링크프라이스인터리치, 아이라이크 클릭 같은 제휴마케팅 업체들이 각광을 받고 있어서 수익이 잘 발생할 수 있는 글의 구성과 조직에 대해서 관심이 많아 졌습니다. 제휴 마케팅을 하고 있는 블로거 분들에게는 수익이 좋은 포스트의 척도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제휴 마케팅 사이트

[1] 링크프라이스 - 방문하기
[2] 인터리치 - 방문하기
[3] 아이라이크 클릭 - 방문하기

같은 글이라면 한 푼이라도 더 벌어다 주는 글이 블로거 입장에서는 좋은 글이 될 수 있겠지요. 어떤 포스트가 얼만큼의 수익을 가져다 주었는지를 잘 분석하면 글을 어떻게 써야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는지 비결을 알 수 있을 겁니다.




3. 응답 ( 댓글, 트랙백 )

 블로그를 커뮤니티의 개념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라면 댓글이나 트랙백이 많이 달리는 글이 좋은 글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는 글들이 독자입장에서 좋은 글이라 할 수 있다고 이전 포스트에서 말했는데요. 공감의 표현으로 댓글과 트랙백이 있으므로 댓글과 트랙백이 많이 달리는 글은 독자로 하여금 공감을 많이 이끌어 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 한 포스트에서 부족했던 내용이나 블로거가 미처 발견하지 못 했던 정보들을 댓글이나 트랙백을 통해서 알 수도 있는데요. 이런 소통은 블로거에게 있어서 소중한 자산이 될 수 있습니다. 독자로부터의 피드백 만큼 블로거를 힘내게 해주는 것은 없을테니 말이죠.


Really, REALLY BIG RSS feed button
Really, REALLY BIG RSS feed button by HiMY SYeD / photopia 저작자 표시


4. 구독자

 마지막으로 구독자를 많이 만들어 줄 수 있는 글이 좋은 글이 될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블로그 글은 일시적인 독자에게 읽혀 집니다. 우연히 링크를 타고 들어왔거나 검색을 통해서 유입된 독자들은 글을 전부 읽지도 않고 그냥 나가버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구독자는 일종의 단골 손님과 같은 개념으로 공들여 쓴 글을 꼼꼼히 읽어 주시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또 한 단골이기 때문에 댓글과 트랙백을 달아 줄 확률도 높습니다. 이런 충성도 때문에 구독자를 많이 만들어 주는 글이 좋은 글이라 할 수 있습니다.

/approve
/approve by striatic 저작자 표시


독자의 입장에서 본 좋은 글의 기준과 글을 쓰는 블로거의 입장에서 본 좋은 글의 기준이 약간 다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본질적으로는 독자가 읽기 좋은 글이 블로거에도 좋고 ( 예를 들면 공감을 많이 얻는 블로그 글에 댓글이 많이 달리는 것 처럼 ) 반대로 블로거에게 좋은 글이 독자에게도 좋은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좋은 글을 쓰고 싶은 블로거라면 독자가 원하는 글이 어떤 글인지 끊임없이 연구를 하고 독자에게도 좋고, 블로거 자신에게도 좋은 글을 쓰도록 공부를 해야 하겠습니다.

여러분이 생각하는 블로거에게 좋은 글의 성질, 또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블로그 글쓰기 - 좋은 글의 4가지 특징 ( 독자편 )


블로그에 글쓰기 전에 생각해야 할 것이 좋은 글이란 어떤 것이냐에 대한 것입니다. 좋은 글이란 무엇일까요? 어렸을 때부터 논술이다 뭐다해서 글쓰기의 중요성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왔는데요. 웹이라는 공간에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블로그에서 조차도 좋은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계속 들게 되는데요. 블로그를 오랜기간동안 운영해온 분들이라면 한 번 씩은 고민해 봤을 내용입니다.

좋은 글을 이루고 있는 요소는 무엇이고, 그 요소들을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아보고자 하는데요. 이번 시간엔 독자에게 좋은 글이란 어떤 것인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 생각을 해보니까 독자에게 좋은 글과 블로거에게 좋은글이 약간 다를 수도 있겠더라구요. 그래서 2편으로 나누어서 봤습니다. ^^ )

좋은 글을 이루는 요소들

1. 가독성
2. 공감
3. 타이밍
4. 정보력


블로그 글쓰기

가독성이 비교적 좋은 경우

블로그 글쓰기

가독성이 좋지 않은 경우




1. 가독성

 일단 블로그 글을 읽는 입장에서 가장 먼저 다가오는 것이 가독성입니다. 블로거들의 블로그를 돌아다니다보면 굉장히 읽기 힘든 글이 있는 반면에 한눈에 봐도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지 알기 쉽게 쓴 글이 있습니다. 이러한 글의 성질을 가독성이라고 하며, 독자의 입장에서는 가독성이 높은 글은 읽기 쉬워 빠져들게 되고, 가독성이 좋지 않은 글은 집중하기 힘들어서 바로 다른 페이지로 넘어가 버리지요.
가독성이란 한 마디로 "읽기 좋은 글인지 어떤지"를 나타내는 성질입니다.

가독성을 결정하는 요인에는 굉장히 많은 요인들이 있는데, 예를 들어보면

- 문단의 구조
- 맞춤법
- 줄간 간격
- 폰트의 종류 및 크기
- 적절한 사진 및 멀티미디어의 이용
- 핵심 단어나 문장에 및줄 치기
- 너무 길거나 너무 짧지 않은 글

이런 것들이 있습니다. 특히 맞춤법이나 적절한 문단의 구조는 글을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좀 더 글의 핵심 내용을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게 하는 기본적인 요소입니다. 가끔 맞춤법이나 문단 구성이 이상한 글들을 보면 글의 내용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지거나 심할 경우에는 글의 내용을 이해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읽기 편한 글, 가독성이 높은 글이 좋은 글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Briton Riviere: Sympathy
Briton Riviere: Sympathy by freeparking 저작자 표시

2. 공감

 좋은 글은 독자로 하여금 공감을 이끌어 내야합니다. 웹 상에 돌아다니는 글들을 하나씩 보고 있을 때, 사람들이 많이 공감하는 글은 많은 인기를 이끌어 내고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 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를 봤을 때, 공감이라는 요소도 좋은 글을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요소라고 할 수 있는데요.

 공감이란, 공통된 감정을 느끼는 것으로 남의 글이나 의견 등을 읽고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느낀다는 것을 공감한다고 합니다. 즉, 내가 쓴 글의 주제를 다른 사람도 동의하고 그렇게 생각하게 되는 글, 다시 말하면 설득력이 강한 글이 공감을 할 수 있는 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감이 있는 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설득력이 있는 글을 쓸 줄 알아야 하며, 이는 논리라든가 문장력이 있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공감하기 쉬운 글은 아마 독서로 키워지지 않나 생각이 드네요.


21-06-10 Cause I'd Rather Pretend I'll Still Be There At The End ~ Explored #1
21-06-10 Cause I'd Rather Pretend I'll Still Be There At The End ~ Explored #1 by ƅeth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3. 타이밍

 같은 글이라도 언제 발행되는지에 따라서 좋은 글이 되거나 좋지 못 한 글이 됩니다. 이는 참으로 안타까운 현상인데요. 똑같은 내용이더라도 언제 발행되었느냐에 따라서 독자가 글에 있는 정보에 대해 필요성을 느낄 수가 있고 없고가 결정 됩니다.

 예를 들어보면,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되기 전에도 국내 블로거 분들 사이에서는 아이폰에 대한 글을 발행하시는 분이 있었습니다. 해외에서는 아이폰을 필두로 스마트폰이 널리 퍼지고 있으며 그런 아이폰에 대한 소개를 하는 글들이 많이 있었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국내에는 아이폰이 소개가 되지 않고 있어서 많은 독자의 공감을 이끌어 내지는 못 했지요.

 하지만 곧 KT에 의해서 국내에 아이폰이 소개되고 아이폰에 대한 블로그 포스팅들이 쏟아져 나오게 됩니다.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오기 전에 쓰여진 글들이 바로 타이밍을 맞추지 못 한 글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독자의 입장에서는 현재 관심이 없는 분야의 글은 읽고 싶지 않아하기 때문에 글을 발행하는 타이밍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Day 106 - I am a librarian
Day 106 - I am a librarian by cindian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4. 정보력

 타이밍에 좌지우지되지 않는 글들의 가장 큰 성격이 정보력이 강하다는 겁니다. 남들이 제공하지 않은 정보를 제공하는 글, 남들이 모르는 것을 써 놓은 글은 해당 분야에서 오랫동안 살아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타이밍에 좌지우지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XXX 하는법, XXX의 성격 몇 가지 등의 글들이 이런 것인데요. 제목에서부터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충분히 가지고 있으며, 추가로 보너스 정보까지 가지고 있는 인터넷을 좀 더 풍부하게 해주는 글들의 성격이 바로 정보력입니다.

 검색을 해서 들어온 독자를 만족 시킬 수 있는 정보력을 가지고 있는 글이 바로 정보력이 있는 글이라 하겠습니다.


by Jason Tavare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좋은 글을 쓰는 가장 좋은 방법자신이 독자가 되어서 이 글을 읽었을 때 얼마나 위에 나열한 성격들을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지를 체크해보는 것 입니다. 글을 쓸 때, "미리보기" 버튼을 눌러서 글이 독자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체크를 하고 고치는 작업을 반복하다보면, 좋은 글을 쓸 수 있게 됩니다. ^^

여러분들은 어떤 글이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성공하는 블로그를 말할 때, 흔히 한번에 하나의 주제만 다루라고 말을 합니다. 예를 들면 IT를 다루는 블로거는 대부분 IT에 관심이 많거나 IT 직종에 종사하고 있으며 블로그엔 IT 관련 포스팅을 주로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의 경우는 관심분야가 너무 나도 많아서 어떤 글을 써야 할지,, 블로그 컨셉은 어떻게 잡아야 할지... 이런 저런 고민들이 많이 있습니다. 관심분야를 나열하자면, 저는 부자가 되고 싶은 고등학교까지 천문학자가 꿈이었던 컴퓨터 공학 전공 대학원 생이며 장래 희망은 대통령입니다.

Alice in Wonderland: White Rabbit - Long Live the Queen
Alice in Wonderland: White Rabbit - Long Live the Queen by Brandon Christopher Warren 저작자 표시비영리



 아주 장황하죠;; 그러다보니 관심분야도 전공인 IT쪽 정보는 물론이고 자기계발, 사회, 정치, 과학( 이쪽도 천문학, 지구과학 물리 등등 ) 아주 많이 있습니다. 쓰고 싶은 분야도 아주 많고요.

 뉴스 리뷰나 끄적이고 있는데, ( 사실 요즘 과제때문에 너무 바빠서 블로그를 할 시간이 없네요.. ) 이런 글 쓰고 있으면 전문성이 떨어지는 것 같고..

 난감하네요.. ;; 그냥 학교 수업들으면서 필기해 논거랑 프로젝트하면서 수집한 자료들을 재해석해서 포스팅 하는 작업을 해야겠습니다. 뭐 HTML 태그 정보나 javascript의 유용한 응용이라던지,, DataBase 에 관한 내용이나 시멘틱 웹 ;;;

 그냥 글을 많이 쓰면 되는 걸까요??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ㅎㅎ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