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글 재발행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하시나요?



블로그에 꾸준히 글을 쓰다보면 어느새 글감이 떨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제가 글을 써왔던 블로그 관련 팁들은 그 숫자가 한정되어 있지요. 이렇게 한정적인 분야에 대한 글 만을 발행하게 되면 분명히 글감이 떨어지는 상황이 오게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을 해 볼 수 있는 것이 "재발행" 입니다. 즉, 이전에 썼던 글을 다시 쓰는 경우가 이에 해당하는데요. 이런 재발행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재발행?



재발행을 다시 한번 보자면 이전에 썼던 주제 혹은 내용의 글을 다시 발행하는 것인데요. 재발행에는 이전의 글을 단순히 복사&붙여넣기 ( [Ctrl] + C, V )로 다시 발행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또 이전의 글에 또 다른 살을 붙여서 새로운 글로 만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 주제와 내용은 같지만 같은 글은 아닌 경우입니다. 1일 1포스팅 정책을 유지하는 블로거 분들에게는 이전 포스트의 재발행의 유혹이 정말 많이 다가 올텐데요.

재발행 유형에 따른 이런저런 생각들을 정리해 봅니다.


단순 복사형 재발행

이런 형식의 재발행은 투입되는 노력이 전혀 없습니다. 단순히 이전 글을 복사해서 글쓰기 화면에 붙여 넣은 다음에 발행하는 형식이지요. 단순 복사이기 때문에 개선된 점은 별로 없지만 새로운 글이 발행이 된 것처럼 표시가 됩니다.

이런 유형의 재발행은 스팸 블로그로 분류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검색 엔진의 입장에서 보면 이미 자신들의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글들이 계속해서 새로은 글인것처럼 발행이 되기 때문에 스팸처리 해 버릴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스팸처리가 안 되더라도 이런식의 재발행을 계속하면 사이트의 신뢰도가 점점 떨어져 검색 노출 상위에 오르기 힘들어 질 수 도 있습니다. ( 물론 이는 검색엔진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는 그렇습니다. )

Fagette Duplicator - Available colours
Fagette Duplicator - Available colours by poisontofu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또 웹 데이터 전반적으로 봐도 같은 내용의 문서의 복사본이 계속 등록되는 것이기 때문에 낭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물론 안정성을 위한 사본 저장 기법도 있긴 하지만 그것은 서버 단에서 해야하는 일이구요 ^^.. ) 도움이 안되는 행동으로 밖에 볼 수 없는 짓이죠 ㅎ


같은 주제의 글을 다시 쓰는 경우

이 경우는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면, 블로그 팁 관련 글을 다시 쓰는 경우를 살펴보면, 수 개월전에 썼던 글을 다시 읽어보고 부족한 점을 체크해서 다시 발행하는 경우가 이에 해당합니다. 적절한 이미지를 쓰지 않았을 수도 있고, 오타가 있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이런 결함들을 발견해서 다시 쓰는 경우인데, 마치 출판사에서 책을 쓸 때, 첫 판이후 계속 수정하고 내용을 추가해서 2쇄, 3쇄를 발행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렇게 같은 주제의 글을 다시 쓰는 경우에는 검색엔진 입장에서도 서로 다른 글들이 발행 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검색 랭킹 점수에 영향을 크게 받지 않습니다. 오히려 한가지 키워드에 대해서 상위 노출을 여러차례 점유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재발행 방법입니다.

Apple EEEK!
Apple EEEK! by Cayusa 저작자 표시비영리


재 발행의 남용?

이렇듯 블로그를 하면서 재발행을 하게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요. 이런 재발행을 너무 자주하게 되면 안 좋은 점이 있습니다. 바로 블로그를 자주 방문해 주시는 방문자들의 관심을 잃을 우려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미 알고 있는 내용들을 너무 자주 재발행을 하게 되면 단골 방문자들의 흥미를 잃을 수가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 재발행을 너무 자주하면 새로운 내용의 글을 쓰려는 의욕이 상실 될 수도 있습니다. 매일 글을 하나씩 써야 한다면 새로운 글을 쓰는 것보다 이전의 글을 재발행하는 것이 노력이 훨씬 덜 들기 때문에 한번 재발행을 하기 시작하면 계속해서 재발행을 하게 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마치 마약같네요 ㅋㅋ

제 경우는 재발행을 많이 하지는 않지만 시리즈 포스팅을 할 때 이전에 썼던 내용을 시리즈의 한 편으로 다시 쓰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또, 이전에 썼던 글이 너무 허접해보이거나 설명이 이해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이 발견되면 그 때 재발행을 하게 됩니다. 블로거 각자 재발행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면 편한것 같습니다. ^^


Canon 550d - Coloured Pencil
Canon 550d - Coloured Pencil by doug88888 저작자 표시비영리


블로그를 장기간 운영하다보면 글 쓸 거리가 다 떨어지는 상황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럴 때에는 예전에 썼던 글을 다시 한번 쓰는 일도 좋은 것 같습니다. ^^

여러분들은 재발행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블로그 글쓰기 - 좋은 글의 4가지 특징 ( 독자편 )


블로그에 글쓰기 전에 생각해야 할 것이 좋은 글이란 어떤 것이냐에 대한 것입니다. 좋은 글이란 무엇일까요? 어렸을 때부터 논술이다 뭐다해서 글쓰기의 중요성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왔는데요. 웹이라는 공간에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블로그에서 조차도 좋은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계속 들게 되는데요. 블로그를 오랜기간동안 운영해온 분들이라면 한 번 씩은 고민해 봤을 내용입니다.

좋은 글을 이루고 있는 요소는 무엇이고, 그 요소들을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아보고자 하는데요. 이번 시간엔 독자에게 좋은 글이란 어떤 것인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 생각을 해보니까 독자에게 좋은 글과 블로거에게 좋은글이 약간 다를 수도 있겠더라구요. 그래서 2편으로 나누어서 봤습니다. ^^ )

좋은 글을 이루는 요소들

1. 가독성
2. 공감
3. 타이밍
4. 정보력


블로그 글쓰기

가독성이 비교적 좋은 경우

블로그 글쓰기

가독성이 좋지 않은 경우




1. 가독성

 일단 블로그 글을 읽는 입장에서 가장 먼저 다가오는 것이 가독성입니다. 블로거들의 블로그를 돌아다니다보면 굉장히 읽기 힘든 글이 있는 반면에 한눈에 봐도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지 알기 쉽게 쓴 글이 있습니다. 이러한 글의 성질을 가독성이라고 하며, 독자의 입장에서는 가독성이 높은 글은 읽기 쉬워 빠져들게 되고, 가독성이 좋지 않은 글은 집중하기 힘들어서 바로 다른 페이지로 넘어가 버리지요.
가독성이란 한 마디로 "읽기 좋은 글인지 어떤지"를 나타내는 성질입니다.

가독성을 결정하는 요인에는 굉장히 많은 요인들이 있는데, 예를 들어보면

- 문단의 구조
- 맞춤법
- 줄간 간격
- 폰트의 종류 및 크기
- 적절한 사진 및 멀티미디어의 이용
- 핵심 단어나 문장에 및줄 치기
- 너무 길거나 너무 짧지 않은 글

이런 것들이 있습니다. 특히 맞춤법이나 적절한 문단의 구조는 글을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좀 더 글의 핵심 내용을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게 하는 기본적인 요소입니다. 가끔 맞춤법이나 문단 구성이 이상한 글들을 보면 글의 내용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지거나 심할 경우에는 글의 내용을 이해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읽기 편한 글, 가독성이 높은 글이 좋은 글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Briton Riviere: Sympathy
Briton Riviere: Sympathy by freeparking 저작자 표시

2. 공감

 좋은 글은 독자로 하여금 공감을 이끌어 내야합니다. 웹 상에 돌아다니는 글들을 하나씩 보고 있을 때, 사람들이 많이 공감하는 글은 많은 인기를 이끌어 내고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 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를 봤을 때, 공감이라는 요소도 좋은 글을 논할 때 빠질 수 없는 요소라고 할 수 있는데요.

 공감이란, 공통된 감정을 느끼는 것으로 남의 글이나 의견 등을 읽고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느낀다는 것을 공감한다고 합니다. 즉, 내가 쓴 글의 주제를 다른 사람도 동의하고 그렇게 생각하게 되는 글, 다시 말하면 설득력이 강한 글이 공감을 할 수 있는 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감이 있는 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설득력이 있는 글을 쓸 줄 알아야 하며, 이는 논리라든가 문장력이 있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공감하기 쉬운 글은 아마 독서로 키워지지 않나 생각이 드네요.


21-06-10 Cause I'd Rather Pretend I'll Still Be There At The End ~ Explored #1
21-06-10 Cause I'd Rather Pretend I'll Still Be There At The End ~ Explored #1 by ƅeth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3. 타이밍

 같은 글이라도 언제 발행되는지에 따라서 좋은 글이 되거나 좋지 못 한 글이 됩니다. 이는 참으로 안타까운 현상인데요. 똑같은 내용이더라도 언제 발행되었느냐에 따라서 독자가 글에 있는 정보에 대해 필요성을 느낄 수가 있고 없고가 결정 됩니다.

 예를 들어보면,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되기 전에도 국내 블로거 분들 사이에서는 아이폰에 대한 글을 발행하시는 분이 있었습니다. 해외에서는 아이폰을 필두로 스마트폰이 널리 퍼지고 있으며 그런 아이폰에 대한 소개를 하는 글들이 많이 있었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국내에는 아이폰이 소개가 되지 않고 있어서 많은 독자의 공감을 이끌어 내지는 못 했지요.

 하지만 곧 KT에 의해서 국내에 아이폰이 소개되고 아이폰에 대한 블로그 포스팅들이 쏟아져 나오게 됩니다.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오기 전에 쓰여진 글들이 바로 타이밍을 맞추지 못 한 글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독자의 입장에서는 현재 관심이 없는 분야의 글은 읽고 싶지 않아하기 때문에 글을 발행하는 타이밍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Day 106 - I am a librarian
Day 106 - I am a librarian by cindian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4. 정보력

 타이밍에 좌지우지되지 않는 글들의 가장 큰 성격이 정보력이 강하다는 겁니다. 남들이 제공하지 않은 정보를 제공하는 글, 남들이 모르는 것을 써 놓은 글은 해당 분야에서 오랫동안 살아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타이밍에 좌지우지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XXX 하는법, XXX의 성격 몇 가지 등의 글들이 이런 것인데요. 제목에서부터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충분히 가지고 있으며, 추가로 보너스 정보까지 가지고 있는 인터넷을 좀 더 풍부하게 해주는 글들의 성격이 바로 정보력입니다.

 검색을 해서 들어온 독자를 만족 시킬 수 있는 정보력을 가지고 있는 글이 바로 정보력이 있는 글이라 하겠습니다.


by Jason Tavare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좋은 글을 쓰는 가장 좋은 방법자신이 독자가 되어서 이 글을 읽었을 때 얼마나 위에 나열한 성격들을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지를 체크해보는 것 입니다. 글을 쓸 때, "미리보기" 버튼을 눌러서 글이 독자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체크를 하고 고치는 작업을 반복하다보면, 좋은 글을 쓸 수 있게 됩니다. ^^

여러분들은 어떤 글이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