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에 해당되는 글 51건

  1. 2012.02.03 빅데이터를 묻다, 제7회 어드밴스드 컴퓨팅 콘퍼런스 (9)
  2. 2012.01.11 야후의 새 CEO, 스콧 톰슨 야후를 구할 것인가? (41)
  3. 2012.01.05 와이파이 셔틀, 학교 폭력도 스마트하게 (18)
  4. 2011.11.11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 플러그인을 이용한 방법 (36)
  5. 2011.10.11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 소셜네트워크를 만나다 (33)
  6. 2011.09.27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으로의 첫 로그인 (34)
  7. 2011.09.08 아이폰 5 컨셉 기능들, 앞으로 스마트폰이 갖추어야 할 기능들 (21)
  8. 2011.09.07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최악의 기술 Top 5 (20)
  9. 2011.09.06 갤럭시 플레이어 70 포맷하기, 내장 메모리 초기화 하기 (26)
  10. 2011.07.22 [트위터 강좌] 6강 리트윗 하기 (52)
  11. 2011.06.29 과연 두 대의 아이폰이 나올 것인가 (53)
  12. 2011.06.08 삼성전자와 애플, 링을 바꿔 한판 또 붙어... 이제는 클라우드 전쟁 (73)
  13. 2011.05.19 [World IT Show] 헤엄치는 로봇 물고기 (82)
  14. 2011.05.18 World IT Show 2011 - 레이싱 게임 장비 R Craft (30)
  15. 2011.05.18 World IT Show ( 월드 IT 쇼 2011 )에 다녀왔습니다 (108)
  16. 2011.05.13 삼성 외장하드 M2 Portable & Gamers Edition 출시 기념 - 블로거 체험단 모집 (64)
  17. 2011.05.11 스마트 폰, 이래서 불편해요... 스마트 폰의 가장 큰 단점? (44)
  18. 2011.05.06 World IT Show 블로거 기자단 파티 (110)
  19. 2011.04.27 더러운 기업 애플(?), 지구 환경 보호에 낮은 점수 (83)
  20. 2011.03.01 삼성전자, 갤럭시 에이스 출시, 스펙과 미래 (73)
  21. 2011.02.09 태블릿 PC 시장의 강자로 떠오를 기업은? (114)
  22. 2011.01.31 구글과 페이스북의 인재전쟁 - 구글이냐 페이스북이냐.. (129)
  23. 2011.01.28 아이폰이 아니라 애플 앱스토어 - 애플의 성공 열쇠 (141)
  24. 2011.01.22 왕의 귀환 - 구글 CEO 교체,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 (87)
  25. 2011.01.17 스마트폰 과연 필요한가? 이용자 31% 어플 다운경험 없어.. (140)
  26. 2011.01.12 악마의 앱 개발자 입건, 숨겨진 법들? (78)
  27. 2010.12.08 종이 문서가 사라진다? (100)
  28. 2010.10.04 한국의 SNG 산업, 고슴도치에게 맡겨라! (18)
  29. 2010.08.31 비디오가게의 종말, 차세대 대여 산업은? (18)
  30. 2010.08.19 트위터 사용법 - 트위터에 가입해 보자! (2)

제 7회 어드밴스드 컴퓨팅 콘퍼런스 안내

소셜 네트워크와 모바일 디바이스가 일반에 대대적으로 보급되면서 데이터를 쉽게 만들어 내게 되었습니다. 모바일 디바이스의 다양한 센서는 단순 멀티미디어 데이터뿐만아니라 위치 정보 같은 추가적인 정보도 다량 생산해 낼 수 있게 했습니다. 또 웹에 연결되어 있는 수 많은 센서들은 지금 이시간에도 쉬지 않고 데이터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이렇듯 데이터의 증가량은 '폭발적이다'라는 말로 부족할 정도로 엄청난 규모입니다. 문제는 이런 데이터가 의미있는 정보를 담고 있음은 분명한데, 그 데이터가 워낙에 크기 때문에 감당하기가 쉽지 않다는데에 있습니다. 그 동안 제한적인 규모의 데이터에서 제한적인 시간내에 정보를 추출해내는 분야가 주요 영역이었다면, 이제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어마어마한 규모의 데이터, 이른바 빅 데이터의 분석에 관한 연구가 주를 이루게 됩니다.

실제로 IT 전문가들이 소셜과 모바일이라는 키워드를 이을 차세대 키워드로 빅 데이터를 뽑고 있습니다. 그 만큼 빅데이터는 미래 지향적이고 꼭 분석해야 하는 분야입니다.

마침 이런 빅데이터에 대한 컨퍼런스가 있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행사명 : The 7th Advanced Computing Conference (7회 어드밴스드 컴퓨팅 콘퍼런스)

▣ 일 시 : 2012. 2. 15 () 9:20 ~ 18:00

▣ 장 소 : Coex 1F 그랜드볼룸

▣ 주 최 : 메가뉴스, 지디넷코리아

▣ 행사홈페이지 : http://acc.zdnet.co.kr/7th/program.asp?tr=41

▣ 프로그램

* 빅데이터 시대의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 / 카이스트 장영재 교수

* 빅데이터와 기업 경영 환경의 미래  /  한국오라클 장성우 상무

* 스마트한 기업은 어떻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보를 통찰력과 행동으로 변화 시킬 수 있을까?

* 「패널토론」 빅데이터 애널리스트의 역할 및 빅데이터 분석 시장 전망

모더레이터 한국외대 최대우 교수/ 패널리스트: 투이컨설팅 김인현대표, Teradata 김은생 전무, ETRI 황승구 소장

 

[Track Ⅰ 빅데이터 & 비즈니스 빅데이터를 통한 마케팅 & 업무 효과성 향상  소개]

* [소셜분석 빅데이터의 시대 기업활동에  소셜데이터 활용하기 -기업, 소셜에 길을 묻다  /  SK Telecom 김정선 차장

* [Realtime insight] 실시간 의사결정을 위한 모바일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  마이크로스트레티지 이동협 차장

* 「 컨설팅 」 Big Data시대의 BI의 역할과 활용방안  /  SK C&C 전철희 위원

*  Business platform 21세기를 위한 애널리틱스  /  Tibco 임상수부장

 

[TrackⅡ빅데이터 & 환경 최적화된 빅데이터 환경 구현 방안]

*  Information Analytics 」 실시간 통찰력 확보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방안  /  HP 박영배 상무

*  [빅데이터 플랫폼]  Big Data 시대 비즈니스 플랫폼 전략  /  티베로 박근용 팀장

* 빠른 의사 결정을 위한 빅데이터 시대의 엔터프라이즈 인프라스트럭처  /  Altibase

* [빅데이터 어플라이언스] Big data in Action   /  한국 오라클 임상배 부장

[case study ]빅데이터, 소셜분석,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커뮤니케이션 활용 사례  /  SK Telecom 인선준 부장

 

[Track Issue & Trend  빅데이터 기술적 이슈 점검]

* 「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 비즈니스분석의 새로운 진화  /  SAS Korea

* 「 비지니스 분석 」 실행 중심의 Event Platform  구축 전략 및 성공 사례  /  Tibco 이호영이사

* [카산드라(Cassandra) & 컨설팅]  Cassandra 1.0 빅데이터의 미래  /  DataStax, Mattew Dennis

* 빅데이터 시대를 위한 데이터 보호 및 관리 솔루션  /  Quantum Korea 유재근 부장

* [R & 컨설팅] R을 활용한 빅데이터 환경 구성 사례  /  NexR 전희원 팀장

 

▣ 콘퍼런스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zdnetevent를 통해 VIP초대 이벤트에 응모하세요!


 


모바일과 소셜을 넘는 빅데이터의 세계. IT 전문가 분들의 많은 참여 바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연봉만 313억원, 야후엔 어떤 변화의 바람이?


야후라는 포털 사이트를 아시는 분이 많이 계실 겁니다. 구글 이전 1세대 웹 검색을 이끌었고, 꾸준히 웹 비즈니스의 강자로 군림해왔던  대형 인터넷 업체입니다. 하지만 구글의 등장과 SNS의 등장 같은 시대의 변화에 뒤쳐지는 듯 하더니 점점 역사의 뒤안길로 잊혀져 가는 듯 했습니다.

스콧 톰슨(Scott Thompson) / 기업인
출생 1958년 00월 00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페이스북의 인기에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가 돌아온 구글처럼 야후도 분위기 반전 및 재도약을 위해 CEO인 캐롤바츠(Carol Bartz)를 경질하고 4개월동안 후보자를 물색한 결과 현 페이팔의 대표인 스콧 톰슨(Scott Thompson)을 신임 CEO로 내정했다고 합니다. 스콧 톰슨은 임기내에 5천만명의 회원을 1억 4백만명으로 늘렸으며 제휴처를 8백만 곳, 매출이 19억 달러에서 44억 달러로 2배 이상 올리는 등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하였습니다. 이에 야후는 스콧 톰슨을 CEO로 영입 하였습니다.


야후의 CEO로 영입되며 그가 받은 연봉은 페이팔에서 받았던 1천 40만달러의 급여보다 두배 이상 증가한 2천 700만 달러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뭐 그만큼의 능력과 경력이 있으니 받을 수 있는 돈이겠지요. 연봉만 보면 정말 부럽습니다. +_+



아무튼 야후의 새 CEO로 취임하게 될 스콧 톰슨의 앞에 놓인 과제는 만만치 많아 보입니다. 그가 풀어야 할 몇 가지 과제가 있다면,

1. 이미지 쇄신


야후는 90년대 인터넷의 발달에 힘입어 거대한 성장을 이룬 기업입니다. 하지만 초창기 이후 큰 발전없이 구글에 추월당하고, 최근에는 트위터나 페이스북같은 SNS 기업들에 뒤쳐지는 이미지를 남겼습니다. 소프트웨어 기업에게 이런 약자의 이미지, 뒤쳐지는 이미지는 꼭 뒤집어야 하는 최대 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야후가 재도약을 하기 위해서는 최근 10년 동안 누적되었던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어버리고 새로운 이미지를 얻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영광의 과거는 잊고 현실을 직시하여 미래를 내다 봐야 합니다.


2. 주력 사업은?


야후의 경우 굉장히 많은 자회사들이 있습니다. 이런 저런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을 인수하여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많이 있찌만 딱히 시대를 이끌어가고 있는 기술은 없는 듯 합니다. ( 최근에 딜리셔스와 같은 사업부를 정리했죠. )

따라서 SNS의 페이스북, 검색의 구글같이 자신들만의 확실한 주력 상품을 개발해야 할 것입니다. SNS에서도, 검색에서도, 모바일에서도 야후는 뒤쳐져있고, 승부수를 걸만한 사업부가 없어 보입니다. 이런 악조건을 새로 야후에 부임한 CEO 스콧 톰슨이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하군요.


3. 빅데이터 분석


2012년 웹 비즈니스의 핵심 키워드 들 중에 하나가 '빅데이터'입니다. 야후는 90년대 이후 꾸준히 서비스를 해오면서 데이터를 축적해왔습니다. 21세기의 디지털 원유라고 할 수 있는 데이터가 많다는 것은 분명 재도약 할 수 있는 충분한 파워를 줄 수 있습니다.

이런 장점들을 활용해서 어떤 서비스를 내놓을 것인지, 어떻게 기존의 서비스들을 개선시킬 것인지가 승부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4. 모바일 시장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정보의 검색입니다. 어디서든 정보를 얻기 위해 검색 엔진을 사용하게 되는데, 구글은 이런 검색의 특성을 너무나도 잘 간파하여 모바일 OS 시장에 뛰어들어 웹 브라우저 시장과 모바일 검색 엔진 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얻어가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야후는 모바일 시장에서도 뒤쳐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보급형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컨텐츠가 늘어나는 등 모바일 시장이 갈 수록 활성화 되는 가운데 야후의 모바일 시장 대응이 어떻게 될지 주목 할 만합니다.


Yahoo! Korea - 10th Anniversary
Yahoo! Korea - 10th Anniversary by ioeme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기업 간의 경쟁은 좋은 서비스와 저렴한 가격을 만들어 냅니다. 구글, MS와 좋은 경쟁을 펼치면서 사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 할 수 있는 그런 체제가 마련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한심한 대한민국 교육, 시대에 맞게 진화도 하네?


최근 학교 폭력의 심각성이 다시금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학교 폭력을 심하게 당한 대구의 한 여중생의 자살 사건을 계기로 전국 학교의 폭력 사태가 심각하게 여겨지고 있는 가운데, '와이파이 셔틀'이라는 신종 학교 폭력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OO셔틀' 이라는 말은 인기 게임인 스타크래프트의 프로토스 유닛인 셔틀에서 유래했습니다. 게임상에서 수송선 역할을 하는 셔틀 앞에 단어를 붙여 해당 단어를 날라다주는 역할을 하는 것을 뜻합니다. 예를 들어, '빵셔틀'이란 불량 학생들의 빵 심부름을 하는 학생을 의미하며, '안마셔틀'이란 불량 학생들에게 안마를 해주는 역할을 말합니다.

와이파이 셔틀

신종 학교 폭력 와이파이 셔틀


세상이 스마트해졌는지 이런 학교 폭력에도 스마트 바람이 부는 모양입니다. 참 어이가 없는 일이지요. '와이파이셔틀'이란 불량학생들에게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역할을 뜻하는 단어로, 폭력에 못 이겨 강제로 스마트폰 무제한 요금제를 가입하고, 핫스팟 혹은 테더링 서비스를 이용하여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형태를 말합니다. 와이파이 셔틀이라니...

필요하지도 않은 무제한 요금제에 강제로 가입하고, 불량 학생들에게 테더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의 폭력이 자행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괴로움을 호소하는 글이 커뮤니티에 올라오고 있다고 합니다.


학교는 사회의 축소판이라고 합니다. 힘 있는 일진 학생들이 힘 없는 학생들을 괴롭히고, 착취하는 행태를 보면 마치 이 사회 전반에 만연해 있는 현상을 보는 듯 하여 씁슬합니다. 힘 있는 사람들, 권력있는 사람들이 합법적 혹은 편법적으로 힘 없는 사람을 착취하고 있음은 많은 사람들이 암묵적으로 동의하고 있을 것입니다.

이런 환경에서 교육을 받은 학생들의 머릿속에 사회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박히게 될지, 그들이 커서 기득권을 얻었을 때, 어떤 식으로 행동할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교육은 한나라의 미래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의 교육 시스템과 현실을 보자면 암울하고 걱정스럽기만 합니다.

Lost In Translation
Lost In Translation by tochis 저작자 표시비영리


돈이 없으면 공부도 할 수 없고, 힘이 없으면 편하게 학교 다니기 힘든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 친구들을 밟고 올라가야 내가 잘 살 수 있고, 성공 할 수 있는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 협동보다는 경쟁을 중요시하고, 교육 마저도 시장경제의 논리에 내 맡기는... 학생 한명 한명을 자금 줄로, 돈줄로 보기 시작한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로 세우려면 교육부터 바로잡아야 할 것 같습니다.
( ps. 교육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를 해봐야겠네요. 관련 책도 많이 읽고, 열심히 공부해야겠습니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이클립스 테마 설정 - 이클립스 컬러테마


흰색 배경에 검은색 코드로 개발을 하다보면 눈이 빠질정도로 피로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럴 경우 Linux의 VIM 에디터 스타일의 개발 환경이 그리워지게 되지요. 이클립스의 기본 테마는 이렇게 많이 이용되지만 개발자의 시력 감퇴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흰색 배경의 이클립스 기본 테마를 시력 보호를 위해 어두운 배경의 테마로 변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이클립스를 실행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2) 기본 화면은 이렇게 텍스트 에디터 부분이 흰색입니다. 이를 이클립스 컬러 테마를 이용해서 변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3) [Help] - [Eclipse Marketplace] 를 선택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4) 잘은 모르겠지만 이클립스를 튜닝할 수 있는 이런저런 도구들이 있나 봅니다. 아래와 같은 화면이 뜨게 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5) 검색창에 'Color' 라고 입력하시면 'Eclipse Color Theme' 이라는 항목이 나옵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를 변경 할 수 있게 해주는 항목입니다. 아래 쪽에 'Install' 을 클릭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6) 설치를 시작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7) 해외에서 받아오는지 아니면 저희 연구실 네트웍 상황이 메롱이라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한참 걸려야 설치 파일을 다운 받습니다.  '참을 인' 이 3개면 살인도 면한다니 기다려보시기 바람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8) 다운로드 완료! [Next] 버튼을 눌러 설치를 진행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9) 라이센스 동의서입니다. 잘 읽어보면 '뼈와 살을 분리한다' 라는 항목이 있을 수도 있으니 꼼꼼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0) 설치를 시작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가 설치되고 있습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1) 설치를 하다보면 중간에 보안 경고가 뜹니다. 쿨하게 'Ok'를 눌러줍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2) 잠시후 설치가 완료되고 이클립스를 재시작 하겠다는 메시지가 뜹니다. 'Restart Now'를 클릭하여 이클립스를 재시작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3) 이클립스가 재실행 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4) 재실행 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5) 뭐야 이거 안 바뀌었잖아!! 이거 사기네...

      라고 말하지 마세요.. 제대로 설치 완료 되었고, 아직 설정을 안해서 흰색 기본 배경이 보이는 것입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6) [Window] - [Preferences] 를 선택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7) 이런 창이 뜹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8) [General] - [Appearance] - [Color Theme] 을 선택해줍니다. 제대로 설치가 되었다면 원래 없던 이 녀석이 떠야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19) Theme 항목에서 아무거나 골라잡고 클릭을 하면 옆에 예제가 나옵니다. 문자열의 색, 예약어의 색, 변수명의 색 등등 여러분 마음에 드는 테마를 골라서 설정해 주면 됩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20) 색상 적용을 위해서 몇몇 에디터화면은 닫힐 수도 있다는 경고입니다. 저장을 안한녀석이 있다면 저장을 해주세요.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21) 적용이 완료되었습니다.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대한민국 개발자분들의 눈 건강을 위하여, 흰색 배경의 에디터를 어두운 계열로 바꾸어 코딩하시기 바랍니다. 하루이틀 개발하는 것도 아니고, 오랫동안 먹고 살아야 할 텐데 눈 건강이 나빠지면 안되겠지요 ^^

이클립스 컬러 테마 설정 방법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 소셜네트워크를 만나다


크롬북을 사용한지 4주째입니다. 가벼운 크롬북 무게 덕분에 항상 가방에 넣고 다니며 무선랜을 이용해서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실시간 검색어를 클릭해서 요즘 트렌드가 무엇인지 확인하고, 관심있는 뉴스를 클릭서 내용을 확인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크롬북을 사용하면서 가장 많이 들어간 사이트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이었습니다. 바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데요. 안드로이드폰, 혹은 아이폰에 비해서 굉장히 넓은 화면, 그리고 일반 PC와 같은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크롬북에서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는 현재까지 주 사용목적이 되고 있습니다.




▶ 안드로이드 vs 크롬북 ( 트위터편 )


그럼 화면을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인터페이스가 PC버전의 트위터와 다릅니다.

트위터가 갖고 있는 모든 정보를 한 화면에 전부 표현 할 수 없구요.

작은 화면에 다닥다닥 트윗들이 붙어 있는 것을 보니 답답하게 느껴집니다.


게다가 트위터에서 팔로우를 많이 하고 계신분들은 한번에 볼 수 있는 트윗의 수가 화면 크기 때문에 제한되어

답답함을 더 크게 느낄 수 있습니다.






트윗을 입력하는 화면에서는 더욱 더 답답합니다.

화면의 절반이 키패드로 바뀌면서 더욱 더 좁게 느껴집니다.

다만 GPS 기능과 카메라와 연동하여 사진 촬영 등을 할 수 있어

텍스트 입력을 제외한 데이터 입력의 경우엔 더 편리합니다.






반면 크롬북은 일반 브라우저에서 트위터를 사용하는 것처럼 트위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더 넓은 화면에서 익숙한 PC 버전의 인터페이스에


트위터에서 이용 할 수 있는 수 많은 정보들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트윗을 입력할 때, 화면의 절반이 키패트로 바뀌어서 답답함을 느껴야 할 일도 없습니다.


스마트폰의 트위터 어플의 경우 오타가 굉장히 많이 나는데, 크롬북을 이용한다면 키보드를 누르기때문에


오타가 많이 줄어들게 되지요.







크롬북에도 카메라는 달려있습니다.

전면부에 조그마한 카메라가 달려있어 사용할 수 있을 것처럼 보입니다.

이 카메라를 이용해서 셀카를 찍고 트위터에 업로드 하고 싶지만 아직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대신 저장되어 있는 이미지 파일을 업로드 하는 방식을 사용해야합니다. ( 일반 PC에서 처럼말이죠 )

사진을 직접 찍어서 업로드 하는 과정은 안드로이드 어플이 훨씬 편리하군요.








▶ 안드로이드 vs 크롬북 ( 페이스북 )


이번엔 페이스북을 사용해 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의 대표 어플을 이용해서 페이스북을 이용해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은 하나의 거대한 플랫폼입니다.

소셜네트워크라는 그래프 기반의 데이터에 페이지를 비롯한 이런저런 앱들이 올려져 있는 형태입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면 그 엄청난 기능들을 모두 다 활용하기가 힘듭니다.


소셜 게임의 경우엔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지요.






뉴스 피드를 보시면 트위터와 마찬가지로 좁은 화면에 친구의 소식들이 다닥다닥 붙어 나옵니다.

다소 답답한 면이 있지요.






페이스북에 상태를 업데이트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인터페이스입니다.

글을 입력하는 동안에는 다른 글들을 읽을 수 없습니다.






크롬북을 이용해서 페이스북을 사용한 모습입니다.


역시 큰 화면에 많은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기능들을 십분 활용 할 수 있지요.







특히 소셜 게임의 플레이가 클릭하나로 가능하다는데에 장점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별도의 구동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야 하지만

크롬북에서는 클릭하나만 하면 플래시 기반의 클라이언트가 구동되어 바로 게임을 진행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게임이 많이 끊기긴 합니다. 조금 많이 끊깁니다.

아마도 무선랜 속도의 문제도 있는것 같습니다.
( 나중에 LTE나 와이브로를 적용 할 수 있다면 문제 없이 사용 할 수 있겠네요 )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보다 넓은 크롬북을 이용해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더 편리합니다. 크롬북을 이용하면,

1. 오타가 줄어듭니다.
2. 넓은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3. 서드파티 어플리케이션( Twitpic 같은 )을 쉽게 이용 할 수 있습니다.
4. 트위터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제약없이 사용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크롬북을 사용하면서 불편한 점도 있습니다.

1. 아무래도 넷북의 일종이기 때문에 모빌리티가 떨어집니다.
2. 카메라를 직접 활용 할 수 없습니다.
3. GPS 정보를 이용해서 위치 정보를 이용 할 수 없습니다.
4. 와이파이 모델 크롬북의 경우 와이파이가 없다면 이용 할 수 없습니다. ( 3G 모델은 추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하네요 )


정리를 하자면, 이동중에 사용하기엔 안드로이드가 편합니다. 하지만 카페에 앉아서 사용하거나 책상에 앉아서 사용하기엔 크롬북이 훨씬 편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 소셜네트워크를 만나다


크롬북을 사용한지 4주째입니다. 가벼운 크롬북 무게 덕분에 항상 가방에 넣고 다니며 무선랜을 이용해서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실시간 검색어를 클릭해서 요즘 트렌드가 무엇인지 확인하고, 관심있는 뉴스를 클릭서 내용을 확인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크롬북을 사용하면서 가장 많이 들어간 사이트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이었습니다. 바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데요. 안드로이드폰, 혹은 아이폰에 비해서 굉장히 넓은 화면, 그리고 일반 PC와 같은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크롬북에서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는 현재까지 주 사용목적이 되고 있습니다.




▶ 안드로이드 vs 크롬북 ( 트위터편 )


그럼 화면을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인터페이스가 PC버전의 트위터와 다릅니다.

트위터가 갖고 있는 모든 정보를 한 화면에 전부 표현 할 수 없구요.

작은 화면에 다닥다닥 트윗들이 붙어 있는 것을 보니 답답하게 느껴집니다.


게다가 트위터에서 팔로우를 많이 하고 계신분들은 한번에 볼 수 있는 트윗의 수가 화면 크기 때문에 제한되어

답답함을 더 크게 느낄 수 있습니다.






트윗을 입력하는 화면에서는 더욱 더 답답합니다.

화면의 절반이 키패드로 바뀌면서 더욱 더 좁게 느껴집니다.

다만 GPS 기능과 카메라와 연동하여 사진 촬영 등을 할 수 있어

텍스트 입력을 제외한 데이터 입력의 경우엔 더 편리합니다.






반면 크롬북은 일반 브라우저에서 트위터를 사용하는 것처럼 트위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더 넓은 화면에서 익숙한 PC 버전의 인터페이스에


트위터에서 이용 할 수 있는 수 많은 정보들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트윗을 입력할 때, 화면의 절반이 키패트로 바뀌어서 답답함을 느껴야 할 일도 없습니다.


스마트폰의 트위터 어플의 경우 오타가 굉장히 많이 나는데, 크롬북을 이용한다면 키보드를 누르기때문에


오타가 많이 줄어들게 되지요.







크롬북에도 카메라는 달려있습니다.

전면부에 조그마한 카메라가 달려있어 사용할 수 있을 것처럼 보입니다.

이 카메라를 이용해서 셀카를 찍고 트위터에 업로드 하고 싶지만 아직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대신 저장되어 있는 이미지 파일을 업로드 하는 방식을 사용해야합니다. ( 일반 PC에서 처럼말이죠 )

사진을 직접 찍어서 업로드 하는 과정은 안드로이드 어플이 훨씬 편리하군요.








▶ 안드로이드 vs 크롬북 ( 페이스북 )


이번엔 페이스북을 사용해 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의 대표 어플을 이용해서 페이스북을 이용해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은 하나의 거대한 플랫폼입니다.

소셜네트워크라는 그래프 기반의 데이터에 페이지를 비롯한 이런저런 앱들이 올려져 있는 형태입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면 그 엄청난 기능들을 모두 다 활용하기가 힘듭니다.


소셜 게임의 경우엔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지요.






뉴스 피드를 보시면 트위터와 마찬가지로 좁은 화면에 친구의 소식들이 다닥다닥 붙어 나옵니다.

다소 답답한 면이 있지요.






페이스북에 상태를 업데이트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인터페이스입니다.

글을 입력하는 동안에는 다른 글들을 읽을 수 없습니다.






크롬북을 이용해서 페이스북을 사용한 모습입니다.


역시 큰 화면에 많은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기능들을 십분 활용 할 수 있지요.







특히 소셜 게임의 플레이가 클릭하나로 가능하다는데에 장점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별도의 구동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야 하지만

크롬북에서는 클릭하나만 하면 플래시 기반의 클라이언트가 구동되어 바로 게임을 진행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게임이 많이 끊기긴 합니다. 조금 많이 끊깁니다.

아마도 무선랜 속도의 문제도 있는것 같습니다.
( 나중에 LTE나 와이브로를 적용 할 수 있다면 문제 없이 사용 할 수 있겠네요 )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보다 넓은 크롬북을 이용해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더 편리합니다. 크롬북을 이용하면,

1. 오타가 줄어듭니다.
2. 넓은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3. 서드파티 어플리케이션( Twitpic 같은 )을 쉽게 이용 할 수 있습니다.
4. 트위터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제약없이 사용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크롬북을 사용하면서 불편한 점도 있습니다.

1. 아무래도 넷북의 일종이기 때문에 모빌리티가 떨어집니다.
2. 카메라를 직접 활용 할 수 없습니다.
3. GPS 정보를 이용해서 위치 정보를 이용 할 수 없습니다.
4. 와이파이 모델 크롬북의 경우 와이파이가 없다면 이용 할 수 없습니다. ( 3G 모델은 추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하네요 )


정리를 하자면, 이동중에 사용하기엔 안드로이드가 편합니다. 하지만 카페에 앉아서 사용하거나 책상에 앉아서 사용하기엔 크롬북이 훨씬 편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으로의 첫 로그인


지난 시간 크롬북 개봉기를 올렸습니다. 크롬북의 하드웨어를 봤으니 이제 소프트웨어를 보도록 하겠습니다. 크롬북의 역사적인 첫 로그인 장면을 하나하나 기록을 해 봤습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을 켜면 위와 같이 크롬 마크가 뜹니다.


마치 Windows 운영체제가 설치되어 있는 컴퓨터를 켜면 윈도우 마크가 뜨는 것과 같군요.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을 처음 실행하시면 위와 같은 4단계의 초기 설정 단계를 거치게 됩니다.

첫 실행때에 설정을 하면 그 다음부터는 바로 부팅이 되니 귀찮더라도 처음에만 조금 손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우선 크롬북에서 사용 할 언어의 선택과 네트워크를 선택합니다.


언어는 당연히 한국어를 선택해주면 되겠지요?


영어 공부 하고 싶으신 분은 영어로 해주셔도 됩니다.







그 다음 네트워크를 선택합니다.

삼성 크롬북에는 유선 랜 포트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조건 무선랜 환경이 갖춰져 있어야 합니다.
( 그래서 무선 공유기를 구입하는 출혈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무선 공유기 개봉기 및 리뷰는 나중에 기대해 주세요 ^^ )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앞으로 계속 사용할 무선랜 정보를 입력합니다.

저의 개발자 필명인 hackin 이라는 이름으로 무선랜 SSID 를 만들어 뒀습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연결]을 누르면 무선랜으로 연결이 됩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이런식으로 잡힙니다.


hackin 이라는 무선랜이 이제 자동으로 잡히게 됩니다.

( 물론 나중에 다른 무선랜 신호도 저장을 해두면 크롬북이 알아서 잡아주게 됩니다. )


[계속]을 눌러서 진행합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이런저런 크롬북 이용 약관이 나옵니다.


잘 살펴보면 "뼈와 살이 분리됩니다." 이런게 있을라나요?


꼼꼼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동의 및 계속"을 누르시면 시스템 업데이트를 합니다.


크롬의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가 됩니다.


무선랜 속도에 따라서 다를 수도 있지만 제법 시간이 많이 걸리더군요.


그 동안 티비 좀 보고 있었습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어느새 업데이트가 끝나고 로그인 화면이 나왔습니다.


크롬북에서 계정은 컴퓨터에 따로 저장되는 것이 아니라 구글 계정을 이용해서 로그인합니다.


크롬 OS를 사용하면 이런저런 설정을 저장하면 자동으로 구글 서버에 저장됩니다.

( 그 설정을 크롬 브라우저에서 불러다가 쓸 수도 있고, 구글계정을 이용해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





삼성 시리즈5 크롬북




가지고 계신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을 하시면 계정을 대표할 이미지를 선택 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카메라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사진을 찍을 수도 있는것 같네요.

( 저는 다른 무난한 이미지로 했습니다. ^^ )




삼성 시리즈5 크롬북




크롬북에 별도의 마우스가 딸려오지 않더군요.

( 실제 판매되는 크롬북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마우스는 들고 다니기 번거롭죠 )


대신 크롬북에 있는 터치패드를 이용해서 마우스 커서를 컨트롤 해야 합니다.


이런 터치패드에 익숙치 않은 유저분들을 위해서 터치패드 사용법 익히기 페이지가 뜹니다.







하나하나 따라해 봅시다.


다른 노트북의 사용법과 비슷합니다만,


우클릭이라든가 드래그 앤 드롭은 살짝 다를 수도 있습니다. 


( 그리고 클릭이 물리적으로 버튼을 누르는 식인데, 다른 노트북처럼 터치형 클릭으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그 방법은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 )



삼성 시리즈5 크롬북




별로 어렵지 않은 터치패드 사용법 익히기를 수료하면 축하를 해줍니다.


여튼 우리나라 사회에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미안합니다 라는 말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 응? )


"웹 스토어로 이동"을 클릭하면,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웹스토어 화면이 뜹니다.


웹스토어란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어플처럼 크롬 OS 환경에서 구동되는 어플리케이션을 말합니다.


이 웹 스토어에서 구할 수 있는 어플들은 크롬 OS, 크롬 브라우저에서 구동이 됩니다.


아직은 어플이 많지 않지만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시간을 갖고 기다려 보도록 하지요.


앞으로 웹 어플도 리뷰를 많이 하도록 하겠습니다.




삼성 시리즈5 크롬북




이제 크롬북 튜토리얼이 끝났습니다.

컴맹도 쉽고 빠르게 사용 할 수 있는 크롬북. 쉽게 쉽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고, 보안 걱정도 Windows 노트북보다 덜한 크롬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아이폰 5 컨셉 기능들, 앞으로 스마트폰이 갖추어야 할 기능들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사람, 제품들 주변엔 항상 소문이 많이 돌기 마련입니다. 유명한 연예인들 주변에는 열애설, 혹은 결별설 등의 루머가 많이 돌고, 스마트폰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아이폰의 경우에는 신제품에 대한 끊임없는 루머가 쏟아져 나옵니다.

이러한 루머들은 그 제품, 혹은 사람에 대한 바램이 어느정도 투영되어 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 연예인의 경우 흠이 있을꺼라는 무언의 기대(?)가 반영된게 아닐까요? )

아무튼 아이폰의 출시가 임박한 가운데 이슈가 되었던 아이폰 5 컨셉 기능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비록 동영상의 제목이 아이폰5 컨셉 영상이지만 여기서 소개된 기능들은 아이폰 이후 버전들 뿐만아니라 갤럭시S 시리즈, 옵티머스 시리즈 등의 다른 스마트폰 제조 회사들이 앞으로 구현하도록 노력해야 할 기능들일 것입니다.







먼저 ULTRA THIN DESIGN 입니다.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태블릿 PC, 노트북 등에서도 이미 슬림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자사의 제품이 타사의 제품보다 얼마나 얇은지 강조하고 있으며, 제품의 세대가 지나갈 수록 더욱 더 얇은 제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전자기기 시장은 날이 갈 수록 스펙이 상향평준화되고 있습니다. 하드웨어의 성능자체는 별반 다를 것이 없어지고 있다는 말입니다. 혹은 뛰어나게 성능이 좋아도 그 성능을 100%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하드웨어의 선택 기준에서 우선순위가 떨어지게 됩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특징은 무엇일까요? 바로 디자인입니다. 같은 성능 혹은 성능이 상관없다면 좀 더 예쁘고 세련된 폰을 원하는게 인지상정입니다.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같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면 예쁜 제품에 눈이가겠지요. 그런면에서 ULTRA THIN 이라는 특징, 얇은 스마트폰을 향한 경쟁은 계속 될 것으로 보입니다.







두번째로 LASER KEYBOARD 입니다. 컴퓨터는 1세대에서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진화에 진화를 거듭했습니다. 이런 진화의 경계선에 있는 변화가 인터페이스의 변화입니다. 초창기 컴퓨터는 프로그래머가 하나하나 스위치를 눌러야 하는 불편한 계산기였습니다. 그러다가 진공관을 이용한 모니터가 생기고, 키보드라는 문자열을 입력 할 수 있는 입력장치가 생기고, 마우스, 스캐너, 태블릿 등의 수 많은 입력장치가 생겼습니다.

스마트폰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해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입력에 굉장히 많은 불편사항이 있습니다. 터치방식이기 때문에 오타도 많이나고, 디스플레이 공간이 입력시에 키보드로 바뀌기 때문에 답답한 면도 있습니다. 이를 해소하기위해서 악세서리로 휴대용 키보드가 있긴하지만 추가로 구매해야하고, 번거로운 단점이 있습니다.

이런 것을 한번에 해결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레이저 키보드입니다. 입력 공간을 스마트폰의 스크린에 제한하지 않고, 스마트폰 밖으로 꺼내버리는 것이죠. 키보드의 크기도 자유자재로, 스킨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으니 개발이 된다면 굉장히 편리한 기능이 될 것입니다.

스마트폰에 있어서 또 다른 진화가 이루어 지는 것이라 할 수 있겠지요.






입력 장치의 진화가 있다면 출력 장치의 진화도 있어야 겠지요. 마지막 컨셉은 HOLOGRAPHIC DISPLAY입니다. 주로 SF영화에 많이 나오는 장치인데요. 기본적으로 화면을 통해 정보를 보여주지만, 입력장치와 마찬가지로 스크린을 벗어나 디바이스의 외부에 영상을 출력해주는, 그것도 스크린에 2D 영상으로 뿌리는 프로젝터 기능이 아니라 공중에 상을 맺게 하는 홀로그램 디스플레이입니다.

사실 영상에서 보시는 2D 홀로그램의 경우엔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게 사실인데요. 홀로그램의 완성은 3D입니다. 3D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기능이 스마트폰에 탑재된다면, 영상물을 좀 더 실감나게 볼 수 있고, 궁극적으로 상대방과 홀로그램을 이용해서 커뮤니케이션하는 SF영화에서 본 장면이 실현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iPhone 2g, iPhone 3GS, iPhone 4
iPhone 2g, iPhone 3GS, iPhone 4 by reticulating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스마트 폰 뿐만아니라 모든 시장의 주도권은 이미 제조자, 기업에서 소비자, 고객으로 넘어갔습니다. 스마트폰의 경우 안드로이드 진영과 iOS 진영의 치열한 싸움이 전개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제품이, 어느 진영이, 어느 회사가 고객의 요구를 먼저 충족시킬 수 있는지가 관건이 될 것입니다.

해마다 반복되고 있는 아이폰 관련 루머는 아이폰에 대한 고객들의 열망일 뿐만아니라 스마트폰이라는 디바이스에 대한 사용자들의 요구일 것입니다. 이러한 요구들을 제조사들에게 도전과제이자 기회일 것입니다. 이런 요구를 제대로 파악해서 실현, 구현 시켜 준다면 치열한 경쟁에서 한발자국 앞서나갈 수 있을 것 입니다.

영상을 잠깐 보고 나니까 미래에 다녀온 느낌이군요. 저런 제품이 개발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엔지니어들이 밤을 새워야 할까요 ㅜㅜ.. ( 눈물이 납니다. )


추가 영상

iPhone Concept Feature Full 영상 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최악의 기술 Top 5



지난 1세기 동안 엄청난 기술의 진보를 이룩한 우리 인간 사회, 인터넷의 개발, PC의 발전, 스마트폰의 보급 등등 우리 삶을 풍요롭고 편리하게 만들어 주는 기술들이 개발되었습니다. 하지만 쓸데 없이 만들어져 우리를 괴롭히는 기술들도 덩달아 개발되었는데요.



씨넷 오스트레일리아가 이런 주제로 흥미로운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바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최악의 기술 TOP5 인데요. 최악까지는 아니고 짜증나게 만드는 기술이라고 하겠습니다.






기술의 탄생, 보급은 각각 필요에 의해 생겼지만 결과적으로 우리를 짜증나게도 하지요. 이 순위에 올라와 있는 것들이 바로 그런 것들입니다. 우리에게 도움을 주긴하지만 짜증나게 만드는 기술이지요.

이런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기술들... 앞으로도 꾸준히 만들어지겠지요?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갤럭시 플레이어 70 포맷하기, 내장 메모리 초기화 하기



갤럭시 플레이어 70 포맷하기의 첫번째는 공장초기화였습니다. 안드로이드 폰이나 플레이어를 이용하다보면 이것저것 많이 설치되어 있어 느려지는 경우가 있는데, 그 때 운영체제를 초기화시키는 것이 공장초기화였습니다. 하지만 공장초기화만으로는 만족하지 못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내장 메모리에 쓸데 없는 파일들이 남아 있게 되는데, 이것들도 완전히 날려버리고 깨끗하게 만들고 싶다면 내장 메모리 초기화까지 해주면 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중요한 파일들, 사진들, 동영상 들은 미리 PC에 백업을 해두시기 바랍니다. 공장초기화와 내장 메모리 초기화를 거치면 다 날라가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인 메뉴]를 선택합니다.








[설정]을 선택합니다.










[설정] 메뉴에서 'SD카드 및 디바이스 메모리'를 선택합니다.









[내장 메모리 포맷]을 선택합니다.








포맷하면 데이터가 다 날아갑니다.


"내장 메모리를 포맷합니다"를 선택합니다.









[포맷하기]를 선택합니다.









[포맷중...] 이라는 메시지가 뜹니다.


조금만 기다리시면 포맷이 완료됩니다.









'SD카드 등록 해제'를 선택합니다.


포맷하기 전에 SD 카드를 사용하고 있는 여러분 폰의 어플들에게


"이제 이거 포맷 할 꺼니까 쓰던거 내놔" 라고 말하는 작업입니다.










[확인]을 눌러줍니다.










설치된 어플리케이션들에게 SD 카드 내놓으라고 말하고 있군요.


잠깐 기다리면 선택 할 수 있게 메뉴가 바뀝니다.


'SD 카드 포맷'을 선택합니다.









'SD카드를 포맷합니다' 를 선택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한번 포맷을 하면 모든 데이터가 날아가기 때문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맷 하기'를 선택합니다.





스마트폰같은 스마트 디바이스들은 사용하다보면 이래저래 쓸데 없는 어플들도 많이 설치하고, 파일도 많아지게 되어 속도가 느려지게 됩니다. ( PC도 오랜기간 사용하다보면 성능이 떨어지는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비슷한 예죠. )

그 때마다 한번씩 공장초기화 해주거나 내장메모리 초기화를 통해서 다시 빨라지게 할 수 있습니다. ^^

다만 스마트폰에 있는 데이터는 다 날아가기 때문에 따로 PC에 백업을 해 둘 필요가 있으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트위터 강좌] 6강 리트윗 하기


5강에서 6강으로 넘어가는게 왜 이리 어렵나요. 제 게으름 때문에 엄청난 시간동안 트위터 강좌가 끊겼네요. 이번주부터 다시 트위터 강좌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시간에 배울 것은 리트윗이라는 기능입니다. 리트윗은 내가 본 트윗 중에서 마음에 들거나 좋은 글을 나를 팔로우 하는 사람들에게 전해주는 기능입니다. 버튼하나로 좋은 글, 좋은 사진, 좋은 동영상들을 퍼트릴 수 있는 간단하면서도 강력한 기능입니다.

 일단 타임라인에서 좋은 글을 발견합니다. ( 타임라인이란 여러분이 팔로잉하고 있는 분들이 발행한 글들, 다시 말해서 여러분이 구독하고 있는 글들을 말합니다. )




이외수 선생님의 트윗을 리트윗해보겠습니다.
가장 최근에 발행한

무분별한 개발에 의해 많은 동식물들이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머지않은 장래에 당신이, 또는 당신의 자녀가, 사라져야 할 날이 오겠지요. 시계는 거꾸로 되돌릴 수 있지만 시간은 거꾸로 되돌릴 수 없습니다. 그대 가슴이 사막이면 세상도 사막입니다.

라는 트윗을 리트윗해보겠습니다.




마우스를 리트윗하고 싶은 트윗에 가져가면 아래쪽에 "리트윗하기" 라는 버튼이 있습니다.
이 버튼을 클릭합니다.




그럼 이렇게 한번 더 묻습니다.
리트윗이라는 것은 다시 한번 말씀드리자면, "재발행" 같은 겁니다.
"이외수 선생님이 이런 말을 했다더라" 라는 정도의 의미로 받아들이시면 됩니다.

"리트윗하기" 버튼을 누릅니다.




리트윗이 완료되면 리트윗을 한 트윗에 못 보던 표시가 뜹니다.
"내가 리트윗한 트윗이다"라는 뜻입니다.




그러면 제가 발행한 트윗 목록에 이외수 선생님의 트윗이 들어가 있는 것이 보입니다.
원작가가 이외수 선생님이고, 옆에 조그마하게 "intro200님이 올림" 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intro200이 리트윗 한 트윗이라는 것입니다. ^^


리트윗이라는 기능은 트위터의 가장 큰 장점입니다. 사람들이 트위터에서 좋은 정보를 별다른 노력없이 클릭 한번으로 퍼트릴 수 있는, 그렇기 때문에 정보가 순식간에 퍼지는 특징을 갖게 한 기능입니다.

리트윗의 장점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따로 포스트하나를 할애해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트위터와 관련된 논문을 많이 읽었는데, 거기에서도 트위터의 가장 의미있는 기능으로 리트윗을 꼽더라구요. ^^

좋은 정보는 여러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습관을 기릅시다. ^^



바로가기 : 트위터 강좌 목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과연 두 대의 아이폰이 나올 것인가


기다리다가 눈이 빠질 지경인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아이폰 3GS의 약정이 끝나가는 분들도 있고, 저처럼 약정 계약서에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되는 바람에 스마트폰 열풍을 멀리서 바라만 봐야했던 분들이 있을 겁니다. 그런 분들이 올해 드디어 자유의 몸이 되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올해만큼 아이폰 관련 루머가 많이 돌았던 적도 없었던것 같고, 기대를 모은 적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이런 가운데 심상치 않은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데요. 미국의 IT 전문지 씨넷에 의하면 "애플이 올 연말 2개의 아이폰 버전을 내놓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하는군요. 매년 하나의 아이폰 모델을 발표해 왔던 것에 비해서 이례적으로 올 해 2개의 아이폰이 발표 될 지도 모른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입니다.

Swimming In The iPool
Swimming In The iPool by JD Hancock 저작자 표시


- 349달러짜리 중간급 스마트 폰


그 동안 애플 제품들은 최고급 사양에 고가를 자랑했습니다. 어느 기사에서였나요, 아니면 책에서였나요. 애플의 주 타겟층은 돈이 좀 있는 사람들로 성능뿐만아니라 디자인이 아름다운 기기에 아낌없이 돈을 쓸 수 있는 중산층 ~ 상류층의 고객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애플의 제품군들은 예쁜 디자인에 가격이 좀 쎄죠.

하지만 이런 철학이 적용이 안 되는 곳이 바로 플랫폼 시장입니다. MP3 플레이어인 아이팟 시리즈를 판매하면서 스티브 잡스는 아이튠즈라는 플랫폼을 만들어서 음원 유통에 혁신적인 바람을 몰고 옵니다. 단순히 아이팟이라는 제품을 만들어 파는 전자제품 회사를 벗어나 컨텐츠를 유통시킬 수 있는 강력한 플랫폼을 갖추게 된 것이죠.

이는 스마트폰 시장에까지 이어져서 애플의 스마트 디바이스 군들은 애플 앱스토어라는 플랫폼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앱 스토어를 통해서 사용자는 스마트 디바이스에서 구동할 어플리케이션들을 검색, 구입 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시장이 생긴 셈이죠. 그 시장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시장이 북적거린다는 것은 그 곳에서 새로운 수익을 추구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의미하며 미래 경쟁력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이 때, 이 마켓을 이용하는 유저는 "어떤" 혹은 "어떤 가격의"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지와는 무관하다는데 생각해볼만한 포인트가 있습니다. 애플의 아이폰이야 제품의 종류가 없다지만 상대편인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굉장히 많은 제품군들이 있습니다. 따라서 많은 종류의 가격대 별 제품이 있을 수 있고 사용자가 자신의 경제적 상황에 맞게 제품을 선택 할 수 있는 폭도 넓습니다. 100만원짜리 스마트폰을 사나 30만원짜리 스마트폰을 사나 앱 스토어에는 똑같은 한명의 고객이 되는 셈입니다.

이것이 중요한게 개발 도상국에서는 아직 고가의 스마트폰을 구입할 여력이 없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에게 중저가의 보급형 스마트폰을 공급하면 미래의 잠재 고객을 많이 확보 할 수 있고, 앱 스토어의 규모적 확대를 꾀 할 수 있게 됩니다.

애플이 두 가지 종류의 스마트폰을 준비하고 있는 것, 그 중에 하나가 중저가의 아이폰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바로 이 때문일 것입니다.

wifi
wifi by güneş in wonderland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 아이폰 5의 관건은 4세대 통신 지원여부


이건 IT 뉴비인 제 개인적인 생각인데 아마 아이폰 5가 국내에서 성공하기 위해서 혹은 전작들을 능가하는 성공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4세대 통신기술들을 제공해야 합니다. 요즘 광고가 많이 되고 있는 LTE나 와이브로 기술등이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4세대 이동 통신이 통신시장의 뜨거운 감자로 부각되고 있는데요. 앞으로 인기를 얻은 혹은 각 스마트폰 제조회사들이 어필 할 수 있는 핵심 키워드는 4세대 통신입니다.

이런 가운데 아이폰 역시 핵심 키워드로 가져 갈 수 있는 것이 더 좋은 스펙보다는 4세대 통신의 지원여부인데요. 저도 그렇고 많은 분들이 아이폰의 LTE 기술 지원 여부를 놓고 궁금해 하고 있습니다.

아이폰 5를 눈이 빠져라 2년동안 기다린 저라도 4세대 이동통신 기술이 지원 되지 않는 아이폰은 매력이 그렇게 많이 없어 보입니다. 아이폰 5가 출시 될 타이밍에 국내의 4세대 통신 기술의 안정성과 칩 지원 여부를 두고 고민을 해야 겠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1년을 또 기다릴 생각도 있구요.


labyrinthine circuit board lines
labyrinthine circuit board lines by quapan 저작자 표시


애플의 제품과 관련 된 소식이 하나 둘씩 흘러나오면서 점점 출시일이 눈 앞으로 다가 온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품이 나왔다고 무조건 살 수는 없는 법이죠. 꼼꼼히 따져보고 제대로 구입해야겠습니다.

ps. IT 하드웨어 관련 글은 제가 잘 몰라서 지적 많이 해주시기 바랍니다 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삼성전자와 애플, 링을 바꿔 한판 또 붙어... 이제는 클라우드 전쟁


삼성전자와 애플이 치열한 싸움을 하고 있다는 것은 다 알고 계실겁니다. 당장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럭시 시리즈와 아이폰이 싸움을 하고 있고, 태블릿 PC 시장에서는 갤럭시 탭과 아이패드가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태블릿 PC 관련하여 저작권 침해 소송을 벌이며 여러분야에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이러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올 하반기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는 기사가 뜨면서 애플이 공개한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 iCloud )와 또 한바탕 싸움을 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넘어서 클라우드 시장까지 두 기업이 맞붙으면서 점점 재미있는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 두 기업 간의 싸움은 비단 두 개의 커다란 기업의 이권싸움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기술의 흐름과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지표로 삼을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폰에 이어서 삼성이 갤럭시 시리즈를 출시한 점은 모바일 폰 시장의 중심이 기존의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넘어갔음을 알리는 신호탄이었고, 갤럭시 탭과 아이패드의 출시들은 본격적인 스마트 기기들의 세상이 올 것을 예측하는 지표였습니다.


Descending Clouds
Descending Clouds by Gary Haye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 싸움이 그대로 클라우드 시장으로 옮겨가면서 자연스레 미래에 중요한 기술로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이 떠오르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무엇일까요? 자세히는 쓸 수 없겠지만 간략하게 적어 보겠습니다.


1.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간단히 말해서 클라우드에서 하는 컴퓨팅을 말합니다. 말장난이 아니라 여기서 클라우드란 인터넷을 의미하는 말로, 인터넷의 경우 네트워크의 연결이 매우 복잡해서 대부분 그냥 구름 형태로 그리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언급을 합니다. ( 전세계적으로 굉장히 복잡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정확한 네트워크 구조에 대한 의미는 별로 없는 편입니다. 그래서 인터넷을 자세히 그리기 보단 하나의 구름같은 존재, 어떻게든 연결이 되어있는 구조로 보는 것입니다. )

이런 인터넷 상에 하나의 커다란 데이터 서버를 두고, 그곳에서 컴퓨팅이 이루어 지는 구조를 말합니다. 요즘은 대부분 저장공간위주로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저장공간뿐만아니라 컴퓨팅 자원( 대규모의 연산 )도 클라우드 컴퓨팅의 범주에 넣기도 합니다.

Cloud Computing
Cloud Computing by mansikka 저작자 표시비영리


이런 클라우드 컴퓨팅의 장점으로는 부담이 많은 연산이나 저장공간이 인터넷 상에 저장되기 때문에 인터넷에 접속가능한 단말기만 있다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저장공간으로 말하면, 인터넷 상에 가상의 하드디스크가 있어서 용량이 큰 멀티미디어 자료나 데이터를 단말기의 용량확장 없이 편리하게 사용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게다가 데이터가 독립적으로 인터넷 서버에 존재하기 때문에 여러개의 서로 다른 단말기에서 해당 데이터에 접근이 가능합니다.

KT의 클라우드 광고를 보시면 노트북에서 작업하던 파일을 클라우드에 올려놓고, 스마트폰에서 사용하거나 스마트 TV에서 받아 볼 수 있는 구조를 볼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하면 인터넷 상에 존재하는 외장하드에 바로바로 저장을 하게 되는 것이죠.

클라우드 컴퓨팅에서 중요한 점은 인터페이스가 단순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구현할 때, 하나의 커다란 머신에 집어 넣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대부분 여러대의 중소규모 컴퓨터를 모아서 하나의 클러스터로 구성해놓는 방식을 취합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사용자는 이런 내부 구조를 모른채 사용이 가능해야 합니다. ( 단순히 하나의 컴퓨터에 저장을 하는 것처럼... )

아무튼 이런 클라우드 컴퓨팅은 자원을 유연하게 사용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기기들의 모빌리티가 중요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중요하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2. 삼성과 클라우드

이런 클라우드 컴퓨팅을 하나의 커다란 플랫폼으로 생각 한다면 삼성이 갖는 장점은 이런 플랫폼에 접근 할 수 있는 기기의 다양성에 있습니다. 세계 최대의 전자회사이다보니 생산되는 제품 라인업이 다양한데요. 그런 제품들이 인터넷에 접근이 가능하다면, 그리고 내부적으로 메모리와 프로세서만 있다면 이런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예를 들면, 삼성 디카로 찍은 사진이 플래시 메모리가 아니라 인터넷을 통해서 직접 클라우드에 저장이 되고, 그 사진 혹은 동영상들을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에서 바로 열어 볼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삼성전자의 말로는 카메라나 스마트폰 뿐만아니라 인터넷으로 연결할 수 있는 자사의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한다고 합니다. 여기에는 세탁기나 에어컨, 전자레인지 등도 포함이 될 수 있는데, 이럴 경우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어플리케이션, 응용들이 나올 수 있겠네요. 세탁기의 데이터들이 차트로 정리되어 클라우드에 올라간다면? 재밌겠네요.

또 한 이런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핵심 부품들이 필요한데, 그런 핵심 부품들의 생산 측면에서도 삼성이 앞서나가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디스플레이나 모바일 AP 같은 경우에는 애플보다 삼성이 앞선 경우이지요.

또 한 끼워 팔기 형식을 사용한다면 애플은 삼성을 이기기 힘들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삼성이 판매하고 있는 전자 제품군에 무조건 삼성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끼워 팔게 된다면, 마치 MS가 IE를 윈도우즈에 끼워 팔았듯이... 그러면 애플의 클라우드는 삼성을 이기기 정말 힘들어 지겠지요.


Annotated Workspace
Annotated Workspace by Guillermo Esteve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하지만 삼성의 경우 한가지 단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우선 삼성이 바라보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철학이 어떤지가 문제 될 수 있습니다. 삼성은 기본적으로 전자제품을 만들어 파는 하드웨어 회사입니다. 이런 회사의 특징이 소프트웨어를 하드웨어의 부속품 쯤으로 치부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 실제로 지금까지 그래왔구요. )

만약 삼성이 소프트웨어에 대한 철학, 이해가 변하지 않고 단순히 전자제품에 끼워 파는 한가지 기능으로만 치부를 해버린다면 애플이 더 유리해질 가능성도 높습니다. 지금 보듯이 애플은 아이폰과 더불어 자사의 운영체제와 앱 스토어 플랫폼을 개발해 놓았습니다. 삼성의 경우엔 바다OS 를 개발했지만 별로 두드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죠.

클라우드 시장도 하나의 독립적인 상품으로 바라보지 않고, 하드웨어를 더 많이 팔기 위한 수단으로 여긴다면 심각하게 깨질 수도 있습니다. ( 뭐 알아서 잘 하겠죠.. )




3. 애플과 클라우드

애플의 경우엔 이런 플랫폼 구축을 많이 해 봤습니다. 특히 완성도는 떨어졌지만 '모바일미' 라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과거에 서비스 했던 경험도 있고, iOS 기반의 어플리케이션 마켓 구축을 통한 경험이 큰 자산이 되고 있습니다.

또 기업의 이미지도 클라우드 시장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애플의 경우 전자회사라는 이미지 보다는 소프트웨어 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하고 ( 그들은 문화를 판매한다고 하죠 ) 삼성은 하드웨어 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합니다. 이런 가운데 단순히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라는 점만 놓고 본다면 이미지는 애플쪽으로 기울게 됩니다.

또 기존의 어플리케이션 마켓이나 아이튠즈 같은 플랫폼과의 연계는 상상이상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사용하는 주요 기기들이 우선 컴퓨터와 스마트폰, 태블릿 PC가 될 것입니다. 특히 모바일 기기에서는 애플이 삼성을 많이 앞서가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당장 삼성이 애플의 적수가 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사람들이 태블릿 PC에서 클라우드를 많이 사용할지 전자레인지나 세탁기에서 클라우드를 많이 사용할지는 안봐도 뻔하죠;;


Summer sun [explored]
Summer sun [explored] by Nick-K (Nikos Koutoulas) 저작자 표시비영리


앞으로 어떤 식으로 전개 될지 예측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습니다만, 클라우드 컴퓨팅이 올해 말부터 시작해서 향후 5년간 굉장히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은 확실합니다. 만약 투자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심각하게 고려해보시기 바랍니다. ( 농담이에요 ㅋㅋ )

방통위에서도 대한민국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올해 1604억원에서 2014년 4985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고 합니다. 더불어 전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31조원에서 60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삼성이 때 맞추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으로 뛰어 들고 있긴 하지만 애플이라는 거대한 적을 만나 잘 싸울지는 의문입니다. 끼워팔기 하지말고 자신들의 장점을 잘 활용해서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앞서가기를 바랄 뿐입니다. ( 개인적으로는 삼성전자라는 이름보다는 자회사를 설립해서 다른 성격의 기업으로 키웠으면 좋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World IT Show] 헤엄치는 로봇 물고기


4대강 수질 개선 사업과 더불어 나타난 로봇 물고기가 실제로 전시장에 나타났습니다. 저 안에 센서가 있어서 수질을 탐사하고, 인공지능이 들어 있어서 똑똑하게 움직이는지는 모르겠지만 기계의 힘으로 움직이는 물고기가 World IT Show 2011 전시장에서 눈을 끌었습니다.




눈에서 레이저를 뿜으며 무섭게 흐린 물 속을 헤엄쳐 다니는 모습입니다. 왜 눈에다가 빨간색 LED를 박아 놨을까요. 뭔가 신기하면서도 사악해 보입니다. ~_~




가까이서 보면 이런 모습입니다. 중간에 접히는 부분에 모터가 달려서 꼬리 지느러미를 좌우로 움직이며 앞으로 나가는, 진짜 물고기처럼 운동을 하는 로봇 물고기 입니다.





실제 물고기의 움직임과 흡사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까이서 보면 사악함이 느껴지기도 하고, 징그럽기도 하네요.
이런 로봇 물고기에 센서와 샘플 수집 장치를 달아서 우리나라 강들의 수질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강을 살리겠다고 땅을 파헤치는 것은 찬반이 갈리더라도, 로봇 물고기를 이용해서 수질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것은 중요하기 때문이지요. 여튼 로봇 기술이 이제는 물고기까지 만들어 내고 있네요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World IT Show 2011 - 레이싱 게임 장비 R Craft



지난주 다녀온 World IT Show 에서 인상 깊게 본 머신이 있어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바로 리얼리티 100점인 레이싱 게임을 위한 장비입니다. 알크래프트라는 곳에서 제작한 기기인것 같은데요. 지나가면서 보다가 엄청난 엔진소리에 끌려 가보니 눈앞에 엄청난 일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LCD 모니터 3개를 이용해서 전방시야는 물론이고, 좌우 시야까지 만들어서 실제와 비슷한 레이싱 감을 주었습니다. 역시 이런 장비들은 직접 경험해보지 못 하면 100% 이해 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이 제품의 이름은 "HPRSS RX-I Type B" 입니다. 홈페이지에 가보니 MBC 드라마용 소품으로 사용된 다는 군요. 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 이외에 다른 타입의 레이싱 시뮬레이션 머신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얘는 좌석도 그렇고 좀 더 자동차 같이 꾸며 놓았군요. 멋진 외관입니다. ^^





진짜 멋진게 실제 플레이 화면은 아래쪽에 있습니다. 위쪽은 관람객들, 구경꾼들을 위한 화면인듯 하구요. 실제 플레이 하는 플레이어는 아랫쪽에 들어가서 앉게 됩니다.


덮개로 덮여 있는 부분의 안쪽을 보면 곡면 디스플레이가 적용 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단순히 3개의 평평한 LCD 모니터가 아니라 실제로 휘어져 있는 모니터에 화면이 출력되는 것이지요.

몰래 뒤에서 들여다 보니 실감이 나더라구요 ^^



제가 게임을 좋아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번 World IT Show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전시품 중 하나로 이 레이싱 게임 머신을 뽑았습니다. ^^





이전에 봤던 거지만 알크래프트의 제품과 함께 이 레이싱 시뮬레이터도 가지고 싶네요. 진짜 체험해보고 싶은 기기들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World IT Show ( 월드 IT 쇼 2011 )에 다녀왔습니다


벌써 지난주였네요. 그 동안 바빠서 포스팅도 제대로 못 하고 있었는데, 이제야 글을 쓰게 됩니다. 지난주 11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World IT Show 라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IT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익숙하실 CES나 CeBIT 같은 세계적인 전시회를 만들어보고자 그동안 국내에서 해오던 여러 중소전시회가 합쳐진 전시회입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사실 제가 아직은 IT쪽 지식이 많지 않습니다. 특히 제 전공은 소프트웨어, 그것도 인터넷 서비스,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한정되다보니 하드웨어 쪽의 지식은 거의 전무하다시피 합니다. ( 대학교 시절에 배운 전자 공학 지식이 전부입니다 ㅜ 반도체의 동작원리나 드레인 전류 공식 뭐 이런건 기억이 납니다만 ;; )

그래서 World IT Show라는 거창한 제목의 전시회를 다녀와서 제대로 글이나 쓰겠냐는 생각을 했는데, 전문 지식은 몰라도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왔습니다.


▶ 첫 전시회, 첫 기자단

이번 World IT Show 2011은 제가 머리털 나고 처음 다녀온 전자제품 전시회인데요. 그것도 블로거 기자단의 신분으로 출입을 하게 되어서 앞으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World IT Show 2011이 열리는 코엑스에는 많이 가 봤지만 코엑스 몰을 벗어난 적이 없거든요 ;;

아무튼 재밌게 보고 왔습니다. ( 원래는 전시회가 열리는 기간동안 매일 방문하고 싶었지만, 연구실 팀 발표와 학부 행사가 겹치는 바람에 첫 날 잠깐 둘러보고 왔습니다 ㅜㅜ )



연구실에 양해를 구하고 이날은 코엑스로 출근을 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이렇게나 많이 모였더군요. 다들 네임택을 메고 있어서 힐끔힐끔 봤더니 기자분들도 많이 계시고, 관련 전공의 대학생 분들이 굉장히 많이 오셨습니다. ( 전자제품 전시 뿐만아니라 ITRC에 참여하는 대학의 연구 성과도 전시를 하더라구요. 그래서 대학생 분들이 많이 오시는가 봅니다. )




전시가 이루어지는 곳은 총 3곳입니다. 1층에는 공공기관과 대학 연구소의 전시가 이루어 졌고, 3층에는 지금 보시는 대기업 위주의 전시장과 뒤쪽으로 돌아가면 중소기업의 제품 부스가 있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번 World IT Show 2011 의 메인은 이 곳, 대기업들의 전시가 이루어지는 곳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다른 곳에는 사람들이 많이 없더라구요. 부스를 지킬 직원 분들도 자리를 비우거나 다른 일을 하고 있었구요.



C번 홀로 들어가니 제일 먼저 반겨주는 건 SKT의 전시 공간이었습니다. SKT는 이번에 컨셉을 굉장히 깔끔하게 잡은 것 같았습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화이트 톤에, 잘 정리되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4세대 이동통신 기술에 대한 시연도 있었습니다. 다른 것은 몰라도 지금의 3G 네트워크가 넘쳐나는 데이터 통화량을 감당하기에는 벅차다는 의견이 많이 있거든요.

실제로 4G 기술과 3G 기술을 이용한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 시연을 보면 왼쪽이 4G 영상인데 굉장히 깨끗하고 끊김없이 나오더라구요. 반면 3G 기술의 경우엔 화면이 거의 멈춰 있었습니다. 화면 역시 어두운 편이었구요. 물론 SKT에서 LTE 기술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 과장을 했을 수도 있지만, 아무튼 4G 이동통신에 대한 기대감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라이벌이어서 그런가요? SKT 전시 공간 바로 건너편에 KT의 공간이 있었습니다. SKT가 깔끔하고 정돈된 컨셉이었다면 KT는 창의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컨셉으로 간 것 같습니다.

파이프 모양에 자사의 서비스들을 보여주고 있네요. 창의적인 분위기를 어필하려고 했지만 제가 보기엔 다소 산만한 분위기였습니다. 멋있긴 하네요




KT하면 iPhone, iPad 이지요. 이번에도 역시 애플의 제품이 돋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이 장면은 아이패드를 이용해서 캐리커쳐를 해주는 장면입니다. 스마트 패드의 대표주자인 아이패드의 사용을 돋보이게 하는 행사였습니다.

KT 부스에는 계속 와이파이 마크가 돌아다녔는데, 역시 다소 정신 사납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제 성격에는 깔끔한 것 보다는 카오스를 선호하기 때문에 KT 쪽이 더 편안했습니다 ㅋㅋ




세계 최대의 전자회사인 삼성전자는 이름에 걸맞게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였습니다. 자사가 강세인 모바일 기기에서부터 요즘 광고를 많이 하고 있는 스마트 TV 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체험 해 볼 수 있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치열하게 겨루고 있는 삼성의 다음 타겟 제품은 스마트 TV인가 봅니다. 현빈씨가 나오는 광고가 요즘 TV에서 많이 나오지요. 그 스마트 TV를 직접 체험 해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컴퓨터 자판과 배열이 같은 쿼티 리모컨은 참 인상깊었는데요.

이런 것들을 체험해보고 나니 집에 스마트 TV 한대 장만해보고 싶어졌습니다. 삼성전자 제품 전시에서는 이 스마트 TV가 가장 기억에 남았습니다.




LG 전자의 경우 3D 디스플레이로 승부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삼성전자의 경우 3D 제품 앞에 한 두개의 3D 안경을 두고 보게 하는 식이었는데, LG의 경우엔 3D 안경을 쓰고 돌아다니면서 볼 수 있어 어디서든, 누구든 3D를 체험 할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이 부분 때문이었을까요. 이번 World IT Show의 승자라고 느껴지는 기업은 LG 밖에 없었습니다. 게다가 큰 무대를 하나 만들어서 프로게이머 이윤열 선수와 장민철 선수를 초청하여 스타크래프트 2 이벤트 매치를 했습니다.


TV에서만 보던 프로게이머와 이현주 아나운서도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 참고로 3D로 감상하는 스타2 는 정말 대박이었습니다. 해설하시는 분 말씀대로 저도 하나 들고 가고 싶었습니다 ㅋㅋ )





모바일 시장에서 밀리는 LG라서 그런지 디스플레이 쪽에 힘을 주는 모습이었습니다. 삼성 전자 쪽에도 3D 디스플레이가 있어서 비교를 할 수 있었는데, 이번 전시회에서만큼은 LG의 판정승으로 보입니다.

3D 화면이 정말 깨끗하게 보였습니다. 실제 스타크래프트2 게임 화면을 3D로 볼 수 있게 해주어서 공감도라고 할까요?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삼성보다는 LG에 더 많았던 것 같았습니다.




C 홀에서 가장 메인은 저렇게 4개의 대기업이었고, 나머지 기업들은 각각 자사의 대표적인 제품들 혹은 신제품들을 출시하였습니다. 돌아다니다가 스피커가 있길래 봤는데 굉장히 예쁘더라구요.


사운드 매니아가 아니라면 스피커는 성능 보다는 디자인을 살피게 되는데, 책상에 조약돌 모양의 스피커 하나 가져다 놓으면 인테리어에도 좋고, 창의력도 쑥쑥 올라갈 것 같습니다. ( 지금 제 책상은 카오스 상태입니다. ~_~ )







둘러보다가 정말 인상깊게 본 게임 장비입니다. 윗 사진은 저 안 쪽에 곡면 디스플레이가 들어 있어서 실제로 레이싱 자동차에 탑승해서 레이싱을 즐기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장비입니다. ( 엄청 비싸겠지요 )


아래 사진은 3개의 모니터를 장착한 게임 장비입니다. 핸들을 돌리고 브레이크를 밟을 때마다 좌석이 움직이면서 원심력과 관성 등을 실감나게 체험 할 수 있게 해줍니다. ( 동영상 촬영을 해둔 것이 있으니 추후에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화면의 압박이 상당해요 +_+ )






C 홀에서 볼 만한 것들이 많아서 다음 전시장으로 가 봤습니다.


제가 방문 했을 때가 점심시간이어서 그런지 부스를 지킬 직원들도 별로 없었고, 구경하는 사람들도 별로 없었습니다. 이 쪽에는 딱히 기억나는게 3M에서 만든 필름을 유리에 붙이고 뒤에서 프로젝터로 영상을 비추는 것 밖에 없네요.


하루종일 돌아다녔는데, 기억나는게 없다니 ㅜㅜ





패스트 푸드 점에서 대충 점심식사를 하고, 1층의 ITRC 전시장으로 가봤습니다. ITRC는 제가 다니고 있는 연구실에서도 연구를 참여한 적이 있어서 익숙한 이름인데요. 어떤 학교들이 참가를 했고 뭘 만들어서 전시하는지 돌아 봤습니다.


첫 번째로 눈에 띄는게 건국대학교였나 그럴겁니다. 자유 비행 물체 를 만들었는데, 아쉽게도 시연시간이 아니어서 시연하는 것은 못 봤네요. 저게 붕붕 날아 다닌답니다. +_+





성균관 대학교에서는 새로운 인터페이스에 대한 것입니다. 카트라이더를 손으로 즐기고 있는데요. 방향키나 핸들 같은 인터페이스가 아닌 손을 이용한 카트라이더 게임입니다.


손을 오른쪽으로 기울이면 카트가 오른쪽으로 움직이고, 왼쪽으로 기울이면 왼쪽으로 움직이는 방식이지요. 아마 중력 센서 같은 걸 이용하나 봅니다. 근데 저걸로 밤새 카트하긴 어렵겠네요. 어깨에 알배겠어요 ;;





숭실대에선 로봇 같은걸 만들었나 봅니다. 동작은 안하고 가만히 있던데 ;; 뭐하는 물건이냐고 물어볼 걸 그랬어요 ~_~





같은 층에서 돌아다니다 보니 로봇 물고기도 있었습니다. 이게 그 말이 많던 로봇 물고기인가 봅니다. 움직이는 걸 보니 그렇게 똑똑하지는 않아 보였습니다.

벽에 부딫혀서 방향을 트는 식으로 움직이는 것 같던데, 한 2~3 분 넋 놓고 보다가 왔습니다. ;;




World IT Show 2011을 관람하고 나서 느낀 점은 세상은 참 빨리 변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생각지도 못 한 제품들이나 광고에서만 보던 3D TV, 스마트 TV 등을 직접보고 스타2도 3D로 보고...

제품에 대한 광고가 아니라 직접 그 제품들을 체험 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물론 좋은 점이 있는 만큼 아쉬운 점도 있는데요. 아쉬운 점에 대해서는 추후 포스팅에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 한 포스팅에 너무 때려 넣으면 너무 길잖아요 ㅜㅜ )


내년에도 World IT Show 가야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들었습니다. ( 내년에도 기자단으로 뽑혔으면 좋겠네요  +_+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삼성 외장하드 M2 Portable & Gamers Edition 출시 기념 - 블로거 체험단 모집


USB를 가지고 다니면서 항상 불만족 스러웠던 것이 제한적인 용량이었습니다. 문서 정도야 1GB 정도의 USB 메모리라면 충분히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멀티미디어 데이터를 주로 다루시는 분들께는 항상 USB 메모리의 용량이 모자라실 겁니다. 이럴 때 필요한게 외장하드이겠지요.


마침 삼성 외장하드 체험단을 모집하고 있다하니 관심 있으신분들은 신청해보시기 바랍니다.


제품에 대한 정보는 삼성전자 홈페이지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바로가기 : 외장하드 정보



이하 체험단 정보입니다.

 

■ 삼성 외장하드 M2 Portable & Gamers Edition 출시 기념 - 52인의 체험단 모집 ■ 

 

 

삼성 외장하드 신제품 출시를 맞아 체험단을 모집합니다!

 

s1mini 체험단 이후 오랜만에 시작하는 체험단인데요~ ^^

매력적인 2가지의 제품을 동시 진행하는 만큼, 취향에 맞는 외장하드를 만나실 수 있으리라 믿어요!

그럼 자세한 사항은 아래 이미지를 참고해 주세요~ ^_^

 

 

▶ M2 Portable에 대해 알아보기 (클릭)                  ▶ Gamers Edition에 대해 알아보기 (클릭)

 

 

▶ 삼성 외장하드 체험단 신청하기 (클릭) 

 

 





좋은 정보는 나눠야겠지요 ^^

외장하드가 필요하신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스마트 폰, 이래서 불편해요... 스마트 폰의 가장 큰 단점?


스마트 폰 열풍이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전세계를 휩쓸 예정입니다. 이미 갤럭시 S2가 제품을 발표 했고, 이제 스마트폰 유저들은 아이폰 5의 제품 발표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거기에 HTC나 LG 등의 전자 제품회사들도 앞다투어 더 좋은 성능의 스마트 폰을 내놓고 있는 상황인데요. 스마트 폰이 편리하기만 할까요?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이름에서도 느껴지듯이 똑똑하기만 할 것 같은 스마트폰이 불편 할 때가 있습니다. 취업, 인사 포털 인크루트가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의 불편사항'에 대해서 조사를 한 결과 10명 중 8명이 사용중에 불편함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전자의 야심작 갤럭시 S2



▶ 배터리가 너무 빨리 소모되요~

취업 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246명을 대상으로 설문( 복수 응답 가능 )을 한 결과, 81.7%가 불편함을 느꼈다고 대답했습니다. 10명 중에 8명 이상이 불편함을 느낀 다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지요.

eneloop [FRONTPAGE + EXPLORED #1]
eneloop [FRONTPAGE + EXPLORED #1] by Matthias Rhomberg 저작자 표시


불편한 이유는 가장 큰 이유가 57.3%로 배터리의 빠른 소모를 꼽았습니다. 스마트폰의 기능이 많아 짐에 따라 스마트폰 CPU의 사용율이 증가하고 이는 곧 스마트폰의 배터리 소모량의 증가를 말합니다. 스마트폰 뿐만아니라 모든 모바일 기기들이 풀어야 할 숙제가 바로 배터리 문제인데요. 특히 하루 종일 손에 들고 다니면서 게임도 하고 업무도 하게 되는 스마트폰의 경우 배터리 소모량이 중요 할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이제는 CPU가 듀얼 코어로 바뀌어가는 추세입니다. CPU가 한 놈만 있어도 배터리가 자주 닳아 버리는데, 이제는 두 놈이 배터리를 쪽쪽 빨아 먹으니 스마트 폰 제조 회사들은 배터리를 더 강하고 오래가는 녀석을 사용해야 할 것입니다. 게다가 뭐 이제 3D에 이런저런 센서들이 많이 달릴테니 배터리에 대한 갈증은 줄어 들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주식을 한다면 배터리 만드는 회사 주식을 사두겠네요 ㅋㅋ


wifi
wifi by güneş in wonderland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두 번째 이유로는 "잘 터지지 않는 3G, WIFI ( 39.0% )" 입니다. 인터넷 좀 할라고 웹 브라우저를 켜면 뺑뺑 도는 로딩 아이콘만 보이고 보고 싶은 내용이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 불편은 무슨 내 머리가 그 아이콘처럼 핑핑 돌아 버릴 것 같지요. 뭐 이제 KT의 광고에서도 볼 수 있듯이 4G 시대가 오고 있는 것 같으니, 해결 되리라고 믿습니다. 인터넷 속도가 콸콸콸 나와야 겠지요 ^^

세 번째 이유 역시 비슷하게 "통화 중 잦은 끊김 현상( 32.9% )" 이었습니다. 아는 분은 아시겠지만 3G 환경에서는 데이터 통화와 문자, 음성 통화가 같은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합니다. 다시 말해서 경차와 중형차, 사람들이 하나의 길로 다닌다는 것이지요. 교통량이 많지 않을 경우에는 사람이 잘 다닙니다만, 교통량이 많아져서 거리에 차가 빽빽하게 들어차면 사람이 다닐 길이 좁아져서 다닐 수 없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데이터 통화량이 많은 곳에서는 가끔 문자가 가지 않거나 통화가 연결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 주변의 제보도 있었습니다. ) 뭐, 그래서 QoS를 두어서 음성 통화의 우선순위를 높게 두기도 하지만 궁극적인 해결책은 아니지요. 결국 길을 더 넓혀야 합니다. ( 그래서 4G 통신이 개발되고 있는 것이지요. )


그 다음으로 "수신불량으로 아예 전화가 오지 않는다( 11.0% )" 역시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겠네요.

그 밖에 "업무중에도 자꾸 만지게 돼 집중력이 분산된다( 23.2% )"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손안에서 뭐든지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뭐든지 할 수 있게 되니까 재밌는걸 자꾸 찾게 되고 게임을 하게 되지요. 업무 중에도 자꾸 스마트폰으로 놀고 싶어지고, 스마트폰으로 뭐 좀 하고 싶어집니다.

핸드폰만 켜면 게임도 되고 만화책도 볼 수 있고, 동영상도 볼 수 있고.. 므흣한 사진이나 영상도 볼 수 있으니 재미 없는 공부나 업무가 손에 잘 잡힐리가 없지요 ㅜㅜ

"일반 휴대폰에 비해 다소 복잡한 사용 기능( 3.7% )" 이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똑똑하고 할 줄 아는게 많으니까 조작하기도 불편하겠지요. 원래 머리가 똑똑한 것들 컨트롤 하기가 어렵지 않습니까. 어린애들도 좀 자라면 똑똑해져서 반항하기도 하니까요( 이게 아닌가? )

아무튼 앱스토어에서 어플을 찾아 다운받고 설치하는데에 좀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특히 나이드신 분들께서는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일반 핸드폰에 비해서 더 많이 공부하고 사용해 보셔야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frankin fruit
frankin fruit by Mike Bailey-Gate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 스마트폰 때문에 일이 안돼

또 이들 중에 71.6%는 스마트폰이 주는 불편 때문에 업무에까지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마도 중요한 거래처의 전화가 오지 않거나 업무중에 자꾸 므흣한 자료를 보게되어 ( 이것도 아닌가? ) 업무에 집중 할 수 없게 되는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도 중독이 되는 것일까요? 사람은 일상이 편해지는 똑으로 한걸음 옮기기는 쉽지만 그에 역행하는 쪽으로의 한 걸음은 엄청 어려울 수 밖에 없나 봅니다.

"다음 휴대폰 구입 시 스마트폰이 아닌 일반 휴대폰을 구입할 의사가 있느냐"는 물음에 58.2%가 아니라고 답하여 불편하더라도 스마트폰의 사용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결국 자기 자신을 얼마나 잘 통제를 하는가에 따라서 스마트폰은 양날의 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집중력이 부족한 분들은 어디서든 놀 수있는 질 나쁜 친구가 될 수도 있고, 자신을 잘 통제 할 수 있는 분들에게는 똑똑한 세번째 팔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Swimming In The iPool
Swimming In The iPool by JD Hancock 저작자 표시


사실 스마트폰 열풍 중에는 유행과 물타기 마케팅에 휩쓸린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모든 분들이 스마트폰의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고 일상 생활에 적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것 같습니다. 한 3,4 개월만 재밌게 사용하다가 결국에는 "좀 비싼 알람"이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지요.

스마트폰, 꼭 필요한지 두 번 더 확인하고 구입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ps) 저는 아직 피쳐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폰 5의 소식을 눈이 빠져라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지만 스마트폰이 없어서 불편한 경우는 별로 없는것 같습니다. ^^ 그래도 아이폰 나오면 지릅니다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World IT Show 블로거 기자단 파티


세계적인 가전제품 전시회인 CES과 CeBIT을 아시나요? 아마도 IT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그 이름을 한 번씩 들어 봤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매년 열리는 이 전시회에서 세계적인 전자제품 기업들이 자사의 신제품을 공개하기도 해서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는데요. 우리나라에도 CES나  CeBIT 같은 전시회가 있습니다. 바로 World IT Show 인데요. 이번에 운 좋게 기자단으로 선정이 되어 블로거 기자단 파티에 다녀왔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World IT Show는 국내 최대의 IT 전시회로 전세계에서 수 많은 바이어들이 방문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IT 박람회입니다.
올해는 5월 11일부터 14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를 한다고 합니다.
더 자세한 정보는 http://www.worlditshow.co.kr/ 를 참조하시면 되겠습니다. ^^




평소에 코엑스 몰에는 자주 갔었는데, 코엑시 전시회장쪽으로 올라간 것은 처음이었네요. 중간고사가 끝나고 집에서 한시간 자고 대충 씻은 다음 코엑스로 향했습니다. 감기에 3일 밤을 지새우면서 공부를 한 뒤라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그래도 어찌어찌 길을 찾아갔네요.



10분 정도 일찍 도착해서 앞쪽 자리에 앉았습니다. 평소 수업 시간에도 뒤에 앉는 제가 앞줄에 앉는 것을 보니 제정신은 아니었나봅니다. ( 뒤에 앉으면 카메라로 찍을 때 사진이 제대로 안나오거든요. DSLR이 아니어서 줌을 땡겨 사진을 찍으면 사진이 흐리게 나오고 참.. ㅜㅜ )




기자단에 선정 된 분들에게 협찬사인 iCover에서 제작한 스마트폰 케이스를 나누어 주었습니다. 저야 아직 스마트폰이 없기 때문에 별로 관계가 없지만 아무튼 아이폰4 케이스를 받았습니다. 제가 아이폰이 있었다면 리뷰를 자세하게 해드렸겠지만 아이폰이 없는 관계로, 마침 케이스가 필요했던 지인에게 드렸습니다. ( 아이폰 5는 언제 나오는 건가요. ㅜㅜ )





시간이 시간인지라 평일 저녁, 다들 저녁식사도 못 하고 올 것을 생각해서 도시락을 지급했습니다. 메뉴가 두개였는데, 저는 장어도시락을 골랐습니다. 맛있더군요 ^^ 진행 순서에도 30분정도 블로거분들의 식사시간이 있었습니다. ^^

저는 먹을꺼 주는 행사가 그렇게 좋더라구요 ㅋㅋ




제 정신이 아닌 상태에서 찾아갔는데, 안오시는 줄 알았...다네요 ㅋㅋ 불청객이 되버렸습니다 ㅜ. 그래서 네임 택도 제대로 못 받았네요. 그래도 아이폰 케이스랑 도시락, 게다가 초청 세미나를 해주신 정지훈 교수님의 세미나와 교수님이 쓰신 책도 받아서 좋았습니다. ^^



밥을 다 먹고 시작을 했습니다. 우선 World IT Show 2011이 무슨 행사인지, 개요와 행사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하는 자리가 있었습니다. 원래 저분이 아니라 전자신문에서 다른 분이 소개를 해주셨는데, 사진을 안 찍었군요..


아직 파워블로거가 되려면 멀었나봅니다. ㅜㅜ. 항상 글을 쓰려고 보면 재료가 부족한 사태가 발생을 해요 ㅜㅜ






World IT Show 에 대한 설명과 행사 진행 예정에 대해서 들은 뒤 정지훈 교수님의 세미나를 들었습니다.





IT 산업에 관련된 이야기를 정말 이해하기 쉽고 명쾌하게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 저도 한달에 몇번씩 논문 발표를 합니다만, 발표력에 대해서 항상 고민을 하고 생각을 하는데, 정말 말도 잘 하시고, 농담도 섞어가며 분위기를 잘 맞추시는 것 같았습니다. 이 날부터 제 롤모델이 되셨어요. )





과거 산업 혁명에서부터 서비스 산업, 그리고 지식 혁명까지 과거를 돌아보며 현재를 분석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자리였습니다. 뭔가 미래를 보고 온(?)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열정적으로 강연을 하시는 모습입니다.

말씀 중에 "이제는 원기옥을 잘 모으는 사람이 성공하는것 같습니다." 라는 말이 ㅋㅋ

소셜화에 대해 설명을 하시면서, 나온 말인데, 손오공이 원기옥을 모아서 사용하는데 그 원기옥은 손오공의 힘이 아니라 지구의 모든 생명체의 힘이라고...

앞으로도 서비스 업체나 회사 그 자체의 힘보다 커뮤니티를 잘 형성하는.. 즉, 원기옥을 잘 모을 수 있는 회사가 성공 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는데, 묘하게 공감이 되더라구요 ㅋㅋ





행사장에 무선 인터넷이 안 된다고 이걸 나눠주셨습니다. ( 엥? 저는 잘 잡아서 인터넷도 하고 트위터에 글도 날리고 했었는데, 제가 잡은 것은 무엇인가요.. ;; )

아무튼 이 제품도 이번 World IT Show 에 전시가 되는 제품으로 주변의 와이파이를 자동으로 잡아 주는 제품이라고 합니다. 제대로 써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네요. 나중에 한번 써보고 리뷰 남기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정지훈 교수님의 저서인 "오프라인 비즈니스 혁명" 을 받게 되었습니다. ^^ 인상깊은 강연도 잘 들었는데, 이런 푸짐한 선물까지 받게 되었습니다. ㅎ




다시 말씀드리지만 World IT Show 가 다음주 11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됩니다. 우리나라도 CES나 CeBIT 같은 세계적인 IT 전시회를 가져야 하는데, 국민들의 많은 관심이 있어야겠지요?

실제로 많은 기업들이 이 자리에서 신제품을 발표한다고 합니다. IT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나 IT 블로거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라는 바입니다. ^^  ( 저는 다음주 첫날 방문하게 될 것 같아요. 12일은 오후에 세미나 발표가 있고, 13, 14일은 학부 행사가 있어서요 ㅜ )

ps) 정지훈 교수님의 세미나에 대한 내용은 추후에 따로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노트북까지 들고가서 열심히 메모를 했었는데, 여기에 전부적어 놓기엔 많이 부족하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더러운 기업 애플(?), 지구 환경 보호에 낮은 점수


요즘 삼성전자와 애플의 저작권 침해 소송이 한창입니다. 삼성전자가 애플의 고유 디자인을 표절 했다는 말인데요. 뭐 그건 그거고 아무튼 21세기 들어와서 구글과 함께 전세계 IT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인 애플이 지구 환경보호에는 얼마나 많은 관심을 쏟고 있을까요? 관련 리포트가 나왔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지난 22일( 2011년 4월 22일 ) 국제 환경 단체인 그린피스가 '지구의 날'을 맞아서 9개의 주요 IT 기업들의 데이터 센터 에너지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혁신과 아이디어로 대변되는 애플이지만 9개의 IT 기업들 중에선 최하위로 나타났습니다. 뭐, 비유를 하자면 9개의 IT 기업 중에 가장 더러운 기업이라고 할까요?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인터넷 서비스들의 정보 처리는 데이터 센터라는 곳에서 이루어 집니다. 이 곳에는 수 백, 수 천대의 서버가 모여 있어 전세계에서 들어오는 요청들을 처리하게 됩니다. 컴퓨터가 수 천대까지 되니까 전기를 엄청나게 잡아 먹는 걸 알 수 있겠지요.


5개 정도의 대형 데이터 센터가 소모하는 전기량이 경기도 광주시의 연간 전기 소모량과 비슷하다니 알만하지요.





▶ 가장 깨끗한 IT 기업은 야후

그린피스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각 IT 기업들의 데이터 센터에서 소모하는 전력의 종류에 따라 얼마나 깨끗한가를 두고 클린지수를 매겨 보았다고 합니다. 거기서 애플은 6.7%로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가장 깨끗한 IT 기업으로는 야후가 선정되었으며 클린지수는 55.9% 로 높은 편이었습니다. 그 뒤를 이어 구글이 36.4% 의 클린지수를 받아 2위를 기록했습니다. 그 밖에 대표적인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은 23.8%, 마이크로소프트가 25%, 트위터가 21%, 페이스북이 13.8%, IBM이 10.9%를 기록했습니다.

야후는 데이터센터가 대부분 신재생 에너지가 생산되는 지역 인근에 있고, 구글은 풍력과 태양광에너지에 투자를 하고 있고, 사용하는 에너지를 지속가능한 수단을 활용하는 기업들로부터 구입하고 있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애플의 경우엔 새로 건설하고 있는 데이터 센터가 62%의 석타 32%의 원전에 전력 사용을 의존 할 것으로 보여, 지구 환경 개선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 환경과 함께 성장하는 그린 IT 가 필요

우리가 살고 있는 21세기는 정보화의 물결이 휘몰아 치고 있는 시대입니다. 불과 20년 사이 우리 삶 속에 정보화가 많이 진행되어 왔지요. 휴대폰이 보급되다 못해 이제는 휴대용 컴퓨터라고 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면서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이 가능한 상황까지 왔습니다.

이처럼 모든 것이 정보화, 디지털화가 되어 가는 요즘 가장 큰 문제는 에너지 입니다. 일단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IT 기기들을 작동시키려면 에너지가 필요하고, 인터넷을 하면서 무심코 누른 링크 때문에 서버가 열심히 일하게 됩니다. ( 2번 링크 참조 )

더 많은 사람이 IT 기기를 사용하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더 많은 에너지를 생산하려면 더 많은 화석연료를 연소하여 발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지구 환경에 악영향을 줄 수가 있는 것이지요. 데이터 센터 하나에 소규모 도시 만큼의 전력을 소비하고 있는 실정이니 그 많은 에너지를 최대한 깨끗한 에너지를 이용해야 겠지요.

Global Warming (Effetto Serra)
Global Warming (Effetto Serra) by Roberto 'PixJockey' Rizzato (FACEBOOK resident) 저작자 표시비영리


인터넷 보급률이 세계 정상급인 우리나라... IT 인프라는 세계 최고급이라는 우리나라에서도 그린 IT가 많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그 중에 하나가 교토의정서에 의한 탄소배출권 제도입니다. 그 나라에서 배출하는 탄소의 양을 제한하여 지구 온난화의 가속도를 낮추어 보자는 제도로 환경에 악영향을 주는 산업 제도를 가지고 있는 국가일 수록 더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 반대로 덜 배출하면 남는 배출권을 팔 수도 있어 경제적으로 유용할 수 있습니다. )

우리나라의 전자 산업, IT 산업이 세계적으로 발전하게 되면, 데이터 센터의 에너지 소비 문제가 더 이슈가 될 텐데, 그 전에 우리나라의 데이터 센터들도 재생에너지,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는 쪽으로 개선 되었으면 좋겠네요. 부가가치가 높은 IT 산업에서 이쪽으로 적극 투자를 했으면 좋겠습니다.

Driving into the future
Driving into the future by kevindooley 저작자 표시


지구를 생각하는 IT, 녹색 IT를 이끌어 나가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삼성전자, 갤럭시 에이스 출시, 스펙과 미래


지난 한해 대한민국은 물론이고 전세계적으로 스마트폰, 태블릿 PC 열풍이 불었습니다. 애플의 아이폰과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가 스마트폰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데요. 스마트폰 열풍이 심하게 불었지만 정작 대부분의 제품들이 하이엔드 급의 고가의 스마트폰이었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비싼 전자기기를 구입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구입한지 몇 개월은 정말 열심히 사용하다가 조금만 더 지나면 관심이 식어 버리지요. 스마트폰도 마찬가지여서 구입초기에는 이런저런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써보고, 남들이 잘 안쓰는 어플을 찾아나섭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스마트폰의 어플중에 자주 사용하는 어플만 사용하게 되고, 그저 알람으로 사용하는 분들도 나타나지요.

이런 분들에게 필요한 건, "하이엔드"급의 고성능 스마트폰이 아니라 가격은 낮지만 자주 사용하는 어플정도가 무난하게 돌아갈 수 있는, 비교적 저렴한 "보급형" 스마트폰일 것입니다.


갤럭시 ACE 제품 소개

SHW-M240S GALAXY ACE - 삼성전자

노트북의 경우에도 "데스크노트"급의 데스크탑 부럽지 않은 고성능을 갖는 엄청난 괴물들이 있는 반면, 웹 서핑과 모빌리티에 특화된 넷북이라는 라인업도 있지요. 이런 다양한 선택의 폭이 컴퓨팅 소스를 데스크탑에서 노트북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스마트폰도 이런 "보급형" 및 "특정 용도에 특화된" 스마트폰, 혹은 스마트 기기들이 나올 때가 된 것입니다.



갤럭시 에이스



▶ 보급형 갤럭시, 갤럭시 에이스

삼성전자의 스마트 라인인 갤럭시 라인에서 보급형 스마트 기기를 발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그 동안 갤럭시 S, 갤럭시 탭 등의 하이엔드 급의 제품위주로 출시하여, 동종 제품군에서 최고수준의 스펙으로 발표를 하였습니다. 덕분에 삼성전자의 제품 가격은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게 되지요. 갤럭시 시리즈를 구입하고 싶은 분들의 발목을 잡는 것이 바로 가격이었습니다.

게다가 경쟁 제품이라고 할 수 있는 아이폰도 하이엔드 급의 최고급, 고가의 스마트폰이었기에 스마트폰은 돈만은 사람들, 혹은 여유 있는 사람들의 전유물이라는 생각까지 모락모락 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한 가운데 스마트폰 사징에서 약간 뒤쳐져 있었던 LG 전자나 팬텍 같은 회사들이 틈새 시장인 비교적 저가의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을 노리고 들어왔습니다. LG 전자의 옵티머스 시리즈와 팬텍의 미라크라는 제품을 들어보셨을 겁니다.

갤럭시 시리즈에서도 이런 틈새시장을 잡기위해 보급형 갤럭시인 갤럭시 에이스를 출시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과연 삼성전자의 파워가 하이엔드급 스마트폰 시장에서처럼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큰 힘을 발휘 할 수 있을지, 또 다른 업체들이 어떤 대응을 할 지 관심이 갑니다.


labyrinthine circuit board lines
labyrinthine circuit board lines by quapan 저작자 표시


▶ 갤럭시 에이스의 스펙

보급형이다보니 아무래도 고가인 하이엔드급 스마트폰 보다는 스펙이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사용하는 어플이 그래픽 위주의 컴퓨팅 작업을 많이하는 분이라면 부적절하겠지만 웹 서핑이나 일정관리 같은 간단한 어플만 사용하기에는 문제가 없어보입니다. 아마 삼성에서도 그런 유저층을 타겟으로 내놓는 제품으로 보입니다.

갤럭시 에이스 스펙 <출처 : 네이버 쇼핑>



갤럭시 에이스의 스펙입니다. 이것만 보면 뭐가뭔지 헷갈리실 테니까 삼성전자의 갤럭시 S와 스펙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갤럭시 Ace 갤럭시 S 스펙 비교 <데이터 출처 : 네이버 쇼핑>



스펙으로 보면 갤럭시 S 보다 약간 작은 디스플레이 공간과 프로세서 스피드, 그리고 해상도 등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꽤나 좋은 스펙으로 보입니다. 특히나 1,500mAh의 배터리사이즈는 갤럭시 S와 똑같은데요. 자세한 스펙은 전자기기 전문 리뷰 블로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저는 아직 공부가 부족하고 경험이 없어서, 성능을 논하기엔 멀었네요. ㅎ )



Digital life in Antigua Guatemala
Digital life in Antigua Guatemala by antiguadailyphoto.com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 갤럭시 에이스, 보급형 스마트폰의 바람을 불러일으키나?

그 동안 스마트폰은 동종 최고의 스펙을 자랑하는 신제품이 쏟아져 나오는 경쟁의 장이었습니다. 세계 최초 듀얼코어나 선명한 디스플레이 화질 등으로 무장하여 고객들에게 어필을 해왔는데요. 이런 제품들은 대부분 얼리어답터 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이 더욱 더 성장해가고, 성숙해지면서 자연스레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이 새로운 장으로 열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많은 분들이 스마트폰을 사는 이유가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 위해서입니다. 어플리케이션들 중에 고 사양을 요구하는 것도 있지만 많이 사용되는 어플리케이션은 그렇게 높은 사용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이라도 쓸 데 없는 컴퓨팅 자원을 구입하는 대신 자신의 필요에 맞는, 최적화된 제품을 고르려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즉, 거품까지 사지 않겠다는 이야기지요. 잘 쓰지도 않는 기능을 달고 몇 십만원까지 비싸게 주고 사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iPaid too much" by modenadud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올해는 이런 고객들을 위한, 기름 쫙 뺀 보급형 스마트폰들이 많이 출시 될 것 같습니다. 선택의 다양성을 제공하고 자신에게 맞는 스마트폰을 구입할 수 있게 될 거란 말이죠. ㅎ

하지만 갤럭시 에이스의 예상 출고가인 60~70 만원대의 가격은 하이엔드급의 고급 스마트폰의 출고가인 90만원 대에 비해서 저렴한 것이지 결코 보급형 스마트폰에 어울리는 가격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아직까지 스마트폰이라는 기기가 시장에 나온지 얼마 안되었기 때문에 가격이 60만원 이하로 내려가기는 힘들텐데요.

이런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이 치열하면 치열 할 수록 보급형 스마트폰의 기기가격은 내려 갈 것으로 보입니다. 담합을 하지 않는 이상, 더 저렴한 스마트폰을 원하는 고객층을 가만히 내버려 둘 수는 없지요. ㅎ

My current iPhone 'desktop'
My current iPhone 'desktop' by Niels van Eck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 어플리케이션 시장 확대되나?

어찌됬던 스마트폰에서 돌아갈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사용 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 폭발적으로 보급될 것 같습니다. 좀 더 저렴한 기기들이 많이 보급되면, 어플리케이션 시장의 수요도 늘어나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올해를 비롯해서 몇 년간은 어플리케이션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제조회사들이 피튀기는 싸움을 하면서 보급형 시장을 개척해나갈때, 웃고 있는 것은 아마도 구글일것 같습니다. 애플의 iOS 라인( 아이폰, 아이팟, 아이패드 )에 맞서는 다른 제조회사들은 대부분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어플리케이션 장터를 가지고 있는 구글은 웃을 수 밖에 없지요.

아무튼 잠재적은 고객층이 보급형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늘어나게 되면 어플리케이션 시장이 활발하게 성장 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애플 앱스토어에 압도적으로 밀리고 있는 안드로이드 마켓 진영에 고객층이 몰려들어 활기를 띨 가능성도 있습니다.

따라서 취업 준비를 하시는 공대 학생들이라면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을 배워두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기업에서의 수요도 그 만큼 늘어날 테니 말이죠. ^^



▶ 바다폰은 어떻게 되고 있나?

이렇게 하드웨어 업체들이 피터지게 싸우고 있는 뒤에서 굿이나보고 떡이나 먹는 입장은 바로 플랫폼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안드로이드를 만들고 유지보수하는 구글, 그리고 거기서 돌아가는 안드로이드 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구글.. 아마도 구글의 모바일 사징에서의 영향력은 이런 보급형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면 우리의 바다폰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나요? 플랫폼의 파워는 그 플랫폼을 사용하는 유저의 숫자에 달려 있습니다. 좋은 서비스, 유지보수를 제공하는 것도 경쟁 플랫폼보다 더 많은 수의 유저를 확보하기 위함입니다.

제 생각에는 고가의 하이엔드급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사용하고, 보급형의 중저가 스마트폰에는 바다 플랫폼을 사용해서 미래를 내다보는 운영 정책을 쓰지 않을까 생각했었습니다. 실제로 웨이브2 라는 제품이 바다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출고가가 77만원 가량되어서 보급형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지요.

바다 운영체제를 채택하고 있는 웨이브2



앞으로 삼성이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서 계속 안드로이드 라인업을 내세울 것인지, 바다폰을 섞어서 잠재적인 고객층을 늘려갈 것인지는 두고 봐야 할 것입니다.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은 아직 누가 압도적인 우세다, 라고 말하기가 힘드므로 어느정도 윤곽이 잡히면 삼성도 바다폰의 보급을 할 것 같습니다. ( 삼성전자가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도 장악한다면 말이죠 ㅎ )

스마트폰 시장의 미래, 결국 웃는 것은 플랫폼 제공회사라는 것은 자명합니다. 우리는 마이크로 소프트위 IBM의 교훈을 다시금 되새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삼성도 IBM이 PC 시장에서 주도권을 내줬듯이 구글에게 스마트폰 시장의 주도권을 내어 줄 수 있습니다. 그러니 조금씩이라도 바다폰에 투자를 하고 미래를 위해서 키워야 할 것입니다. ㅎ

Expressing ugly things in a beautiful way. 67/365.
Expressing ugly things in a beautiful way. 67/365. by Mona D'Oatmeal Queen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아무튼 2011년 스마트 행진은 계속 될 것 같습니다. ^^
여러분은 올해 스마트한 기기를 구입할 예정이십니까? 아니면 이미 가지고 계실 수도 있겠네요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태블릿 PC 시장의 강자로 떠오를 기업은?


스마트 폰 열풍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다음 열풍의 근원지로 태블릿 PC 시장을 뽑고 있습니다. 스마트 폰의 한정적인 디스플레이 공간과 성능 등을 보완해 이동성을 극대화 시키고 스마트폰이 형성해 놓은 어플리케이션 시장을 잘 활용 할 수 있는 시장이기 때문인데요.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아이패드와 갤럭시 탭 등 기존 스마트 폰 시장의 강자들이 태블릿 PC 시장에 진출하면서 태블릿 PC 시장의 경쟁이 가속화 되고 있습니다. 특히 많은 리서치 기관에서 올 2011년의 태블릿 PC 시장의 성장세가 작년 성장세의 두 배가 될 만큼 가파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서 태블릿 PC 시장의 성장세를 다시금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기존 스마트폰 시장의 강자들이 눈에 띄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태블릿 PC 시장에 앞다투어 진출 하고 있습니다. 제조업 분야에서 삼성전자나 애플, HTC 등 스마트폰 제조회사들이 진출 했고, 소프트웨어 시장에서는 애플의 iOS, 안드로이드의 싸움이 스마트폰에 이어서 계속 될 전망입니다.

그런 가운데 MS의 행보가 주목되는데요. MS는 윈도우 모바일 운영체제를 개발해 내고 있지만 애플과 안드로이드의 틈에 끼어서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태블릿 PC가 스마트 폰의 모빌리티와 PC의 강력한 컴퓨팅 파워의 중간 단계라고 볼 때, PC 운영체제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MS 가 태블릿 PC 시장에서 예상외의 성적을 낼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며 과연  태블릿 PC 시장에서 어떤 기업이 강자로 떠오를 것인가를 생각해 봅니다.



애플

애플의 최대 강점은 뭐니뭐니해도 어플리케이션 시장에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된 엄청난 양의 어플리케이션 들은 앱 스토어를 이용 할 수 있는 기기를 사도록 하는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아이폰에서 돌리는 어플리케이션을 아이패드에서도 돌릴 수 있고, 아이팟 터치에서도 돌릴 수도 있으니 정말 큰 매력이지요.

애플이 아이패드2 혹은 그 이후에 계속 태블릿 PC를 생산하더라도 계속 장점으로 안고 갈 수 있는 것이 바로 이 어플리케이션 시장일 것 입니다. 물론 안드로이드 마켓도 활성화 되고 있기는 하지만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돈을 주고 어플을 구입하는, 좋은 어플이라면 돈을 주고 구입하겠다는 사용자가 많은 반면 안드로이드 마켓의 경우 무료 어플을 사용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더 높아 보입니다. 개발자의 모티브나 인센티브라는 측면을 봤을 때, 앞으로 어플리케이션의 미래는 애플쪽이 더 밝지 않느냐는 생각을 해 봅니다.




삼성전자

애플에 맞서 가장 선전을 하고 있는 기업이 아닌가 싶은데요.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에 맞서 갤럭시 S 를 발표 했고, 애플의 아이패드에 맞서 갤럭시 탭 이라는 제품을 발표하면서 애플의 훌륭한 시스템을 배워가는 동시에 뛰어난 하드웨어 스펙으로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애플과 달리 삼성전자의 경우 단순 하드웨어 제조업체에 불과합니다. 애플이 자신들의 하드웨어를 지지해 줄 수 있는 거대한 어플리케이션 시스템이 있는 반면 삼성전자의 경우엔 MS나 구글 같은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의 시스템과 계약을 맺고 활용 할 수 밖에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드웨어 스펙이야 다른 업체들도 금방 따라오기 때문에 애플과 같은 커다란 시스템이 필요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HTC나 LG전자 같은 기타 다른 하드웨어 제조업체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드웨어만 팔아서는 결국 인건비에서 우위에 있는 중국업체들을 따라 갈 수가 없을 테니까요.




구글

구글의 경우 안드로이드라는 훌륭한 모바일 운영체제를 가지고 애플과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애플의 iOS가 외부 업체에게 공개를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다른 하드웨어 제조업체의 경우 구글의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사용하게 되는데요. 구글이 이런 플랫폼을 가지고 직접적으로 수익을 얻지는 않습니다.

그나마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수익을 얻고 있지만 구글 자체는 거기서 발생하는 수익보다 구글이라는 브랜드 아래 여러 사용자들을 모으는데 관심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를 쓰건, 구글 검색엔진을 쓰건 자사의 서비스를 어떤 식으로든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면 나중에 어떻게든 그 사람들을 이요해서 수익을 창출 할 수 있을 테니까요.

게다가 안드로이드 마켓의 풍토는 무료라는 의식이 강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한 풍토 속에서 과연 좋은 어플이 꾸준히 나올 수 있는지는 두고 봐야 할 것입니다. ( 마치 음원을 사지 않고 무료로 다운 받는 상황에서 좋은 음악이 나올 수 있는가에 대해서 논의 하는것과 비슷하겠네요 )




MicroSoft

기존 PC 시장의 최강자였던 마이크로 소프트의 모바일 시장에서의 몰락은 정말 연구해 볼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컴퓨팅 시장의 주도권이 과거 IBM에서 MS로 넘어갔고, 이제는 애플이나 구글로 넘어가고 있는 상황인데요. 아직까지 MS가 모바일 시장에서 큰 성적을 나타내지 못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태블릿 PC의 주 고객이 기업이나 관공서 같은 거대 조직이라는 점을 들어 볼 때, MS의 추격이 무섭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특히나 기존의 오피스 소프트웨어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는 MS가 업무용에 특화 된 태블릿 기기 혹은 운영체제를 발표하면서 추격에 고삐를 당길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태블릿 PC, 결국 스마트 워크니 뭐니해서 업무가 주요 용도가 될 테니 업무용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워드나 엑셀 같은 탄탄한 기반을 가지고 있는 MS가 큰 일을 낼 수도 있지 않을까요? 자신들이 어떤 점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지는 그들도 잘 알고 있을 테니 한 번 기대해 봐야겠습니다.



ebooks kindle amazon
ebooks kindle amazon by librarym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마존

뜬금없이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이 나온 이유는 바로 eBook 컨텐츠에 있습니다. 얼마전 아마존의 컨텐츠 판매에서 종이책보다 전자책이 더 많이 팔렸다는 기사가 있었습니다. 물론 미국의 이야기이지만 이제 바야흐로 전자책의 시대가 도래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 수 있는 기사입니다.

그런 가운데 eBook 컨텐츠를 읽을 수 있는 단말기 시장을 태블릿 시장이 잠식을 할 수 있다면, 즉 태블릿 PC에서도 eBook 컨텐츠를 볼 수 있다면 eBook 컨텐츠 판매 업체의 매출도 급 상승 할 것입니다.

아마존의 경우 킨들이라는 자체 eBook 단말기가 있지만 eBook 단말기 시장의 성장세 보다는 압도적으로 태블릿 PC 시장의 성장세가 높습니다. 지하철에서 태블릿 PC를 사용하시는 많은 분들이 책을 읽거나 만화책을 보시더군요. 그런 컨텐츠를 구입 할 수 있는 마켓인 아마존의 경우에도 태블릿 PC의 성장에 힘입어 많은 성장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quad-head MacBook Air (sorta...)
quad-head MacBook Air (sorta...) by blakespot 저작자 표시


태블릿 PC 시장의 성장은 하드웨어 기업의 기회가 아닙니다. 단말기의 판매는 굉장히 한정적이고 마진율도 비교적 낮은 편이지요. 소프트 웨어 기업의 경우에는 하드웨어보다 더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 할 수 있지만 경쟁이 심하고 비교적 신생 기업들이 진출하기 편한 경향이 있습니다.

태블릿 PC 나아가서 스마트 TV 시장까지 이런 새로운 기기들의 보급을 부디 하드웨어 기업의 제품 판매라는 1차원적인 생각으로 바라보지 말고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을 발전 시킬 수 있는 기회로 맞았으면 좋겠습니다. ^^


251/365 - one happy geek [explored]
251/365 - one happy geek [explored] by joshfassbind.com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무튼 올해는 태블릿 PC하나 장만해야겠어요. 여러분은 구입 계획이 있으신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구글과 페이스북의 인재전쟁 - 구글이냐 페이스북이냐..


사람이 곧 재산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세상을 움직이는 역할을 누가 할까요? 자동차? 비행기? 물론 그런 탈 것들도 세상을 움직이고 물류를 원활하게 유통시키지만 결국 모든 것은 사람이 합니다. 그래서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인재를 찾아서 많은 돈을 투자하는 것이지요.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IT 분야는 공장에서 물건을 찍어내는 것이 아니라 서비스를 만들어내고, 소프트웨어라는 무형의 제품을 만들어 고객에게 제공하여 돈을 버는 분야입니다. 이런 IT분야의 특징때문에 IT 기업에서 생각하는 사람의 중요도는 기타 다른 업종보다 더욱더 중요하지요. 사람이 결국 생산성이고, 혁신적인 서비스이며 재산이기 때문입니다. ( 여기서 말하는 IT란 순수 IT를 말하는 것으로 정보처리기술 분야를 말합니다. )


Talk Nerdy To Me #2
Talk Nerdy To Me #2 by Constantine Belia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특히 라이벌 관계에 있는 기업끼리는 서로 훌륭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서, 서로에게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 엄청나게 노력을 하는데요. 우리가 놓친 인재 한 명이 라이벌 기업으로 입사를 했을 때에 그 피해는 어마어마하게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특히나 IT 기업에서는 더 그렇지요.



구글과 페이스 북의 라이벌 관계

2010년 전세계를 강타했던 소셜네트워크 바람의 한 가운데에는 페이스 북이라는 기업이 있었습니다. 페이스북의 성장세가 인지 알아보려면 가입자 수를 보면 되는데, 만약 페이스북이라는 국가가 세워진다고 했을 때, 그 인구는 중국과 인도에 이어 3위를 기록 할 수 있는 대략 6억명 정도라고 합니다. 대단한 성공이라고 볼 수 있지요.

라이벌은 서로 닮은 구석이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최근 세계 인터넷 업계의 최대 라이벌이라고 할 수 있는 구글과 페이스 북도 닮은 점이 몇 가지 있습니다.

구글과



첫 번째로 창업자가 컴퓨터 관련 전공자라는 것이고, 학교를 다니면서 생각해낸 아이디어를 이용해서 창업, 성공을 이뤘다는 것입니다. 페이스 북을 창업한 마크주커버그의 경우엔 하버드 대학교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었고, 구글을 창업한 공동 창업자인 래리페이지, 세르게이 브린은 스탠퍼드 대학교 대학원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습니다.

두 창업자 모두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 출신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습니다. 간혹 CEO가 엔지니어의 고뇌를 이해하지 못 하는 경우가 있는데, 구글이나 페이스북의 경우엔 엔지니어의 천국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관련 전공자들이 꿈꾸는 직장입니다. ^^ 구글 플렉스는 정말 유명하죠. 개발자의 천국이라고 불리우는 그곳..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래리 페이지(Lawrence E. Page) / 기업인
출생 1973년 03월 32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세르게이 브린(Sergey Mikhailovich Brin) / 기업인
출생 1973년 08월 82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마크 주커버그(Mark Elliot Zuckerberg) / 기업인
출생 1984년 05월 51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두 번째 공통점은 검색과 SNS라는 각자의 분야에서 후발주자 임에도 대단한 성공을 거두었다는 것입니다. 구글의 경우에는 다 아시다시피 야후나 알타비스타 등의 거대 검색 업체가 존재하고 있는 가운데 혁신적인 검색 알고리즘을 이용해서 대 성공을 거둔 케이스입니다. 검색엔진의 역사를 논할 때 구글 이전과 구글 이후로 나뉘게 되지요. ( IR 기반의 검색에서 링크 기반의 검색으로 바뀌었죠. 자세한건 어려우니 패스하겠습니다. ㅎ )

페이스 북 역시 SNS 업계에서는 후발주자였습니다. 다들 아시다 시피 세계 최초의 SNS라고 할 수 있는 서비스는 싸이월드가 있을 수 있겠고, 전 세계적으로 유명했던 서비스에는 마이스페이스나 구글의 오르컷 등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엔가 페이스 북이 그들을 제쳤고 지금에 이르러서는 6억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되었지요. 이런 후발주자였다는 점 역시 두 회사가 같은 점입니다.

The Plex
The Plex by ekai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이처럼 똑같이 컴퓨터 공학도들을 신입 사원으로 모집하고 있기 때문에 한정적인 우수한 인재들을 모집하기 위해서 두 회사의 충돌은 불가피 해 보입니다. 둘 다 근무 환경이 좋기로는 소문이 나있기 때문이지요. 기존의 개발자 천국이냐, 떠오르는 개발자 천국이냐.. 이 차이가 있다고 할까요? ㅎ


인재 전쟁에서 밀리는 구글

일단 현재의 기세는 페이스북이 더 높습니다. 일단 2010년의 소셜 네트워크 열풍을 등에 엎고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더 큰 성장세를 이룰 것으로 보이고, 아직 작은 회사이기 때문에 변화에 적응을 빨리하고 사원 한명 한명의 의견이 더욱 더 빨리 적용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구글에서 페이스 북으로 이직을 한 사례가 굉장히 많은데요. 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 해 12월 기준으로 페이스북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 2000여명 중 137명( 7% )이 구글에서 페이스북으로 이직을 한 사례이며, 이들이 페이스북에서 하고 있는 영역이 구글과 겹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입 구직자 뿐만아니라 기존에 구글에서 일하고 있는 능력있는 엔지니어도 페이스북으로 옮겨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Google Official Blog 에 올라 온 채용 관련 내용



이런 가운데 구글의 공식 블로그에 2011년에 구글이 대규모 공개 채용을 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Help wanted: Google hiring in 2011 라는 제목의 포스팅이 올라와있는데요. 구글은 올해 회사 설립 후 최대 규모인 6000여명의 인원을 신규 채용 할 계획이라는 내용입니다.

구글의 이런 채용관련 공고는 이례적인데요. 그 동안 구글은 홍보를 하지 않아도 전 세계의 뛰어난 인재들이 모여들었습니다. 그 어렵다는 구글의 입사 테스트를 거쳐서 까다롭게 뽑았던 신입 사원에 있어서는 공고를 하지 않아도 될 정도였는데, 이번에 이런 공고를 냈다는 것은 페이스북과 구글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재를 자기 쪽 기업으로 끌어들이려 하는게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cute XDD
cute XDD by laihiu 저작자 표시


하지만 구글은 이미 거대해 졌습니다. 거대한 기업의 가장 큰 단점은 의사전달의 더딘 속도와 민첩하지 못 한 대응에 있습니다. 조직 전체가 급격하게 변화하는 인터넷 환경에 적응하지 못 하는 모습은 창의적인 괴짜들인 구글인이나 구글인을 희망하는 엔지니어에겐 답답하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또 한 회사에 창업자가 경영자로 참여하고 있다는 점이 페이스북의 강점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물론 래리페이지가 다시 CEO로 돌아왔지만 회사내에 창업자가 함께하고 있다는 점은 같이 회사를 꾸려나간다는 이미지를 줄 수도 있습니다. 이런 면에서 페이스북이 구글보다 더 많은 인재들을 끌어 들일 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2011년은 어떨까

이런 점을 파악하고 있었는지 구글도 올해 초에 엄청난 인사를 단행했지요. 구글이라는 기업을 만든 래리페이지가 CEO로 경영 일선으로 다시 복귀한 것입니다. 전세계 많은 유능한 엔지니어를 매료 시켰던 초창기의 구글, 그 모습으로 돌아가서 페이스 북과 한판 뜨는게 아닌가 생각을 해 볼 수 있습니다.

Sergey sez: Don't be Gevil
Sergey sez: Don't be Gevil by davemc500hat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구글의 모토가 "Don't be evil"이지요. 악해지지 말자가 구글 정신의 한 가운데 자리 잡고 있습니다. 흔히 대기업의 횡포라고 하지요. MS가 넷스케이프에게 했던 짓을 구글이 페이스북을 상대로 하지는 않을 꺼라고 봅니다. ( 그랬다간 구글이라는 조직 자체가 큰 혼란에 빠질 테니까요. Don't be evil 이라는 정신 아래 유능한 엔지니어가 모여있는데, 그런 사악한 짓을 했다간 그 많은 엔지니어가 페이스 북으로 가버릴 테니까요. )



SNS 분야에서 구글과 페이스북의 페어 플레이가 기대되는 2011년, 페이스북의 상승세냐. 아니면 창업자가 복귀한 구글의 역습이냐. 이 관점으로 두 회사의 앞으로의 행보를 지켜 보는 것도 드라마를 보는 것 만큼이나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여러분은 만일 구글이나 페이스북, 둘다 합격했을 경우 어느 회사로 가보고 싶으신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아이폰이 아니라 애플 앱스토어 - 애플의 성공 열쇠


애플이라는 회사를 아십니까? 이제는 너무나도 유명해진 회사이지요. 원래 애플은 컴퓨터를 만들어 파는 전자회사였습니다. 하지만 아이팟이라는 혁신적인 기기를 선보이면서 엄청난 성공가도를 달리게 됩니다. 그러다가 아이폰이라는 엄청난 혁명을 일으키게 되지요. 기존의 피쳐폰들을 집어 치우고 스마트폰을 휴대전화의 중심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그리고 아직 미미하기는 하지만 아이패드를 출시하여 태블릿 PC와 전자책 업계에 까지 영향력을 행사하며, 앞으로 애플 TV 등의 다른 발전 가능성이 높은 시장에까지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혁신과 창의적 발상의 아이콘이라고 할 수 있는 이런 애플의 성공가도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뛰어난 하드웨어 성능일까요? 객관적으로 놓고 보면 삼성이나 다른 스마트폰 제조 회사의 제품이 "스펙"이라는 면에서 훨씬 뛰어난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또 한 좀 더 나중에 출시 된 기기일 수록 더 좋은 하드웨어 성능을 나타내고 있지요. 하지만 아이폰의 경우 출시일이 지나도 인기가 쉽사리 식지 않습니다.

251/365 - one happy geek [explored]
251/365 - one happy geek [explored] by joshfassbind.com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비결은 바로 어플리케이션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전자 회사들이 간과 할 수 있는 부분이 바로 이 점인데요. 하드웨어를 만들어 팔던 회사여서 그런지 초점이 온통 하드웨어 스펙에 맞춰져 있습니다. 세계 최초의 듀얼코어가 어떻느니, 가장 얇고 선명한 화질이 어떻느니를 외칩니다.

하지만 그런것들은 아이폰의 아성을 무너뜨릴 수 없었는데요. 애플이 이 처럼 오랫동안 주도권을 잡고 있을 수 있는 원동력이 바로 어플리케이션이나 iOS 같은 소프트웨어에 있습니다.


Swimming In The iPool
Swimming In The iPool by JD Hancock 저작자 표시


많은 분들이 애플이 아이폰이나 아이팟, 아이패드 같은 전자 기기를 팔고 있는 회사라고 생각하시는데요. 물론 맞는 말입니다. 직접적으로 소비자에게 넘어가는 물리적인 제품이 바로 그것들이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애플이 판매하는 것은 전자 기기뿐만 아닙니다.

Steve Jobs- Photo: AP/Paul Sakuma
Steve Jobs- Photo: AP/Paul Sakuma by nimboo 저작자 표시비영리


애플이 파는 것은 플랫폼이고 서비스다

애플의 성공신화는 아이팟에서부터 시작합니다. MP3 플레이어가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사람들이 음반을 구입하지 않고 온라인에서 다운로드받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냅스터 사건이나 우리나라의 소리바다 소송 사건을 기억 하실 겁니다.

당시 MP3라는 아주 간편하고 강력한 전자 제품이 인기를 얻으면서 MP3의 수요가 늘어났었습니다. 하지만 MP3가 유통될 수 있는 시장이 아직 형성이 안되어 있었지요. 사람들은 음반을 사서 MP3 파일을 추출해서 MP3로 옮겨야 했습니다. 돈 주고 샀는데 굉장히 불편했지요. 때 마침 전세계적으로 인터넷이 폭발적으로 보급이 되면서 MP3 파일이 불법적으로 공유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애플은 아이팟이라는 MP3 플레이어를 만듭니다. 이미 MP3 시장은 후발주자인 애플이 끼어들 자리가 없을 정도로 포화상태였고, MP3 자체도 법적 논란이 일고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애플에서 퇴출 당했다가 다시 애플로 돌아온 스티브 잡스에게 많은 사람이 비난을 쏟아 냈었죠.


green-my-apple-ipod
green-my-apple-ipod by Brianfit 저작자 표시


하지만 애플은 단순히 MP3 플레이어만 판게 아니었습니다. 간편하게 MP3 를 비롯한 여러 멀티미디어 자료들을 거래 할 수 있는 장터인 아이튠즈 스토어를 서비스 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다시말해서 MP3 플레이어라는 하드웨어 기기 뿐만아니라 그 하드웨어에서 돌아갈 수 있는 소프트웨어( 멀티미디어 자료들 )를 팔 수 있는 장터도 마련해 준 것이지요.

아주 혁신적인 개념입니다. 이런한 개념이 멀티미디어 자료 뿐만아니라 스마트폰 세대로 넘어오면서 어플리케이션을 거래 할 수 있는 애플 앱스토어라는 장터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이 앱스토어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넘어서 애플의 최대 강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스마트 폰이 있어도 그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게 없다면 매력이 없겠지요. 애플의 최대 강점은 애플에서 만든 iOS를 탑재하고 있는 기기라면 할 수 있는게 엄청나게 많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어플리케이션이 엄청나게 많다는 것이지요.


29/365 (IPAD)
29/365 (IPAD) by Jesus Belzunc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이폰이 아이폰5 아이폰6... 이렇게 진화를 하면서 다른 스마트폰과 스펙 경쟁을 벌이면서도 뒤에서는 엄청나게 많은 어플리케이션이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스펙이라면 할 수 있는게 많은 쪽을 선택하겠습니까? 아니면 할 수 있는게 비교적 적은 쪽을 선택하겠습니까? 이것이 애플의 강점입니다.

이는 애플이 아이패드를 출시 했을 때에도 나타났습니다. 아이패드를 발매 했을 때, 아이패드는 기존의 애플 앱스토어의 어플리케이션들을 이용 할 수 있었고, 시작 하자마자 할 수 있는게 엄청나게 많은 셈입니다. 태블릿 PC 시장 뿐만아니라 이런 어플리케이션 시장에서의 주도적인 위치는


세계 앱 시장 규모 (단위: 백만달러, 출처: 가트너)




애플 앱 스토어 시장 점유율 90%

이러한 가운데 흥미로운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의 리서치 회사인 가트너는 지난해 52억 달러에 이르는 어플리케이션 시장에서 애플을 통한 어플리케이션 거래가 전체 시장의 90%를 차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게다가 적어도 2014년까지는 이런 주도권을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ㄴ다.

특히나 올해 어플리케이션 시장은 지난해보다 약 3배 가까이 많은 15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횟수는 지난해 82억회 보다 2배 이상 늘어난 177억회에 이를 것으로 예상 됩니다. 이는 시간이 갈 수록 어플리케이션이 실행 가능한 스마트 폰이 휴대폰 시장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서 계속 보급율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스마트 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PC 같은 다른 모바일 기기들도 활발하게 보급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Steve Jobs for Fortune magazine
Steve Jobs for Fortune magazine by tsevi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게다가 스티브잡스가 병가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지금 애플이 어떤 변화를 가할지 모릅니다. 만약 애플이 iOS를 안드로이드처럼 공개를 해 버린다면( 그럴가능성은 희박하지만 )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맹추격이 한풀 꺾이고 애플의 iOS가 시장을 장악 해 버릴 것입니다.

애플의 이런 어플리케이션 마켓 시스템은 앞으로도 애플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 기업들도 하드웨어만 만들어 팔지말고 이런 애플의 시스템을 벤치마킹해서 작지만 나름대로의 시스템을 만들어야 합니다.


Look what I got for my birthday.  What should we name her?
Look what I got for my birthday. What should we name her? by Brian Hathcock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더군다나 앞으로 스마트 TV 본격적으로 보급이 될 텐데, 스마트 TV에서 사용할 수 있는 컨텐츠 시장은 애플보다 앞서갔으면 좋겠습니다. 하드웨어는 세계 최고지만 소프트웨어는 왜 최고가 되지 못 할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왕의 귀환 - 구글 CEO 교체,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


2011년 새해부터 IT업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굵직한 뉴스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먼저 아이폰, 아이패드를 출시하며 IT시장에 거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애플의 CEO인 스티브 잡스가 오랜 지병인 췌장암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병으로 병가를 냈습니다. 잘나가는 애플의 미래에 어떻게 보면 적신호가 켜진셈인데요. 그에 맞먹는 커다란 사건이 애플과 경쟁구도를 이루고 있는 구글에서도 일어났습니다.


↑↑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 구독하기+


바로 구글의 CEO자리가 바뀐 것인데요. 2001년부터 구글을 맡아서 운영해 온 에릭 슈미트가 CEO 자리에서 물러나고 그 자리에 구글의 공동 창업자 중에 한명인 래리 페이지가 선임된 것입니다.




구글은 1998년 스탠퍼드 컴퓨터과학 대학원 학생인 래리 페이지( Larry Page )와 세르게이 브린( Sergey Brin )에 의해 설립된 웹 검색 엔진 회사입니다. 구글이라는 이름은 원래 구골이라는 엄청나게 큰 숫자를 의미하는 단어를 잘 못 표기한 데에서 유래 했습니다. 그 뒤 2001년 구글에 에릭 슈미트가 CEO로 합류하면서 구글은 웹 서비스를 하는 벤쳐기업에서 지금의 세계 최고의 직장으로 손꼽히는 거대한 기업이 되었습니다.

에릭 슈미트(Eric Emerson Schmidt) / 기업인
출생 1955년 00월 00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에릭 슈미트는 2001년부터 올해 초까지 구글의 CEO로서 구글을 세계 최고의 기업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런 점에 있어서 이번 구글 CEO 교체는 의미가 깊은데요. 에릭 슈미트의 경우에는 CEO 자리를 래리 페이지에게 넘겨주고 자신은 구글의 회장으로 취임하여 대외적인 업무를 하게 된다고 합니다. ( 내치는게 아니에요 ㅋㅋ )

래리 페이지(Lawrence E. Page) / 기업인
출생 1973년 03월 32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구글 CEO 교체의 의미

그렇다면 구글 CEO의 교체가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분명 에릭 슈미트는 훌륭한 업적을 남겼습니다. 적자 상태에 있었던 구글이라는 기업을 세계 최고의 기업을 만든 정말 유능한 CEO이지요. ( 물론 의사결정 과정에서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 그리고 에릭 슈미트가 함께 결정을 하긴 했지만 슈미트의 능력은 인정해야 합니다. )

세르게이 브린(Sergey Mikhailovich Brin) / 기업인
출생 1973년 08월 82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하지만 지난 한해에는 구글이 주인공이 아니었죠. 2010년을 빛낸 키워드는 바로 소셜네트워크입니다. 구글이 간과했던 점은 바로 소셜네트워크에 있었습니다. 페이스 북이 돌풍을 일으키면서 구글의 새로운 적수로 나타났고, 실제로 미국의 인터넷 서비스 통계를 보면 여러 분야에서 페이스 북이 구글을 앞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인터넷 서비스의 최강자였던 구글이 자신들의 텃밭이라고 믿었던 인터넷 서비스에서 페이스 북에 뒤통수를 얻어 맞은 격이지요. 물론 구글에도 소셜네트워크 서비스가 있습니다. 바로 오르컷이라는 서비스인데요. 마이스페이스와 함께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서비스입니다.



구글의 이런 소셜 네트워크에 대한 소극적인 대처때문에 SNS에서의 주도권을 페이스 북에 내주었고 페이스 북은 자신들이 확보한 방대한 소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여러가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합니다. 메일링 서비스라든지 아니면 자신들의 데이터를 플랫폼으로 제공해서 소셜 게임이라는 새로운 분야도 만들었구요.

구글의 입장에서는 이런 페이스 북의 쾌속 질주가 위협적으로 느껴질 것입니다. 많은 전문가 분들이 이번 CEO교체는 구글의 페이스 북에 대한 견제의 일환이 아닌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Talk Nerdy To Me #2
Talk Nerdy To Me #2 by Constantine Belia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2011년의 구글

올해 초부터 구글의 CEO가 교체되는 등 구글에 많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페이스 북의 쾌속 질주를 어떻게 견제 할 지,, 또 한 스티브 잡스의 병가와 겹쳐서 안드로이드가 모바일 OS에서 어떤 위치로 자리매김 할 것인지 기대가 됩니다.

그 동안 에릭 슈미츠가 구글을 재정적으로 안정화 시켜놓았다면 이제는 구글이 초심으로 돌아가서 새로운 서비스에 공격적으로 뛰어 들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또 한 사악해지지 말자는 초심을 잃지 말고 수익보다는 그 이상의 것을 보는 기업으로 다시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

2011년 IT 세계에도 엄청난 바람이 불겠네요.. 기대되는 일들이 너무나도 많이 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스마트폰 과연 필요한가? 이용자 31% 어플 다운경험 없어..



2010년 한해를 달궜던 주제 중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스마트폰의 폭발적인 보급이 있었습니다. 소셜네트워크의 보급은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사용자 증가율과 "소셜네트워크"라는 영화의 인기로 실감을 했었지요. 마찬가지로 스마트폰의 보급역시 지하철을 타보면 스마트폰으로 영어 공부, 게임 등을 즐기는 분들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제 재미있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미국에서 한 조사 업체가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였는데요. 흥미로운 것은 미국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인구중에 31%가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은 경험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스마트폰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게 된 이유에는 뛰어난 하드웨어 성능도 있지만 그 뛰어난 하드웨어 성능을 이용한 재미있고 창의적인 어플리케이션이 있기 때문인데요. 사용자들의 31%가 이런 어플리케이션 사용경험이 없다는 것은 의외의 결과였습니다.


스마트폰 과연 필요한가?

 물론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였지만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도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사용하지 않는 비율이 이렇게 높다는 것에서 생각을 해보면 "과연 스마트폰이 필요한가?" 라는 의문을 갖게 됩니다.

사실 유행이라는게 굉장히 무서운 것이어서 너도 나도 스마트폰을 사게 되는 흐름이 생길 때, 나만 스마트폰이 없으면 뒤떨어지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래서 '누가 최신형 스마트폰을 샀다더라..' 라는 소식을 듣게 되면 지름신이 금방 강림을 하셔서 질러버리는 일도 많이 생깁니다.

A Smart Teenager...No Longer An Oxymoron
A Smart Teenager...No Longer An Oxymoron by Tayrawr Fortun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지만 많은 스마트폰 유저분들이 어플리케이션을 가지고 놀다가 결국에는 그냥 핸드폰으로 사용하는 것을 많이 보았습니다. 그런데다가 이번에 이런 조사 결과까지 나왔으니 과연 스마트폰이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일지 회의감이 들기 시작하더군요.

사실 과학 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로운 기술이 나올 때마다 이런 회의론적인 의견이 굉장히 많이 나옵니다. 휴대폰이 발명되고 인기를 끌 때에도 과연 휴대폰이 우리 생활을 얼마나 윤택 하게 할것인가.. 조금 불편하지만 곳곳에 공중전화기가 설치되어 있어서 급 할 때에는 언제든지 전화를 할 수 있는게 아닌가.. ( 물론 기다려야 하는 경우도 있지요. )

컴퓨터가 발명되었을 때도 컴퓨터의 잠재능력은 엄청났지만 주로 과학 실험이나 큰 서비스를 하는 회사에서만 필요했을 뿐 가정용 컴퓨터인 PC 시장에 대해서는 매우 회의적이기도 했습니다.

Experimental Tribute - still
Experimental Tribute - still by Chris_Carter_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지난 5년간 스마트폰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기기가 전세계를 강타하면서도 이런 의견이 많이 나왔을 겁니다. 스마트폰은 우리 생활을 더욱 더 윤택하게 만들어 줄 마법의 도구라는 생각과 스마트폰이라도 어짜피 1~2 개월 가지고 놀다가 질려서 사용하지 않을 장난감에 불과하다라는 생각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초기단계일 뿐..

  어떤 기술이 시장에 나와서 정점을 찍을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 동안은 얼리어답터들에게 평가를 받고 인기를 끌면서 많은 비판과 회의적인 말을 듣게 되지요.

제가 생각하기에는 스마트폰 역시 이 단계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아직은 얼리어답터 분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고, 스마트폰을 제대로 사용하시는 분들은 적은 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 폰 어플리케이션을 흥미, 재미 위주뿐만아니라 일상생활과 업무에도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그로인해서 생산성 향상이 있게 되면 스마트폰이 더더욱 인기를 끌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Watching Star Trek
Watching Star Trek by JD Hancock 저작자 표시


어플리케이션의 숫자가 적은 것은 아닙니다. 이제는 사용자의 스마트폰 사용 패턴이 슬슬 바뀔 단계인것 같습니다. 게임, 음악 위주의 어플리케이션 사용에서 업무 위주의 어플리케이션 사용으로 변화한다면 스마트폰도 PC처럼 당연한 제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스마트폰은 사치품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악마의 앱 개발자 입건, 숨겨진 법들?




악마의 앱이 처음 공개 되었을 때 애인이 있는 남성분들은 경악을 했습니다. 악마의 앱은 "오빠믿지"라는 어플리케이션의 별명으로 연인에게 현재 자신의 위치를 알려주는 어플리케이션을 말합니다. 자신의 위치 정보가 연인에게 전송되기 때문에 엄청난 구속력을 발휘하지요. 많은 남성분들은 "나와서는 안될것이 나와버렸다." 면서 반기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결국 이 악마의 앱을 개발한 개발진들이 위치정보보호법 위반으로 불구속입건되었습니다. 사업을 하기전에 관련 법을 잘 숙지하지 못 한 결과인데요. 사실 "위치정보보호법"이라는 법 자체가 굉장히 생소하고 개발진들도 그런 법이 있었는 줄 몰랐다고 합니다.


Judge using his gavel
Judge using his gavel by IXQUICK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스마트폰에서 위치정보를 이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방송통신위원회에 사업자 신고를 한 뒤에 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오빠믿지' 개발진들은 그러한 법을 잘 몰랐고 당연히 등록을 하지 않았습니다. 또 한 스마트폰의 위치정보를 타인에게 알려줄 때 해당 스마트폰 소유자에게 정보를 제공받는 사람과 제공일시, 사용 목적등을 바로바로 통보해야 하지만 그런 절차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국 수 많은 남성 스마트폰 유저들의 가슴을 철렁 내려앉게 만들었던 이 악마의 앱은 개발자 들이 입건된 것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이디어만 가지곤..

 이번 사건으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많은 분들에게 교훈을 주었습니다. 스마트폰 열풍이 거세다고 해서 관련 법률도 무시 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아이디어가 아주 뛰어나고 기발해도 관련 법률을 위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경우 현행법에 어떤 법이 있으며, 개발 & 서비스를 하고자 하는 개발자 분들은 서비스를 시작하기 전에 법률 전문가와 상담을 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Swimming In The iPool
Swimming In The iPool by JD Hancock 저작자 표시

 특히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는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이용한 서비스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럴 경우 이번처럼 생소한 "위치정보보호법"을 항상 생각해야 하며,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겸하는 경우 어느 정도까지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사용할 것인지, 그리고 사용 할 때에 사용자의 동의를 꼭 얻어야 한다는 점 등을 잘 파악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아이디어만 가지고는 성공적인 사업을 이끌어나가기 힘든 것 같습니다.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관련 법률에도 눈이 밝아야 할 것 같네요. @.@


편의와 개인정보

인터넷 서비스들이 점점 소셜화 하고 있는 가운데 문제시 되고 있는 것이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에 관련된 이슈입니다. 많은 인터넷 서비스들이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가지고 개인에게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개인화( Individualization )라고 하는 현상인데요. 사용자가 누구인지, 어떤 특성,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에 따라서 서비스를 맞춤해 주는 형식입니다.

Don't be afraid, it's just a door
Don't be afraid, it's just a door by Pieter Musterd, blurby bus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 경우 기존의 서비스들 보다 더 큰 만족도를 이끌어 낼 수 있습니다. 마치 옷을 살 때 공장에서 대량 생산해낸 옷( 기존의 인터넷 서비스들 )을 입는 것과 디자이너가 자신의 신체치수( 개인정보 )를 재서 맞춤옷 ( 개인화 된 서비스 ) 을 입는 것에 비유 할 수 있는데요. 당연히 맞춤옷을 입을 때 더 편안하겠지요.

하지만 이럴때에 개인정보라는 민감한 사안을 건드리게 됩니다. 어느 정도까지 개인정보를 사용 할 것이며 개인 정보의 관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사용자의 동의는 받았는지 등이 법률에 저촉 될 수가 있습니다.

페이스 북의 경우에도 개인정보에 관련 된 내용으로 방통위가 페이스북에 권고를 하기도 했었지요. 앞으로 많은 인터넷 서비스들이 개인화를 지향하면서 개인정보 관리와 관련된 법률에 많이 충돌을 할 것입니다.

Geocaching
Geocaching by William Hook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마찬가지로 개인 개발자 분들도 이런 점을 꼭 생각하셔야 이번처럼 잡혀가는 일이 없을 겁니다. ㅜ


편리한 서비스가 많이 나오는 것도 좋지만 개인정보의 보호는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종이 문서가 사라진다?



요즘들어 디지털 기기들의 보급이 급속도로 늘고 있습니다. 특히 특정 목적으로 사용되는 기기가 아닌 ( 예를 들어 통화를 목적으로 하는 핸드폰이나 게임을 목적으로 하는 휴대용 게임기 ) 범용 기기들이 많이 보급되고 있습니다. 여기서 범용기기란 컴퓨터와 같이 하나의 목적이 아니라 여러가지 목적으로 사용 될 수 있는 기기를 말하는 것으로 가장 대표적인 것이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입니다.

이런 범용 기기들이 많이 보급되면서 정보의 형태도 기존의 종이 문서에서 디지털 문서로 많이 옮겨가고 있습니다. 집에서 작성하는 가계부도 예전에는 우체국이나 은행 등에서 나눠 주는 책자등에 작성을 했던 것에 비해서 요즘은 네이버 가계부 같이 온라인 상에 등록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 가장 대표적인 문서인 책도 eBook 의 형태로 디지털화 되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입니다.


기사에 따르면 현행법상 전자상거래 이용 시 종이 원본을 최소 5년간 보관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전자상거래의 빈도가 높아짐에 따라 이는 엄청난 자원 낭비를 초래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현행법을 고쳐 종이로 보관해야하는 문서를 전자문서로 변환하여 공인전자문서보관소에 보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종이 문서의 디지털화의 장점

인류가 종이를 사용하면서 정보의 전파와 보관이 가능해져 지식과 학문의 엄청난 성장을 이뤘습니다. 흰색 종이에 검은색 펜으로 어떤 형상을 그려넣는 작업은 단지 쓰기라는 작업에 그치지 않고 종이라는 매개체에 정보를 저장해 놓는 개념으로 확장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런 정보가 종이라는 실물에 기록이 되지 않고( 메모리라는 실물에 기록되기는 하지만 우리에겐 잘 다가오지 않지요 ) 디지털 기기안에 저장이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정보 전달의 매개체가 종이에서 전자기기로 바뀌게 되면 어떤점이 좋을까요?

A Canyon Oasis
A Canyon Oasis by Stuck in Custom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1. 환경 파괴가 줄어든다.

물로 디지털 기기가 보급되면서 에너지에 대한 수요는 폭증하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늘어 날 수 있겠지만 종이의 사용이 줄어든다는 측면에서는 오히려 반길만한 일입니다. 그 이유는 종이를 만드는 원재료인 펄프는 대부분 나무에서 얻어지기 때문인데요.

종이의 사용이 줄어들게 되면 원자재의 수요가 줄어들게 됩니다. 펄프가 예전만큼 많이 필요하지 않게 된다면, 벌목 속도도 줄어들게 되어 숲의 파괴 속도가 줄어드는 효과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 물론 종이 생산을 위한 벌목이 전체 벌목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생각해 봐야겠지요 )



Vanishing
Vanishing by timtom.ch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2. 정보 보존

종이에 보존되어 있는 정보는 종이의 수명과 그 생명을 같이 합니다. 예를 들어 조선시대에 쓰여진 훌륭한 서적들이 임진왜란이나 한국 전쟁시에 많이 훼손이 되었는데요. 복사본이 없을 경우 해당 정보가 쓰여져 있는 종이가 소실되면 정보 또한 함께 소실됩니다.

하지만 디지털화해서 전자 문서로 저장을 해 놓게 되면, 정보의 보존이라는 측면에서 엄청난 이익을 얻게 됩니다. 물론 전자 문서를 저장해 놓는 서버가 다운 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서버는 이런 경우를 대비해서 2~3개의 백업 본을 함께 운영하게 되죠. 따라서 종이에 저장할 때 보다 정보의 보존이 훨씬 용이 할 수 있습니다.


3d puppet, holding big magnifier
3d puppet, holding big magnifier by 姒儿喵喵 저작자 표시비영리


3. 정보의 이용율

종이에 쓰여진 문서의 가장 큰 단점은 찾기가 힘들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서 도서관에서 어떤 책을 찾으려고 할 때, 혹은 어떤 논문을 찾으려고 할 때, 전산화되어 있는 색인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찾아 다닐 경우 굉장히 찾기가 힘듭니다. 어떤 문서를 찾았다고 해도 문서 내의 특정 내용을 찾기 위해서는 엄청난 노력을 들여야 하지요.

반면 전자 문서의 경우 전산화가 자동으로 되어 있어서 문서의 검색이 훨씬 용이 합니다. 내 컴퓨터에 있는 수 많은 문서 중에 내가 원하는 문서를 찾고 싶으면 검색기능을 이용하면 됩니다. 또 한 문서 내부의 특정 정보에의 접근도 마찬가지로 검색 기능을 이용해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종이 문서에서 전자 문서로 옮겨가게 되면, 이렇듯 해당 미디어에 담겨 있는 정보의 이용 효율도 엄청나게 증가 할 수 있게 되어 우리의 지식 학문의 발전 속도를 배가 시킬 수가 있게 됩니다.



고려해야 할 점

하지만 이렇게 좋은 전자문서가 아직까지 널리 보급이 되지 않는 이유에는 뭔가 단점이 있기 때문인데요. 전자 문서가 좀 더  종이 문서를 대체하기 위해서 극복해야 하는 한계들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iPaid too much" by modenadud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1. 단말기 문제

전자 문서를 열람하기 위해서는 단말기가 필요합니다. 종이에 쓰여진 문서, 정보 등은 앞을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쉽게 받아 들일 수 있고 소화해 낼 수 있습니다. ( 물론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책등도 있지요. ) 즉, 종이를 읽을 수 있는 단말기는 눈이며 이 눈은 모든 사람에게 내장되어 있습니다. ( 내장되어 있다라는 표현이 거북 할 수도 있겠네요 .)

하지만 전자문서의 경우 직접 인간이 읽을 수 없는 형태로 기록되기 때문에 해당 정보를 읽어서 우리가 볼 수 있도록 표시를 해주는 단말기가 필요합니다. 예를 들면, eBook 단말기나 스마트폰, 컴퓨터 등이 이에 해당되죠.

이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는 것이 정보를 이용하기 위해서 초기 비용이 든다는 것입니다. 이는 정보의 빈부격차(?)를 발생 시킬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성질입니다. 돈이 있는 사람은 단말기를 쉽게 구입 할 수 있는데 비해서 돈이 없는 사람은 단말기를 구입 할 수 있는 경제적 여력이 안 되어 정보의 습득에 많은 차이가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이는 다시 빈익빈부익부 현상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 절대 과대 평가가 아닙니다. )

이를 해결 하기 위해서 정부차원에서 단말기를 무료 공급하던가 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정보의 빈부격차는 소득의 빈부격차보다도 더 위험한 일임을 지각하고 있어야 합니다. !!


eneloop [FRONTPAGE + EXPLORED #1]
eneloop [FRONTPAGE + EXPLORED #1] by realSMILEY 저작자 표시

2. 에너지 문제

전자 문서를 읽을 수 있는 단말기는 전부 전기를 사용합니다. 즉, 전자문서의 사용율이 높아지고 단말기가 많이 보급되면 에너지의 수요도 많아질 것이라는 예측입니다. 이는 비단 이 쪽 분야의 이야기만은 아니고, 여러분야에서 에너지 수요를 조절하려는 시도가 있기 때문에 잘 해결되리라 믿습니다.

특히 단말기 자체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이 됩니다.


오늘 저녁은 아메리카노와 치..
오늘 저녁은 아메리카노와 치.. by maumc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몇 가지가 더 있을 수도 있지만 시험공부때문에 추가 적인 생각은 나중에 다시 한번 멋진 포스팅으로 조합하도록 하겠습니다. ^^ 이런 디지털 기기의 보급과 인터넷의 보급. 이 두가지 사건이 앞으로는 종이를 없에 버릴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여러분은 전자 문서를 많이 사용하는 편인가요? 아니면 아직 종이에 문서 작성을 많이 하는 편인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한국의 SNG 산업, 고슴도치에게 맡겨라!


안철수 바이러스 연구소는 대한민국 인터넷 유저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회사입니다. 보안 관련 회사인 안철수 연구소에 고슴도치가 자라고 있었습니다. 바로 소셜 네트워크 게임( SNG : Social Network Game )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고슴도치플러스" 입니다. 고슴도치 플러스는 국내 소셜게임 점유율에서 4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벤쳐회사입니다.

소셜 네트워크 게임에 대해서 간략하게 말씀드리자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기반을 둔 게임을 말합니다. 게임자체에 소셜네트워크 서비스가 녹아들어가 있는 것이 특징으로 페이스북, 싸이월드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위에서 돌아가는... 즉, SNS를 플랫폼으로 하는 게임들을 말합니다. 해외에는 가장 유명한 징가( Zynga )라는 회사가 있고, 징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업체인 페이스북 위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소셜네트워크게임

세계적 소셜네트워크게임( SNG ) 기업인 징가


최근들어 소셜 네트워크 게임이 주목을 받으면서 고슴도치플러스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매출액, 순이익 모두 상승하여 손익분기점을 넘게 되었고, 드디어 안철수 연구소의 사내법인에서 "노리타운스튜디오"라는 독립 법인으로 재탄생하게 됩니다. 노리타운이라는 이름은 우리나라 말의 "놀이"라는 단어에서 착안한 것으로 "놀이로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공간" 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소셜 네트워크 게임 시장에 대한 강한 도전심을 볼 수 있는 이름입니다.



소셜 네트워크 게임이 점점 이슈가 되고 사람들의 주목을 받게 되면서 SNG 시장의 규모와 업체수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특히 징가의 경우 아시아 진출을 노리고 있어서 이제 갓 독립한 고슴도치에게는 시련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노리타운스튜디오처럼 소셜 네트워크 게임을 제작, 서비스하는 회사들의 경우 여러가지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는데요. 몇 가지를 요약해 보겠습니다.

[그림 : 소셜 네트워크 게임 ]

벤처업체에겐 너무 무서운 징가



1. 징가라는 거대 산맥

중소기업, 그것도 이제 막 독립한 벤쳐기업에게 위협이 되는 것은 당연히 라이벌입니다. 만일 라이벌이 공룡이라면 다가올 시련은 대단하겠죠. 소셜네트워크 게임 분야의 공룡인 징가가 슬슬 아시아권으로 세력을 넓히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소셜 네트워크 게임 "팜빌( FarmVille )"로 유명한 징가가 아시아 권으로 진출을 한다면 노리타운스튜디오에게는 큰 위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검색엔진의 공룡인 "구글( Google )"이 국내 시장에서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의 토종 검색 서비스 업체에게 힘을 못 쓰고 있는 것을 보면 그렇게 낙담할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오히려 서양과 동양의 문화적 차이, 그리고 인터넷 사용패턴 등을 잘 분석한다면 징가가 무섭지 않을 정도의 성공을 바라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Bird Houses / 20071230.10D.46705 / SML
Bird Houses / 20071230.10D.46705 / SML by See-ming Lee 李思明 SML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2. SNS 의 한계

위에서도 말했다 시피 SNG는 SNS를 플랫폼 삼아 서비스를 하는 형태를 가집니다. 국내에서 서비스를 하는 SNS 업체는 싸이월드가 대표적인데, 싸이월드는 요즘 힘을 못 쓰고 있지요. 싸이월드를 이용하던 유저의 대부분도 블로그나,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서비스로 옮겨간 상황이어서 어떤 SNS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지도 문제입니다. 혹 독립적인 SNS를 구축하고자 한다면 초기 투자비용 문제와 더불어 같은 SNS끼리도 경쟁을 해야하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갓 독립한 벤처회사에겐 어려운 도전과제가 될 수 있습니다.

또, 국내 SNS 서비스의 대부분은 그 영역이 대한민국 혹은 한국인에게만 국한되어 있다는게 문제입니다. 만약 싸이월드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한다고 할 때, 그 서비스 분야는 플랫폼인 싸이월드의 범위를 넘지 못 할 것입니다. 싸이월드가 국내에선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이고 있지만 당장 일본에서만 보더라도 힘을 못 쓰고 있지요. SNG의 입장에선 이런 제한적인 SNS는 결국엔 한계로 다가오게 될 것입니다.


징가의 경우엔 페이스북이란 강력한 SNS 플랫폼이 있기 때문에 전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발판이 있는데요. 아직 우리나라  SNS 기업들 중엔 그런 기업이 없지요. 하지만 싸이월드 2가 일본의 믹시와 제휴를 맺어서 이런 한계를 타파하고자 하는 시도가 있습니다. 즉, 싸이월드, 믹시가 호환성 있는 플랫폼이 되는 것으로 싸이월드를 플랫폼으로 하는 SNG 업체가 일본으로 진출 할 때, 어려움이 다소 줄어 들 것으로 보입니다. ( 물론 양날의 검입니다. 일본 업체가 한국으로 들어오는 길 또한 넓어 진 것이니까요. )



아무튼 소셜네트워크게임의 성장세는 무시 못 할 정도가 되었으니 국내 기업이 잘 커서 소프트웨어 산업의 중심으로 발 돋움하는데 첫 발자국을 남겼으면 좋겠습니다. 고슴도치야 잘 커라~~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비디오가게의 종말, 차세대 대여 산업은?


비디오가게를 아십니까? 아파트 단지마다 하나씩 있었던 비디오가게, 영화관 상영을 마치면 어김없이 비디오 테이프로 나와서 1000원 가량 대여료를 내면 일주일 정도를 빌려 볼 수 있었던 비디오가게를 기억하시나요?

하지만 요즘엔 비디오 가게를 예전처럼 많이 찾아보기 힘들고, 있다고 해도 DVD와 만화책 대여를 동시에 하는 형태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 만큼 비디오 가게의 수익이 많이 떨어졌고, 비디오 테이프로 작품을 발매하는 제작사도 많이 줄었다는 얘기인데요.

VHS Lives!
VHS Lives! by .michael.newm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런 비디오 가게의 종말을 예견이라도 하듯, 미국 최대의 비디오 대여 체인점인 '블록버스터'가 비디오 대여 사업의 정리를 선언했다고 합니다.

'비디오점 시대 끝났다.' ... 美 블록버스터 파산 - ZDNet Korea

LA타임즈가 26일( 현지시간 )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블록버스터는 지난 몇 년간 천여개의 소매체인점의 문을 닫았고 영업중인 800여개의 점포 역시 사업을 접도록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블록버스터는 '사전계획에 따른 파산(pre-planned bankruptcy)' 정리를 신청해 회사를 정리하고 영화사를 비롯한 주요 채권자들에게 빚을 상환해 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미국내의 최대 비디오 대여점 체인인 블록버스터의 파산 신청은 한 회사의 사업 정리, 파산보다는 한 산업의 종말을 예견하는 것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비디오 대여점의 미래가 블록버스터의 미래와 함께 사라지고 있는 것입니다.



비디오 대여 산업의 종말 원인

종말이라는 다소 과장된 표현을 쓰긴 했지만 이미 우리 생활에 친숙한 비디오 가게라는 산업이 사라지는 것은 분명 주목 할 만한 일이기 때문에 과장된 표현을 썼습니다. 하지만 분명 비디오를 비롯한 대부분의 대여 산업이 그 형태를 변화해가는 과정에 있고, 그 과정에서 기존의 대기업들이 몰락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주도권을 잡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면 어떤 요인들이 이런 변화를 일으키고 앞으로 관련 기업들이 살아남기 위해서 어떤 요인들을 고려 해야 할까요?

첫 번째, VOD 서비스의 급부상이 있습니다. 인터넷의 광범위한 보급으로 더 이상 비디오 가게에 가서 비디오를 빌려볼 필요가 없게 되었습니다. VOD 서비스를 하고 있는 홈페이지에 방문해서 원하는 영상을 볼 수 있게 되었는데요.

[그림 : 곰티비 영화 페이지]

곰티비 영화 페이지


대표적인 서비스가 바로 곰TV입니다. 왠만한 비디오 대여점에 있는 영화들인 곰TV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상당수의 영화가 무료영화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비디오 대여점의 경우엔 한정된 수량의 영화가 비치되어 있고, 해당 영화가 대여중이면 기다리는 수 밖에 없었지만 곰TV의 서비스는 곰TV 서버에 과부하가 걸려서 서버가 다운되지 않는 한, 원하는 영화, 원하는 영상을 원하는 시간에 손쉽게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제1의 동영상 사이트인 판도라 티비에서도 영화 VOD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대다수의 포털 사이트들이 영화 VOD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 evil inside -
- evil inside - by ChrisK4u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두 번째, 불법 다운로드의 폐혜입니다. 불법 다운로드는 비단 비디오 대여점 산업 뿐만아니라 컨텐츠를 제작하는 모든 산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요. 특히 P2P 프로그램과 사이트를 중심으로 불법 영상물들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이런 불법 다운로드는 너무나도 광범위해서 막고 싶어도 막기 어려우며, 막을 수도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세 번째, 동영상 플레이어의 변화입니다. 비디오 대여점이 성행했을 때, VTR이라는 플레이어가 있었습니다. 티비에 연결을 해서 비디오 테잎을 재생 하고 녹화 할 수 있는 장비였죠. 그런 VTR이 DVD 기능이 더해지면서 DVD 플레이어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동영상이 재생되는 MP3 플레이어의 보급에서부터 넷북의 대중화, 스마트 폰의 보급 등으로 휴대용 멀티미디어 플레이어가 일반화 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새로운 형태의 플레이어는 컨텐츠의 보급을 DVD나 비디오 테잎처럼 실체가 있는 형태에서 VOD나 파일등의 실체가 없는 형태로 변화시켰습니다.

영화나 드라마를 VTR을 통해서 보는 사람보다 MP3 플레이어나 PMP 등의 휴대용 기기에서 보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컨텐츠의 보급 통로가 자연히 바뀌게 된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비디오 대여점이 설 자리가 없어 진 것입니다.

Money
Money by TW Collin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네 번째, 생산 단가의 절감효과 입니다. 위에서 말했던 대로 DVD나 비디오는 컨텐츠를 실체화 시켜서 판매하는 방식입니다. 영화나 드라마라는 무형의 컨텐츠를 비디오 테잎이나 DVD와 같은 실체에 담아서 파는 패키지 형태의 판매 방식은 공장에서 제품을 찍어 내야하는 추가적인 생산 비용이 들어가게 됩니다. 이런 추가적인 비용으로 대여료를 비롯한 소비자 가격이 상승하게 되는 현상이 일어납니다.

하지만 VOD와 같은 서비스는 컨텐츠 그 자체만을 가지고 가상의 공간에서 거래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DVD의 생산에 필요한 가격이 없어지게 되고, 그로 인해서 더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공급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실제로 DVD 대여점에서 빌리는 가격보다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빌려보는 가격이 훨씬 저렴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실제로 DVD를 구입하는 가격보다 파일을 합법적으로 다운로드 하는 가격이 더 싼것도 마찬가지구요.

fun with water
fun with water by -sel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이런 이유로 새로운 형태의 대여 산업이 이점을 얻게 되고, 기존의 비디오 대여점과 같은 아날로그 사업들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흔히 사업을 할 때, 뜨는 사업을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산업 분야에도 떠오르는 분야가 있고, 지고 있는 분야가 있습니다. 비디오 대여점은 이제 지는 분야가 될 것이고, 그에 맞춰서 다시 떠오르는 분야가 있게 마련입니다. 지는 비디오대여 산업보다는 떠오르는 VOD 서비스나 스마트 티비 시장에 투자를 해야 할 때인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즈 군

 드디어 오랜 귀차니즘을 깨고 트위터(Twitter) 에 가입을 하기로 했습니다. 저 처럼 귀차니즘과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두려움 (?)으로 진입을 못 하는 분들께 설명을 드리고자 가입 방법과 간단한 설명을 올리겠습니다. 요즘 정치인들이나 연예인들이 자기 트위터로 팬들과 대화를 하면서 트위터는 소통의 대명사로 국내에 알려지고 있습니다.

 트위터는 모바일 디바이스와 결합해서 더더욱 성장 할 것 같으니 자기 계장 하나쯤은 갖고 있어 보자구요. ^^


트위터(Twitter)란?

  도대체 트위터가 뭐길래 세상 사람들이 이렇게 난리일까요? 트위터는 기존에 한국에서 서비스 하던 싸이월드의 미니홈피와 블로그와 비슷한 SNS( Social Network Service )로 미니홈피처럼 특정 인맥이 존재하고 있어서 인맥 안의 사람들끼리 어떤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를 하는 초소형 블로그 서비스입니다. 초소형 블로그라고 하는 이유는 기능이 블로그와 비슷하기 때문입니다. 초소형이라는 단어는 140자 이하의 글자수로 제한을 두어서 전문적이기 보다는 소소한 일상을 이야기하는 정말 작은 블로그 ( Micro Blog ) 와 비슷하기 때문에 그렇게 명명하였습니다.

 싸이월드의 미니홈피와 다른 점은 싸이월드의 경우엔 1촌이라는 폐쇄적인 네트워크 내에서 모든 메시지와 정보들이 돌게 되지만 트위터는 1촌이 아니어도 관심이 있는 사람의 트위터를 팔로잉( Following ) 하여 그 사람이 트위터로 말하는 모든 내용을 전
트위터

트위터(twitter) : 재잘 거리다

해 들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가 이 처럼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 된 원인은 여러가지인데 트위터의 특징 및 장단점은 나중에 포스팅을 하도록 하고 간단한 특징을 몇 가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트위터는 140자 이하의 단문 메시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따라서 문장의 길이에 제한이 없는 블로그보다는 훨씬 가볍기 때문에 정보의 이동 속도가 굉장히 빠릅니다. 특히 모바일 디바이스와 쉽게 연동이 되어서 특정 사건이 발생했을 때, 그 전파 속도가 뉴스보다도 빠르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실로 아이티 지진때 지진이 일어났다는 소식이 뉴스에 의해서 전파된 것보다 트위터에 의해서 전파된 속도가 훨씬 빨랐다고 합니다. 이를 보면 이젠 트위터를 무시 할 수 없는 단계까지 진화를 했음을 볼 수 있습니다. ( 그니까 가입 하죠 ^^ )

 적절한 비유를 들어보면 기존의 블로그가 웹진( 인터넷으로 발행되는 잡지 )이나 이메일이라고 한다면, 트위터(Twitter)는 문자메시지나 메신저에 해당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트위터(Twitter) 가입 하기

그럼 전 세계의 유명인사들이 사용하고 있고 소통하고 있는 트위터에 가입을 해보겠습니다. 트위터 홈페이지 (http://twitter.com/)에 접속을 합니다.

 ※ 참 트위터는 외국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영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영어 울렁증이 있으신 분들도 꺼리지 않을 만큼 쉬운 영어로 되어 있습니다. 또 이 포스팅을 따라하시면 어렵지 않게 트위터 계정을 만들 수 있습니다.


트위터 가입하기 1

트위터 가입하기 1



트위터의 메인 페이지는 위 그림과 같이 생겼습니다.
1번 박스에 보이는 정보들은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입니다. 중간에 빌게이츠도 보이는 군요.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를 구독하는 것도 재미있는 일입니다.
2번 박스에는 현재 인기도가 급상승하고 있는 트위터들을 나열해주는 것 같습니다. 현재 트렌드를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3번 박스는 트위터에 가입 할 수 있는 창으로 넘어 갈 수 있는 버튼이 있습니다. "Get Started Now" 버튼을 누르면 가입을 할 수 있습니다.
 이제 번호에 따라서 실행을 하면 트위터에 가입이 됩니다. ^^

1. [Get Started Now] 버튼을 눌러서 다음 단계로 넘어갑니다.

트위터 가입하기 2

트위터 가입하기 2



2. 필요한 정보들을 입력합니다. 회원가입을 하는데 주민등록번호를 쓰지 않아도 되는 것이 편리하네요. 각 입력 폼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여러분의 이름 전부를 입력합니다. 예를 들어 홍길동이라면 (Hong Gil-dong) 을 입력하시면 됩니다.
  2) 아이디를 입력합니다. 여러분이 선호하는 아이디를 입력하시면 이미 존재하는 아이디인지 여부를 검사하게 됩니다.
      이미 존재하는 아이디라면 다시 만들어야 합니다.
  3)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합니다. 비밀번호 확인란이 없네요. 실수 하지 않게 주의하세요.
  4) 이메일을 입력합니다. 여기에 입력한 이메일 주소로 본인 인증 메일이 보내지게 됩니다.
  5) 사용 약관. 트위터와 관련된 사용 약관입니다. 영어 공부도 할 겸 한번씩 읽어보세요 .^^
  6) 확인 버튼. 입력 폼에 적절한 정보를 입력하셨으면 [Create my account] 버튼을 눌러서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트위터 가입하기 3

트위터 가입하기 4


3. 자동 가입 봇에 의한 자동가입을 막기 위해서 "사람인지 확인 하는 작업"을 실시합니다. 간혹 사람이 알아보기 힘든 확인 글자들이 나오는데 그럴땐 이 창을 닫았다가 버튼을 다시 클릭하면 됩니다. ( 엑박이 뜨는 경우도 있고 ㅋㅋㅋ )

트위터 가입하기 4

트위터 가입하기 4


4. 다음 뜨는 화면은 시작하면서 "follow" 라는 기능을 소개 해 주면서 여러분이 관심 있어 하는 분야를 선택하면 해당 주제에 대한 트위터들을 보여주는 화면입니다. 왼쪽에 보이는 카테고리를 클릭하면 ..

트위터 Following

트위터 Following


 위와 같은 화면이 나오면서 [follow] 버튼이 생깁니다. 관심 있는 사람이 있으면 클릭하셔도 되지만 귀찮으니 그냥 밑에 있는 [Next step : friends]를 클릭해서 다음 단계로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트위터 가입하기 5

트위터 가입하기 5


 5. 다음으로 여러분의 친구를 찾는 기능이 있습니다. 아까 입력했던 이메일 주소가 Gmail 이거나 야후 메일이거나 AOL 메일이라면 친구 목록을 이용해서 이미 가입되어 있는 여러분의 친구들을 follow 할 수 있는 기능인가 봅니다. 저는 왼쪽에 있는 메일들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그냥 패스하도록 하겠습니다. 
 [Next Step] 버튼을 클릭합니다.

트위터 가입하기 6

트위터 가입하기 6


 6. 마지막으로 여러분이 관심을 갖을 수 있는 사람들을 검색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Jobs" 라는 단어로 검색을 하면 스티브 잡스의 트위터를 볼 수가 있습니다. Jobs로 검색을 해보겠습니다.

스티브 잡스를 Following 하라

스티브 잡스를 Following 하라



 저 트위터가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스티브 잡스의 것으로 보이는 트위터가 있네요. [follow]버튼을 눌러서 스티브 잡스의 트위터를 팔로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follow] 버튼을 누르면 위 붉은 색 박스가 다음과 같이 변하게 됩니다.

스티브 잡스를 Following 하라

스티브 잡스를 Following 하라


 [Next Step:you're done] 버튼을 누릅니다.


트위터 : 확인 요망

트위터 : 확인 요망


7. 이제 메인 화면으로 넘어갔습니다. 빨간색 박스를 보시면 여러분이 아까 입력했던 메일 주소로 확인 메일이 보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트위터 : 확인 메일

트위터 : 확인 메일


8. 아까 입력한 메일에 들어가보면 위와 같은 메일이 와있을 겁니다. 링크가 하나 걸려있는데 링크를 클릭하시면,

트위터 : 확인 완료

트위터 : 확인 완료


 감사하다는 메시지가 뜹니다. 이제 여러분의 트위터 계정이 만들어 졌습니다. 참 쉽죠잉~~
 트위터 가입을 하면서 느끼는 점이 가입 과정이 굉장히 쉽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가입하려고 하면 본인 확인을 위해서 주민등록번호는 물론이고 핸드폰 SMS 확인 인증까지 받아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 어떤 서비스를 가입할 때 번거로운 점이 많이 있는데요. 트위터의 경우에는 번거로움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제 여러분도 트위터 계정 하나 갖게 되었습니다. ^^ 시대에 뒤떨어지지 말자구요. ㅎㅎ



신고
Posted by 이즈 군


티스토리 툴바